• 조회수 349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행복』 그림책은 책 제목처럼 행복에 관한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희로애락이라는 사자성어가 있습니다. 이 사자성어는 사람이 살면서 늘 접하게 되는 감정인 기쁨과 노여움, 슬픔, 즐거움을 나타내는 말이에요. 항상 기쁨과 즐거움만 넘치면 좋겠지만, 그런 일은 불가능에 가까워요. 기쁨이 오면 슬픔도 찾아오기 마련이지요. 그래서 기쁨과 즐거움과 같은 긍정적 감정을 오래 머물게 하기 위해서는 슬픔과 노여움과 같은 부정적 감정들과 오래 머물지 않게 하는 지혜가 필요하지요. 행복도 마찬가지예요. 행복으로 가득하길 바라지만, 불행도 찾아와요.

    그런데 여러분은 행복이 뭐라고 생각하나요? 이 책에서는 행복이 무엇인지? 행복은 무슨 색일지? 행복이 멀리 있는 것인지와 같은 질문을 시작으로 행복에 관하여 깊고 넓게 생각하게 합니다. 그래서 내 옆에 있는데도 눈치채지 못했던 행복을 발견할 수 있는 눈을 뜨게 하여, 불행을 오래 머물지 못하게 하는 마음의 힘을 키워 주지요. 행복이 바로 지금, 나와 함께 있다는 걸 마음 깊이 느끼게 해 준답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행복이란 뭘까?

“행복이란 뭘까?”라는 질문을 던지면, 그에 대한 답은 사람마다 다를 거예요. 국어사전에서는 행복이란 생활에서 충분한 만족과 기쁨을 느끼는 감정이나 상태라고 설명하고 있어요. 그렇다면 여러분은 행복이 뭐라고 생각하나요? 또 언제 행복한가요? 공부를 열심히 해서 백 점을 받았을 때, 달리기에서 일등을 했을 때 이런 때도 분명 행복할 거예요. 그런데 맛있는 걸 먹을 때, 강아지가 내 손을 핥거나, 친구랑 소곤소곤 이야기 나눌 때도 행복한 마음이 들 거예요. 행복은 거창한 무언가를 이루어 냈을 때만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우리 일상에서 순간순간 만날 수 있는 참 좋은 친구거든요. 속상하고 화가 나서 소리 지르고 싶거나, 울고 싶은 날에는 조용히 행복했던 때를 떠올려 보세요. 친구나 엄마, 아빠와 같이 옆에 있는 누군가에게 지금 내 마음을 털어놓아도 좋아요. 슬픔이 어느덧 내 곁을 떠나고, 어느새 내 옆으로 바싹 다가온 행복을 만나게 될 거예요. 저마다 느끼는 행복은 다를 수 있지만, 행복이 무엇인지 이 그림책과 함께 생각하다 보면, 그동안 미처 내가 알아채지 못했던 행복을 가득 만나는 기쁨을 누리게 될 거예요.

행복은 바로 지금, 나와 함께 있어요!

행복은 멀리 있을까요? 아니면 내 가까이 있을까요? 행복이 멀리 있다면 행복을 찾기 힘들겠죠. 그런데 행복은 폭신폭신한 침대처럼, 오래 쓴 내 이불처럼, 언제나 나를 기다리고 있을지 모른다고 그림책에서는 말해요. 그렇다면, 행복은 정말 내 가까이 있는 거겠죠. 행복을 거창하게만 생각한다면 우리 옆에 있는 수많은 행복을 놓칠지 몰라요. 길을 가다 만나게 되는 예쁜 꽃,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 엄마 아빠와 이야기 나누며 거니는 산책, 일과를 끝내고 잠자리에 들 때 등 별거 아닌 것 같은 것에서도 우리는 마음이 따뜻해지면서 온몸으로 퍼지는 행복함을 느낄 수 있어요. 나의 일상의 작은 것들을 마음의 눈으로 들여다보세요. 그동안 보지 못했던 수많은 행복이 보이기 시작할 거예요.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바로 지금 나와 함께 있는데 내가 눈 감고 보지 못했던 거랍니다. 자 그럼 이제부터 꼬리에 꼬리를 무는 행복의 눈을 뜨게 해 주는 행복 이야기 『행복』 그림책으로 들어가 보세요.

교과 연계표

[1학년 1학기 통합교과 여름] 1 우리는 가족입니다
[1학년 2학기 국어] 7. 무엇이 중요할까요?
[2학년 1학기 국어] 3. 마음을 나누어요
[2학년 2학기 국어] 1. 장면을 떠올리며
그림작가 정보
  • 송수정
  • 대학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회화를 전공한 후 어린이책 일러스트레이션과 회화작업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그림책<표범의 얼룩무늬는 어떻게 생겨났을까?> <도도새와 카바리아나무와 스모호추장> <해와 달이 된 오누이>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노마 콩쿠르에서 입상, 한국출판미술대전 동상, 서울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 특선 등의 경력을 갖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권지영
  • 울산에서 태어났고, 경희대 국제한국언어문화학과에서 현대문학과 문화를 전공하였다. 2015년 『리토피아』로 시작 활동을 시작해 아동문예문학상, 올해의 젊은 작가상, 황순원 디카시 우수상, 서울도서관 캠페인송 작사,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등에서 동시/시 전시, 경기문화재단과 용인문화재단의 창작지원을 받았다. 독서 문화 예술 강의와 기획을 하며 지은 책으로는 『붉은 재즈가 퍼지는 시간』 『누군가 두고 간 슬픔』 『아름다워서 슬픈 말들』 『당신, 잘 있나요』 『재주 많은 내 친구』 『방귀차가 달려간다』 『꿈꾸는 독서 논술』 『비밀의 숲』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너에게』 『달보드레한 맛이 입안 가득』 『하루 15분 초등 문해력』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