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6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글자 하나 없어도 아이와 이야기하면서 읽을 수 있는 따뜻한 그림책
    『눈 토끼』 작가가 되어 이야기를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워크북’ 제공

    두 아이가 눈 오는 풍경을 설레는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한 아이가ㅤ밖으로ㅤ나가ㅤ하얀ㅤ눈 토끼를ㅤ만든다. 다른 아이는 이 모습을 집 안에서ㅤ창밖으로 내다보고 있다. 눈 토끼를 다 만든 아이가 집 안으로 들어가 다른 아이에게 눈 토끼를ㅤ건넨다. 얼마 후 눈 토끼가 녹기 시작하자 둘은 눈 토끼와 함께 집을 나와 숲으로 향한다. 하지만 휠체어 바퀴가 어딘가에 걸리고 둘은 눈밭에서 오도 가도 못한다. 날은 점점 어두워지기 시작하고 두려움이 밀려오는 그 순간,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지는데... 이 책은 수작업의 진수를 보여준다. 채색한 그림을 오리고 겹겹이 입체적으로 붙인 다음 사진을 찍어 화면을 구성했다. 꿈을 꾸는 장면처럼 구성한 기법은 카미유 가로쉬만의 특별한 매력이다. 글 없는 그림책을 효과적으로 읽을 수 있게 현직 초등학교 교사가 교육과정을 고려하여 만든 ‘워크북’이 그림책과 함께 제공된다. 작가가 되어 세상 어디에도 없는 나만의 『눈 토끼』를 만들 수 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눈 내리는 밤, 마법 같은 이야기가 펼쳐진다

두 아이가 눈 오는 풍경을 설레는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한 아이가 밖으로 나가 하얀 눈ㅇ 토끼를 만든다. 다른 아이는 이 모습을 집 안에서 창밖으로 내다보고 있다. 눈 토끼를 다 만든 아이가 집 안으로 들어가 다른 아이에게 눈 토끼를 건넨다. 얼마 후 눈 토끼가 녹기 시작하자 둘은 눈 토끼와 함께 집을 나와 숲으로 향한다. 하지만 휠체어 바퀴가 어딘가에 걸리고 둘은 눈밭에서 오도 가도 못한다. 날은 점점 어두워지기 시작하고 두려움이 밀려오는 그 순간,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지는데...

글 없는 그림책, 그림을 읽으면서 상상력과 창의력ㅤ쑥쑥!

글자가 있는 그림책을 읽을 때보다 글 없는 그림책을 읽을 때 아이의 참여도가 더 높다는 것은 이미 많은 연구로 증명된 사실이다.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작가 겸 일러스트레이터인 숀탠은 이렇게 말했다. "글이 없을 떄 하나의 이미지는 더 여유 있는 개념적 공간을 가질 수도 있고 독자의 관심을 더 오래 머물게 할 수 있다. 글이 있다면 독자는 가장 손쉽게 볼 수 있는 설명글에 의해 상상력을 지배당할 수도 있다."

이 책은 ‘글 없는 그림책’이다. 글 없는 그림책은 오로지 그림만으로 이야기를 전달한다. 그림 한 장면 한 장면이 구체적이고 풍부한 이야기를 담아내는 동시에 강한 연속성을 가진다. 그래서 아이는 그림을 더욱 꼼꼼히 살피게 된다. 인물의 표정이나 배경의 아주 작은 부분까지 구석구석 세심하게 관찰한다. 정해진 답이 없기 때문에 “이렇게 읽는 게 맞나?” 하는 의심이 들 수도 있지만 이것이 글 없는 그림책의 장점이다. 이야기를 꾸미는 과정을 통해 아이는 자신의 생각을 직접 말로 표현하는 언어 표현 능력과 상상력, 창의력을 기를 수 있다. 또한, 수많은 이야기가 겹겹이 쌓여 있어서 볼 때마다 특별한 선물을 발견할 수 있다.

눈이 휘둥그레질 만큼 아름답고 몽환적인 일러스트, 여기에 담긴 온기

표지를 열면 눈 내리는 환상적인 공간이 펼쳐진다. 글이 없다는 사실을 잊을 정도이다. 이 책은 수작업의 진수를 보여준다. 채색한 그림을 오리고 겹겹이 입체적으로 붙인 다음 사진을 찍어 화면을 구성했다. 꿈을 꾸는 장면처럼 구성한 기법은 카미유 가로쉬만의 특별한 매력이다. 그림책을 만들기 위해 작가가 들인 시간과 노력이 오롯이 전해진다. 은은한 색감의 배경이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내고 콜라주 기법으로 입체감을 살린 눈토끼는 마치 살아 움직이는 듯하다. 손에 잡힐 듯이 다가오는 장면의 구석구석을 들여다보는 동안 어느새 이야기가 마음속에 스며든다.

현직 초등 교사가 만든 ‘워크북’ 제공

아이가 자기만의 독특한 이야기를 펼칠 수 있는 창조적 글쓰기 공간인 워크북이 그림책과 함께 제공된다. 현직 초등학교 교사가 교육과정을 고려하여 만들었다. 누구일까 상상하고 무슨 말을 했을까 떠올려 보고, 왜 그랬을까 이야기를 이어가다 보면 자기만의 이야기를 만들 수 있다. 글 없는 그림책이기 때문에 상상력과 창의력을 마음껏 발휘하여 누구나 이야기를 만들 수 있다. 작가가 되어 세상 어디에도 없는 나만의 『눈 토끼』를 만들어 보자.
그림작가 정보
  • 카미유 가로쉬
  • 1982년 파리에서 태어나 프랑스 남서부의 책이 가득한 집에서 자랐다.
    세르지의 에콜 데 보자르 국립미술학교에서 그래픽 아트를 공부했고 2006년에 프랑스에서 첫 책을 출간하며 일러스트레이터로 데뷔하였다. 뛰어난 솜씨로그림을 섬세하고 아름답게 구현하는 것을 좋아한다.

    2007년부터 독일에서 살며 그림책 작업과 장난감 회사의 일러스트레이터 일을 계속하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