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3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위로와 보살핌의 존재 꼭두, 그림책으로 새롭게 태어나다!

    삶이 끝난 사람에게 저승길을 열어 주고 함께 가는 길동무 꼭두. 그러나 어린아이에게는 이 세상 길을 같이 걸어가는 동무로 해석을 확장한 그림책이다.

    *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2022년 우수출판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 선정작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전통문화 속 꼭두의 의미를 판타지와 현실을 넘나들며 풀어냈다. 전통 소재 형상화에 능숙한 김동성 화가는 이 이야기에 그림을 멋지게 조합하여 아이에서 어른까지 쉽게 다가갈 수 있게 그림책의 지평을 넓혔다. 그리하여 나이와 세대를 뛰어넘어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우리의 아름다운 전통문화에 한 걸음 더 성큼 다가갈 수 있다.

이 책은 우리 얼 그림책 세 번째 이야기로, 국악기 노도 꼭대기의 나무 새 장식물이 아이들의 응원에 힘입어 진짜 새가 되어 날아오르는 과정을 그린 첫 번째 『노도새』, ‘둘이 듣다가 하나 죽어도 모를’ 바로 그 ‘이야기’를 우리 아이들에게 새롭게 들려주는 두 번째 『이야기보따리를 훔친 호랑이』가 있다. 이 그림책 시리즈를 통해 아이들과 어른이 함께 전통문화를 새로이 해석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작가의 말

어느 날 내 안에 들어온 작은 나무 인형

10여 년 전, 우연히 동숭아트센터에서 현대 꼭두 조각가 김성수 전시회를 보았고, 이어 꼭두박물관에서 실제 꼭두와 만날 수 있었습니다. 거기서 김옥랑 관장님이 경북 어느 곳에서 구했다는 실제 상여도 보았습니다. 무척 놀랐습니다. 오래도록 꼭두만 조각하는 사람도, 평생을 꼭두와 상여를 모으는 사람도 놀라웠습니다. 그래서 꼭두에 대한 궁금증이 더 커졌고, 책과 잡지, 인터넷을 뒤져 더 알아보았습니다. 그러는 사이 대강의 줄거리가 머릿속에 떠올랐지만, 이야기는 좀처럼 완성이 되지 않았습니다.

일차로 마무리를 하고는 김동성 선생님께 보여 드리고 조심스레 그림을 부탁드렸습니다, 원고를 본 김동성 선생님은 바로 그러마 답을 주셨습니다. 기쁘기는 하였으나 선생님 명성에 부끄러운 글이 될까 봐 그 이후에도 고치고 고치기를 되풀이하였습니다. 그러다가 나무를 깎아 직접 꼭두를 만드는 과정을 보고 싶은 생각이 간절해졌습니다. 꼭두 조각가 김성수 님을 수소문하였고, 마침내 경북 성주군 작업실로 찾아갔습니다. 작업 과정을 직접 재연해 보여 주신 2016년 11월 그날을 잊지 못합니다. 김성수 선생님을 뵙고 나서야 그림책을 완전히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그때의 사진들은 김동성 선생님 손에 의해 아름답고 생생하게 되살아났습니다.

아무도 알 수 없는 저승길을 먼저 살펴봐 주고 안내한다니 이 얼마나 고마운 존재인지요. 알 수 없어 두려운 그 길을 노래하고 춤추며 함께 가 준다니 이 얼마나 든든한 존재인지요. 그러나 꼭두는 숨이와 꼭지처럼 삶의 길동무이기도 합니다. 꼭두 아저씨는 꼭지에게 당부하지요. 나중에 숨이가 하늘나라 갈 때까지는 이 세상 동무로 함께 살며 숨이를 지켜 주라고. 그런데도 신 할머니 장례식 날 꼭지가 다른 꼭두들을 따라가려고 합니다. 그러자 아저씨는 꼭지를 끌어당겨 둘러업고 작은 언덕으로 올라갑니다. 상여가 산길을 다 돌아 나갈 때까지 토닥토닥 어린 꼭두를 위로합니다. 아저씨 등에 업혀 있는 꼭지 뒷모습이 책을 덮고도 내내 눈앞에 어른거렸습니다. 제가 못한 말을 그림으로 다 해 주신 김동성 선생님 감사합니다.

*

이 그림책을 마무리할 무렵 이태원 참사 비보를 들었습니다 ……. 꽃보다 더 아름다운 우리 딸들과 우리 아들들 가는 먼길, 덜 무서우라고, 덜 외로우라고, 덜 지루하라고 삼가 ‘길동무 꼭두’를 바칩니다. - 2022년 초겨울, 김하루
그림작가 정보
  • 빼어난연출과구성으로동양적서정을담아내는작가
    1970년에 부산에서 태어났습니다. 홍익대학교 동양화과를 졸업했습니다. 그림을 맡아 펴 낸 어린이 책으로『삼촌과 함께 자전거 여행』『안내견 탄실이』『북치는 곰과 이주홍 동화나라』『비나리 달이네 집』『하늘길』『메아리』『엄마 마중』『빛나는 어린이 문학』시리즈가 있고, 영문판 한국 전래동화집『Long Long Time Ago』도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김숙(김하루)
  • 김천에서 태어나 서울 청구동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동국대학교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부터 1992년까지 일본에 머무르다 돌아온 후 ‘크레용’이라는 어린이 전문 서점을 열기도 했습니다. 서울방송(SBS)에서 애니메이션 번역 일을 한 적도 있습니다. ‘한겨레아동문학작가학교’에서 공부한 후 동화를 쓰기 시작했으며, 동시마중에 동시를 발표하면서 동시도 함께 쓰고 있습니다. 2011년 첫 동화 ≪한국 아이+태국 아이, 한태≫를 썼습니다. ‘김숙’이라는 필명으로 지금까지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해≫, ≪날지 못하는 반딧불이≫, ≪100층짜리 집≫, ≪생명을 먹어요≫, ≪1학년 책가방이 왔다≫, ≪야호! 나도 자전거 탈 수 있다!≫, ≪내 베개 어디 있어?≫ 등 여러 어린이 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1999년 문학동네 신인상을 받았으며, 소설집 ≪그 여자의 가위≫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