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4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알폰스’의 작가 구닐라 베리스트룀은 ‘말괄량이 삐삐’의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핀두스’의 작가 스벤 누르드크비스트와 함께 스웨덴에서 가장 사랑받는 작가입니다. 2022년 탄생 50주년을 맞는 알폰스 이야기는 약 40개 언어로 번역 출간되었으며, 스웨덴에서는 아동 고전으로 자리 잡으며 지금까지 약 500만 권이 판매되었습니다. 『자고 싶지 않아요』는 ‘우리 친구 알폰스’ 시리즈의 첫 번째 이야기로, 아직 잠을 자고 싶지 않은 알폰스가 잠이 들기까지 아빠를 끊임없이 부르면서 갖가지 핑계를 대는 이야기입니다. 어린이 독자는 꾀를 내는 귀여운 알폰스가 나 같아서, 부모님은 미워할 수 없는 알폰스의 행동이 우리 아이와 닮아서 저절로 미소를 짓게 될 것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 스웨덴 국민이 ‘말괄량이 삐삐’만큼 사랑하는 ‘알폰스’
★ TV 애니메이션, 영화, 뮤지컬, 인형극, 연극으로도 제작되어 전 세계적으로 인기
★ 스웨덴 도서관 대출 1위 자리를 지키는 스테디셀러
★ 탄생 50주년이 되는 2022년, 드디어 한국에 상륙!

알폰스와 아빠가 펼치는 알콩달콩한 일상!
우리 아이, 우리 아빠 이야기 같아 더욱 빠져들어요

‘알폰스’의 작가 구닐라 베리스트룀은 ‘말괄량이 삐삐’의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핀두스’의 작가 스벤 누르드크비스트와 함께 스웨덴에서 가장 사랑받는 작가입니다. 2022년 탄생 50주년을 맞는 알폰스 이야기는 약 40개 언어로 번역 출간되었으며, 스웨덴에서는 아동 고전으로 자리 잡으며 지금까지 약 500만 권이 판매되었습니다. 『자고 싶지 않아요』는 ‘우리 친구 알폰스’ 시리즈의 첫 번째 이야기로, 아직 잠을 자고 싶지 않은 알폰스가 잠이 들기까지 아빠를 끊임없이 부르면서 갖가지 핑계를 대는 이야기입니다. 어린이 독자는 꾀를 내는 귀여운 알폰스가 나 같아서, 부모님은 미워할 수 없는 알폰스의 행동이 우리 아이와 닮아서 저절로 미소를 짓게 될 것입니다.

잠을 잘 수 없는 이유가 너무 많은 알폰스!
아빠, 아빠, 아빠를 계속 부르는데 아빠는 어떻게 할까요?

아빠, 책 읽어 주세요.
아빠, 저 이 안 닦았어요.
아빠, 목 말아요!
아빠, 오줌 마려워요.
아빠…… 아빠…… 아빠……

알폰스는 착한 아이지만, 가끔 말썽을 부리며 아빠를 귀찮게 하기도 합니다. 자야 할 시간에 잠이 오지 않는 오늘 같은 날이 그런 날입니다. 알폰스는 계속 아빠를 부릅니다. 책을 읽어 달라고 하고, 이를 닦아야 한다고 하고, 갑자기 목이 너무 마르다고 하더니, 먹고 남은 물을 침대에 (실수로) 쏟기도 합니다. 그래도 잠이 오지 않는 알폰스는 오줌이 마렵다고 하고, 뜬금없이 옷장에 사자가 있는 것 같다고도 합니다. 이런 알폰스의 꾀에 저절로 웃음이 나옵니다. 하고 싶지 않은 일을 해야 할 때, 이런저런 핑계를 만들어 내는 우리 아이의 모습과 너무 닮았기 때문입니다. 반면 알폰스 아빠의 반응은 조금 의외입니다. 이 정도 되면 큰 소리가 한번 나오겠다 싶은데 “아빠도 피곤하니 이제 그만 불러 달라”고 부탁할 뿐 알폰스의 요구를 묵묵히 전부 들어주거든요.

비단 『자고 싶지 않아요』 뿐만 아니라, 우리 친구 알폰스 시리즈는 우리와 다를 것 없는 평범한 일상을 다루면서도 조금은 다른 방향으로 이야기를 끌고 갑니다. 이 때문에 ‘우리 친구 알폰스’ 시리즈는 아이뿐만 아니라 부모에게도 특별한 이야기가 됩니다.스웨덴은 남녀 공동 육아 의식이 높은 나라입니다. 한 손에는 커피를, 다른 한 손에는 유모차를 끌고 다니며 육아에 적극적인 아빠를 빗댄 ‘라떼파파’도 스웨덴에서 유래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환경에서도 1972년에 출간된 『자고 싶지 않아요』는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당시 동화 속에서 보기 힘들었던 한부모 가정의 육아를 그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알폰스 탄생 50주년이 된 지금도 알폰스 아빠의 교육 방식을 주제로 세미나가 열리고, 연구가 활발히 이어지고 있을 정도로 ‘알폰스’ 이야기는 육아와 교육 분야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다 알고서도 속아 주는 아빠의 마음!
알폰스를 통해 잊고 있었던 일상의 마법을 발견해요

알폰스는 웃음이 터질 것 같았어.
아빠가 자는 모습이 너무 재밌었거든.
알폰스는 담요를 가져와 아빠에게 잘 덮어 주었어. (본문 22쪽)

『자고 싶지 않아요』는 아이의 꾀를 알고서도 너무나 사랑스러워 모르는 척 들어줄 수밖에 없는 부모의 마음, 그런 부모의 마음을 너무 잘 알고 있어서 맘 놓고 이것저것 요구하는 아이의 평범한 일상을 따뜻하게 그리고 있습니다. 알폰스의 요구를 들어주다 지쳐 잠든 아빠를 보면 조금 짠하다는 마음이 들다가도 알폰스가 아빠에게 담요를 덮어 주는 사랑스러운 장면에서는 분명 모든 피로가 날아가는 것 같을 거예요. 이렇게 ‘알폰스’의 작가 구닐라 베리스트룀은 현실에서 발견한 마법을 이야기합니다. ‘알폰스’ 시리즈가 『자고 싶지 않아요』 이후 약 25편의 이야기로 이어지면서 오랫동안 사랑받는 것은, 마치 나의 이야기를 보는 것 같기 때문이라고들 합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우리 가족과 닮은 평범한 아이 알폰스와 아빠를 보면서 우리가 놓쳤던 일상의 소소한 기쁨과 행복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작가의 말

…… 현실은 충분히 마법 같습니다. 하루하루가 새롭습니다. 아이들은 이 사실을 가장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 어른들은 잊고 있는데 말이지요. 그래서 아이들과 어른들이 함께 현실의 마법을 발견하고 함께 웃고 놀라워할 수 있는 이야기들을 하고 싶습니다. 현실의 마법으로 가득 채워진 아이들은 삶을 잘 준비하게 될 것입니다. 이 아이들이 언젠가 힘을 갖게 되거나 부모가 되었을 때, 좀 더 현명한 결정을 내리고 더 나은 싸움을 하고, 더 따뜻한 분위기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입니다. _ 작가의 말 중에서
그림작가 정보
  • 구닐라 베리스트룀
  • 어린이 책에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렸으며 시를 쓰고 아동극과 애니메이션 영화 작업도 했습니다. 구닐라 베리스트룀의 독특한 콜라주 기법은 50년 전 아동문학 세계에서 획기적인 것이었고 오늘날에도 그림 작가들에게 계속해서 영감을 주고 있습니다.

    알폰스 시리즈는 아동문학의 고전입니다. 1972년 첫 번째 책이 출간된 이후, 25여 개의 이야기가 이어 출간되었습니다. 모두 일상에서 발견한 유머와 판타지를 소재로 아이들의 심리를 진지하게 다룬 드라마 같습니다. 알폰스 시리즈는 약 40개 언어로 번역 출간되었으며 스웨덴에서만 지금까지 약 500만 권의 책이 인쇄되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경연
  • 서울대학교에서 독문학을 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독일 아동 및 청소년 아동 문학 연구」라는 논문으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학에서「독일 팬터지 아동 청소년 문학」을 주제로 박사 후 연구를 했습니다. 서울대와 경원대에서 강의도 하였습니다. 대원미디어, 도서출판 아미, 여성신문사의 기획실장을 지냈으며, 지금은 외국 아동 문학을 소개하는 데 힘쓰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생생하고 감각 있는 번역을 하고 있습니다.우리 말로 옮긴 책들이 아주 많습니다. 대표 서적으로『사랑에 빠진 꼬마 마녀』『학교 가기 싫어!』『나무 위의 아이들』『왕도둑 호첸플로츠』(전3권) 『완역 그림 동화집』(전10권) 『애벌레의 모험』『바람이 멈출 때』『달려라 루디』『프란츠 이야기』(전6권)『사내대장부』『행복한 청소부』『생각을 모으는 사람』『보름달의 전설』『작은 사랑 이야기』『솜털머리 트룹이 찾은 행복』『솜털머리 야우의 꿈』『둘이 많다고?』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