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8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친절'이는 아주 작은 점이에요.
    미소와 고마움이 커지면 친절이도 점점 더 커진답니다.
    마을을 가득 채우고, 무서운 불길을 잠재울 만큼요!
    ―친절의 기쁨과 가치를 깨우치게 하는 인성 동화

    '친절'은 아주 작고 약한 파란색 점이에요. 처음에는 눈에 띄지 않을 정도로 작았던 친절이는 친구들의 미소와 도움으로 어느새 공만큼 커졌어요. "넌 정말 친절하구나!" "우리가 도와드릴게요." 서로 이렇게 말하는 사람들이 많아질수록 미소가 커지고, 고마움도 커지고, 친절이도 계속해서 커졌답니다. 어느새 마을을 가득 채울 만큼 커진 친절이는 아이스크림 파티를 열기로 했어요. 그런데 그때, 어마어마한 고함소리만큼 커다랗고 무서운 화와 함께 어느 여자아이가 나타났어요. 친절이는 무서운 화의 불꽃을 감당할 수 있을까요?

    『작은 점 하나』는 인성교육의 첫걸음이라 할 ‘친절’을 캐릭터화함으로써, 아이들이 눈에 보이지 않는 사회적 덕목들과 친숙해지도록 합니다. 물방울만큼 작았던 ‘친절’이가 점점 더 커져서 모두에게 행복을 주는 이야기를 통해 미소와 감사, 배려와 협력의 효용성을 자연스럽게 깨우칠 수 있습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감사와 배려, 작은 도움의 가치를 알려주는 인성 교육 동화.
'친절'을 작은 점으로 캐릭터화함으로써
다양한 사회적 덕목의 효용성을 자연스럽게 깨우쳐주는 책

친절이라는 개념을 아이에게 어떻게 가르칠 수 있을까? 감사와 배려, 협력은 사회성 교육의 첫걸음이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이 같은 덕목들을 아이에게 이해시키기란 쉽지 않다. 이 책 『작은 점 하나』는 '친절'이라는 추상적 개념을 파란색 작은 점으로 캐릭터화하였다. 이를 통해 실재감을 부여하고 흥미를 돋운다. 물방울같이 작은 파란색 점이었던 '친절'이는 사람들의 미소와 작은 도움, 배려를 통해 마을만큼이나 커진다. 그리고 거칠고 무서운 화와 함께 나타난 소녀에게도 친절을 베풂으로써 화의 불꽃을 꺼뜨리는 힘을 보여준다. 이처럼 '친절'이가 점점 더 커지는 과정을 통해 다양한 사회적 덕목들의 효용성을 느끼고, 그 같은 개념들과 친숙해지도록 하였다.

역자의 말

어린이들은 감정이 미분화된 상태라 자기 감정이 무엇인지 잘 모릅니다. 그 감정들의 이름을 알고, 감정들을 표현하는 과정이 성년기가 되어서도 삶을 충만하게 채우는 밑바탕이 돼요. 『작은 점 하나』는 자기 감정을 넘어서 타인의 감정을 읽어내고 손을 내밀어 함께하는 비교적 성숙한 감정의 단계를 보여주고 있어요. 어린이라서 이 단계가 힘들지 않냐고요? 아뇨. 감정은 홀로 발달하는 게 아니라 함께 나누고 모방하고 체험하는 과정 중에 발달해요. 『작은 점 하나』가 어린이들에게 작지만 큰 충만함이 무엇인지, 자신을 동그랗게 껴안는 충만함은 다른 이들과 동그랗게 손을 잡을 때라는 깨달음을 선사합니다.
- 조이스박 (작가, 번역가, 영어교육가) -
그림작가 정보
  • 그웬 밀워드
  • 런던에서 태어나 에딘버러에서 그림을 전공했습니다. 2002년에 수석으로 졸업하고, 졸업 작품전에서 헬렌 A. 로즈 상을 수상했습니다. 현재 어린이를 위한 책을 쓰고 그리는데 전념하고 있답니다.
글작가 정보
  • 루시 롤랜드
  • 영국 런던에 살고 있으며 어린이 언어 치료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일을 하면서 겪는 경험과 열정은 그림책을 쓰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번역가 정보
  • 조이스 박
  • 서강대학교 및 동대학원에서 영문학을 석사까지 전공한 후, 영국 University of Manchester의 CELSE(교육대학원)에서 TESOL을 전공,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TESOL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현재 대학에서 교양영어를, 다른 교육기관에서 영어 교수법과 영문학을 가르치고, 기업체에서 다양성(Diversity) 강연을 하고 있다.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는 사람이 바뀌어야 하고, 사람을 바꿀 수 있는 힘은 문학과 종교밖에 없다고 믿으며 삶을 허위허위 노 저어 가고 있다. 책벌레로 살다 보니 세상을 거대한 텍스트로 읽어내려 하고 삶을 개인이 쓰는 서사라고 착각하는 치명적인 결점을 기꺼운 마음으로 지니고 산다.
    지은 책으로는 『빨간모자가 하고싶은 말』과 『하루 10분 명문낭독 영어 스피킹 100』을 비롯한 십여 권의 영어학습서와 영어 동화 시리즈가 있고, 옮긴 책으로는 『그렇게 이 자리에 섰습니다』와 『로버랜덤』을 비롯해 십여 권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