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73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여기 지렁이 한 마리가 울상이네요. 금방이라도 눈물이 터질 것만 같아요! 울지 말라고, 꾹 참아야 한다고 달래 보지만 이런, 결국 눈물을 펑펑 쏟고 말아요. 이렇게 울면 눈물에 모두 잠겨 버리고 말 거예요. 멈추지 않으면 물에 빠져 버릴지도 몰라요. 과연 지렁이는 어떻게 될까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울면 안 된다고? 울면 재미있는 일이 얼마나 많은데!’
눈물에 대한 역발상으로 슬픔을 씻는 감정 그림책

책을 펼치면 슬픈 표정의 지렁이가 등장한다. 금방이라도 눈물을 펑펑 쏟을 것 같은 지렁이를 달래기 위해 화자는 눈물을 유익하게 쓰는 방법들을 하나둘 전달한다. 예를 들어, 분수처럼 펑펑 울어 친구들에게 시원함을 선물하라거나, 냄비에 눈물이 가득 찰 때까지 운 다음 스파게티 면을 삶아 보라는 식의 기발한 방법을 말이다. 사실 눈물만 있다면 못 할 것이 없다. 겨울이 되면 꽁꽁 언 눈물 위에서 스케이트도 탈 수 있고, 불이 나면 소방차를 기다릴 필요 없이 불을 바로 끌 수도 있다. 눈물만 있다면 밀가루 한 컵으로 말랑말랑 반죽도 만들고, 농작물을 쑥쑥 키워 맛있는 열매로 잼을 가득 만들 수도 있다. 이처럼 책에는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눈물의 유익한 방법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 듯 쉴 새 없이 펼쳐진다. 엉뚱한 상상력에 웃다 보면 슬펐던 기분은 어느덧 해소되고, 또다시 일상을 살아갈 힘을 얻게 된다. 눈물 자체를 유머러스한 상상으로 풀어 슬픔에 매몰되지 않게 하는 『네가 분수가 된 것처럼 펑펑 울어 버린다면』은 아이들이 좀 더 편안하게 감정을 표현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가지각색의 눈물 모양, 독특하고 귀여운 캐릭터 대거 등장!
그림에서도 슬픔을 뒤엎는 유쾌 발랄 반전 그림책

그림 곳곳에서 여러 익살이 다양하게 펼쳐진다. 주글주글 분홍 주름이 돋보이는 지렁이, 앞치마가 잘 어울리는 요리사 돌고래, 하이힐이 잘 어울리는 별, 선글라스로 한껏 멋을 부린 애벌레 등 독특한 캐릭터들을 보고 있자니 절로 웃음이 난다. 이 캐릭터들은 한데 모여 눈물로 요리를 하고, 목욕을 즐기고, 청소를 하는데, 각자 용도에 맞게 냄비나 욕조 앞에서 눈물을 펑펑 쏟는 모습은 기발하다 못해 엉뚱하기까지 하다. 크고 동그란 눈물에서부터 얇고 길쭉한 눈물까지 가지각색의 눈물 모양도 눈에 띈다. 작가는 익살스러운 그림과 부드럽고 경쾌한 색감을 잘 섞어 기존 눈물에 대한 무거운 이미지를 완전히 비틀었다. 눈물을 새롭게 시각화한 작품 『네가 분수가 된 것처럼 펑펑 울어 버린다면』을 통해 모든 이들의 매일이 즐거워지길 바란다.

“감정 자체를 자연스럽게 인정하고 존중할 수 있는 쉽고 재미있는 책” - 커커스 리뷰
제2회 세르파 국제 그림책 대상 수상
볼로냐국제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작가 선정
작고 소외된 것들에 집중하는 작가 노에미 볼라의 신작 출간!

이 책을 지은 노에미 볼라는 2017년 『끝이라고?』로 제2회 세르파 국제 그림책 대상을 받고, 2019년 『내겐 너무 무거운』으로 볼로냐국제아동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며 주목받은 작가이다. 이후 『아빠에게 물어보렴』, 『안녕, 돌멩이야』 등 여러 그림책을 꾸준히 선보이며 한국 독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작가의 작품을 찬찬히 살펴보면, 공통적으로 지렁이가 등장한다. 작가는 「무민」 시리즈로 유명한 핀란드 작가 토베 얀손이 쓴 지렁이 작품을 보고 지렁이를 무척 좋아하게 되었다. 그 후로 작품 안에서 부수적이고 간접적으로 지렁이를 등장시키며 그 애정을 표현해왔다. 이번 신작 『네가 분수가 된 것처럼 펑펑 울어 버린다면』에서는 분홍 지렁이가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지렁이 애호가인 작가의 첫 지렁이 주연 작품인 셈이다. 책에서 지렁이는 다양한 모습으로 끊임없이 등장한다. 장면 가득 꽉 차게 등장하여 시선을 끌기도 하고, 화분 이파리에 숨어 있기도 하는 등 보는 재미, 찾는 재미를 선사한다. 아무도 주목하지 않은 작고 약한 존재인 지렁이에 집중한 작가의 색다른 시선을 함께 감상해 보자.
그림작가 정보
  • 노에미 볼라
  • 이탈리아 북부의 작은 마을 브라에서 태어났습니다. 볼로냐 미술 아카데미에서 만화와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고, 지금도 볼로냐에서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며 지냅니다. 어릴 때부터 그림 그리기를 무척 좋아했으며 특히 영화 ‘E.T.’에 푹 빠져 E.T.를 줄곧 그리곤 했습니다. 무민을 그린 작가로 유명한 토베 얀손의 글을 읽은 뒤부터 지렁이를 좋아하게 되어 지금까지도 지렁이를 자주 그립니다. 이 책으로 제2회 세르파 국제 그림책 대상을 받았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