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8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대가 없이, 아낌 없이 주는 우리의 숲
    이제 우리가 지켜요!
    우리 강산에 찾아온 기후 변화
    산불의 재앙을 막으려면?

    기후 위기의 영향이 닿지 않는 곳은 없지만, 『우리의 친구, 숲 이야기』는 그중에서도 특별히 지구의 허파와 다름없는 ‘숲’이 갑자기 달라지는 환경에, 나날이 건조해지는 기후에 얼마나 취약한지 우리나라의 실정과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그려 낸 창작 그림책이다. 도시에서 좀처럼 잦아들지 않던 아토피로 인해 강원도 산골로 이사 온 민종이는 금세 숲과 친구가 된다. 숲과 사랑에 빠진 민종이는 아토피도 사라지고, 숲에서 자라는 버섯과 약초, 새집에 날아드는 새들까지 하나하나 아낀다. 그러던 어느 날, 소방대원인 아빠가 산불을 끄기 위해 출동하셨다가 그만 부상을 입고 만다. 아빠를 아프게 하고, 소중한 숲까지 모두 태워 버린 산불은 도대체 누구 때문에 발생한 것일까?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해마다 반복되는 산불의 악몽
범인은 바로 기후 변화?

지난 3월, 열흘간 꺼지지 않은 산불로 강원도 동해안 지역이 큰 피해를 입었다. 울진에서 시작된 산불은 인근 도시인 삼척까지 번졌고, 20,000㏊에 이르는 면적의 숲이 순식간에 잿더미로 변했다. 16,000여 명의 소방 인력이 산불 진화에 투입된 이 산불은 그 원인이 누군가 도로에서 던진 담배꽁초에서 시작되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되었다. 기후 변화로 기상청은 앞으로 매년 이러한 대형 산불의 가능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 진단하고 있다. 비단 산불 뿐 아니라 양극단을 오가는 기후에 전 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다. 극심한 추위와 더위, 가뭄과 홍수까지. 유난히 비가 많고 습했던 올 여름! 그냥 세상이 달라져 기후도 달라진 걸까? 영국의 가디언지는 이제 누구도 피해 갈 수 없게 된 기후 변화를 ‘기후 위기’로 바꾸어 불러야 한다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기후 위기의 영향이 닿지 않는 곳은 없지만, 『우리의 친구, 숲 이야기』는 그중에서도 특별히 지구의 허파와 다름없는 ‘숲’이 갑자기 달라지는 환경에, 나날이 건조해지는 기후에 얼마나 취약한지 우리나라의 실정과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그려 낸 창작 그림책이다. 도시에서 좀처럼 잦아들지 않던 아토피로 인해 강원도 산골로 이사 온 민종이는 금세 숲과 친구가 된다. 숲과 사랑에 빠진 민종이는 아토피도 사라지고, 숲에서 자라는 버섯과 약초, 새집에 날아드는 새들까지 하나하나 아낀다. 그러던 어느 날, 소방대원인 아빠가 산불을 끄기 위해 출동하셨다가 그만 부상을 입고 만다. 아빠를 아프게 하고, 소중한 숲까지 모두 태워 버린 산불은 도대체 누구 때문에 발생한 것일까?

최근 몇 년 사이 잇따른 산불들과 같이 기후 변화로 발생하는 대형 산불은 인명 피해는 물론 산림과 대기 환경을 파괴한다. 아주좋은날의 신간 그림책 『우리의 친구, 숲 이야기』는 그렇게 파괴된 숲이 얼마나 오랫동안, 또 얼마나 많은 노력이 따라야만 이전의 울창한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는지, 무엇보다 산불이라는 재앙을 초래하지 않기 위해 어떤 마음가짐을 가져야 하는지 어린이 독자들에 맞춰 부드럽게 설명하는 작품이다. 나무 한 그루가 튼실히 자라기까지 오십 년 이상의 시간이 걸리는데, 화재가 나면 한 순간에 사라진다. 숲의 친구이자 미래의 주인인 어린 독자들이 『우리의 친구, 숲 이야기』를 통해 숲의 소중함과 이로움을 가슴 깊이 새기게 되기를 바란다.

산불에 신음하는 우리 숲
소중한 숲을 함께 지켜요

숲, 그중에도 건조한 계절의 숲은 불씨가 좋아하는 것들로 가득하다. 흙 바닥을 가득 메운 마른 낙엽과 나무 껍질, 물기 없는 얇은 가지들까지. 불에 잘 타는 마른 것들로 빈틈없이 들어찬 숲은 한번 불이 붙으면 맹렬하게 타올라 대형 화재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고, 큰비가 내리기 전에는 쉽게 꺼지지도 않아 매번 지역 주민들과 소방 대원들이 인명 사고를 입고 있다. 그렇게 산불은 매년 뉴스를 장식하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 모두에게 돌아온다.

산불로 숲을 잃기 전까지 우리는 숲이 우리에게 얼마나 많은 것을 주는지 잊을 때가 많다. 숲은 인간에게 맑은 산소를 공급할 뿐 아니라 다양한 식량 자원, 산사태들의 재해 예방 효과까지 말 그대로 아낌없이 베푸는 존재다. 도서출판 아주좋은날의 창작 그림책 시리즈 ‘아주 좋은 그림책’의 신간 『우리의 친구, 숲 이야기』는 주인공 민종이의 눈을 통해 수많은 생명들의 터전인 숲의 가치를 전한다. 이전보다 숲과 직접 호흡하지 못해 숲의 소중함을 체감하지 못하는 우리 세대의 아이들이 『우리의 친구, 숲 이야기』를 통해서 숲의 우정어린 품을 만날 수 있기를 바라 본다.
그림작가 정보
  • 정현진
  • 금속 공예와 그림책을 공부하고 다양한 그림 작업을 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어른이 된 지금도 여전히 장난감과 애니메이션을 좋아하고, 입체로 만든 공간 안에 직접 만든 캐릭터들과 함께 있는 상상을 하는 걸 즐깁니다. 작업한 책으로는 『삐딱이를 찾아라』,『사시사철 우리 살림 우리 문화』,『요로원 야화기』,『Sing for us, daddy!』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김정윤
  • 영문학을 전공하고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다가, 책이 좋아 책쟁이가 되어 책을 만들고 있어요.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