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8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학교에 간 꼬마 유령 스파르타쿠스
    유령 학교에서는 무엇을 배울까?
    스파르타쿠스는 무시무시한 유령이 될 수 있을까?

    우리만 학교에 다니는 게 아닌가 보다. 꼬마 유령들도 학교에 가는 것을 보면 말이다. 유령 학교에서는 어떤 과목들을 배우는지 궁금하다. 유령 학교에서는 ‘깊은 밤에 깨어 있기’를 배운다. 유령은 깜깜할 때 나타나야 하니까. 여기저기 떠다니며 사람을 괴롭혀야 하니 ‘두둥실 떠다니기’도 배우고, 무시무시한 유령들의 무용담도 배운다. 그중에서 가장 으뜸인 것은 ‘진짜 유령’ 수업이다. 사람들을 두려움에 떨게 하려면 끔찍하고 무서운 소리를 내야 하니 유령이 되려면 반드시 통과해야 하는 과정이다. 꼬마 유령 스파르타쿠스는 무시무시한 유령이 될 수 있을까?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유령 학교에서는 무얼 배울까?

우리만 학교에 다니는 게 아닌가 보다. 꼬마 유령들도 학교에 가는 것을 보면 말이다. 유령 학교에서는 어떤 과목들을 배우는지 궁금하다. 유령 학교에서는 ‘깊은 밤에 깨어 있기’를 배운다. 유령은 깜깜할 때 나타나야 하니까. 여기저기 떠다니며 사람을 괴롭혀야 하니 ‘두둥실 떠다니기’도 배우고, 무시무시한 유령들의 무용담도 배운다. 그중에서 가장 으뜸인 것은 ‘진짜 유령’ 수업이다. 사람들을 두려움에 떨게 하려면 끔찍하고 무서운 소리를 내야 하니 유령이 되려면 반드시 통과해야 하는 과정이다. 꼬마 유령 스파르타쿠스는 무시무시한 유령이 될 수 있을까?

특별한 유령, 스파르타쿠스

스파르타쿠스는 무시무시한 소리를 내고, 온갖 못된 짓을 하는 유령과는 거리가 멀다. 상상하기를 즐기고, 꽃을 사랑하는 유령이다. 고양이와 친구가 되는 친화력도 가졌다. 으스스하고 공포스러운 메아리 탑을 아름답게 꾸밀 줄도 안다. 무엇보다 친구들을 배려할 줄 아는 따뜻한 유령이다. 유령 친구들은 스파르타쿠스의 친절과 배려 덕분에 행복해진다. 일부러 나쁜 짓을 하지도 않고, 인사도 빼놓지 않는다. 예의 바르게 행동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말한다. 스파르타쿠스처럼 말이다. 친절과 행복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능력, 이것이 스파르타쿠스가 가진 특별함이다.

무채색과 대비를 이루는 스파르타쿠스

이 책은 유령이 활동하는 밤을 배경으로 구성해 검은색과 회색이 주를 이룬다. 하얀 유령들 사이에서 발그레한 스파르타쿠스를 찾기는 어렵지 않다. 책을 넘기면 장면에 따라 색이 달라진다. 스파르타쿠스가 다니는 유령 학교가 무채색이라면 스파르타쿠스가 쫓겨난 메아리 탑은 처음엔 무채색이다가 고양이 리본과 함께하는 다음 장면부터는 따뜻한 색으로 바뀌는 식이다. 친구들과 함께하는 마지막 장면은 난로와 촛불의 느낌이 살아 더욱 따뜻한 느낌이 든다.

히도 반 헤네흐텐의 따뜻한 유령 이야기

어른들은 “유령은 이야기에나 나오는 거야.”하고 말했지만 작가는 믿지 않았다. 어린 시절 꼬마 유령 스파르타쿠스를 만났기 때문이다. 아이들의 눈높이를 통해 다양한 메시지를 전달해 온 작가는 이 책에서도 어릴 적 경험을 통해 유령 이야기를 끄집어냈다. 꼬마 유령들의 뒷모습, 칠판에 써 있는 학습 목표, 낙서까지 유령 학교의 수업 모습은 친근해서 웃음이 난다. 작가의 경험이 우리와 크게 다르지 않은 걸 보면 이 이야기는 작가의 경험담이 확실하다. 잠시 어릴 적 기억을 더듬어 본다. 어딘가에서 나도 스파르타쿠스를 보지는 않았을까? 바빠서 잊어버린 건 아닐까? 이런 생각을 하는 나는 아직 어른이 아닌가 보다.

· 작은별 그림책은 아이와 어른 모두에게 따뜻함과 감동을 전하는 노랑꼬리별의 첫 번째 그림책 시리즈입니다.

교과연계
누리과정
*예술경험 : 아름다움 찾아보기_예술적 요소에 관심을 갖고 찾아본다.
*의사소통 : 듣기와 말하기_말이나 이야기를 관심있게 듣는다. / 책과 이야기 즐기기_책에 관심을 가지고 상상하기를 즐긴다.
*사회관계 : 나를 알고 존중하기_나를 알고 소중히 여긴다. / 더불어 생활하기_친구와 서로 도우며 사이좋게 지낸다.
초등 교과 연계
국어(나) 1-2 10. 인물의 말과 행동을 상상해요
국어(나) 2-1 11. 상상의 나래를 펴요
글작가 정보
  • 기도 반 게네흐텐
  • Guido van Genechte

    미술학교에서 드로잉과 회화, 그래픽, 사진을 공부했습니다. 오랫동안 그래픽 분야에서 일했고 지금은 어린이책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귀가 길게 늘어진 사랑스런 토끼를 그린『리키』라는 그림책으로 1998년에 국제 일러스트레이터상을 받게 되면서 국제적으로 이름을 알리게 되었습니다. 작품으로『우리 엄마 어디 있어요?』『꼭꼭 숨어라』등이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초록햇비
  • 윤동주 시인의 시, ‘햇비’ 속 아이들의 밝은 미소를 떠올리며 모인 초등교사 그림책 번역 모임이다. ‘초록햇비’의 작은 움직임으로 아이들의 마음에 무지개가 뜨기를 바라며 틈틈이 번역 작업을 하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