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7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이야기도 읽고 놀이도 해 보는 놀이깨비 그림책 시리즈

    아이들에게 놀이는 학습 이상으로 중요한 활동입니다. 놀이를 통해 인성은 물론 대인관계, 사회성 등을 기를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입시 경쟁으로 인해 어린 시절부터 순수한 놀이보다는 다양한 사교육의 일환으로 예체능을 배우기 급급한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유아 누리과정에서 모든 학습은 놀이를 통해 이루어지도록 강조하고 있습니다. [놀이깨비 그림책] 시리즈는 다양한 실내 놀이, 바깥 놀이, 숲 놀이 등을 소재로 재미난 창작 그림책을 읽고 놀이해 보는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이야기도 읽고 놀이도 해 보는 놀이깨비 그림책 시리즈

아이들에게 놀이는 학습 이상으로 중요한 활동입니다. 놀이를 통해 인성은 물론 대인관계, 사회성 등을 기를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입시 경쟁으로 인해 어린 시절부터 순수한 놀이보다는 다양한 사교육의 일환으로 예체능을 배우기 급급한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유아 누리과정에서 모든 학습은 놀이를 통해 이루어지도록 강조하고 있습니다. [놀이깨비 그림책] 시리즈는 다양한 실내 놀이, 바깥 놀이, 숲 놀이 등을 소재로 재미난 창작 그림책을 읽고 놀이해 보는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개울가 다양한 놀이의 재미를 보여 주는 그림책

마을 앞을 흐르는 개울가에 아이들이 모여듭니다. 개울에서는 다양한 놀이를 할 수 있습니다. 물고기를 잡거나 물수제비를 뜨거나 모래놀이를 할 수 있습니다. 잘 하는 놀이도 있고 어설픈 놀이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서로 도와 가며 놀이를 즐깁니다. 아이들의 놀이에는 세련되고 완벽함은 없지만 놀이 자체만으로 충분합니다. 아이들은 배가 고픈 줄도 모르고 놀다가 내일의 놀이를 기약합니다. 내일은 과연 어떤 놀이를 할까요? 아이들은 내일의 놀이를 머릿속에 그리며 집으로 돌아갑니다.

자연과 공감하고 소통하는 바깥 놀이

넘쳐나는 미디어 세상은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손으로 톡톡 치면 열리는 미디어 세상에는 흥미로운 것들이 많습니다. [징검다리 건너 모래성으로]는 어릴 때부터 다양한 미디어에 노출된 아이들이 책을 통해 직접 몸을 움직이고 자연물을 느끼며, 공감하고 소통하는 바깥 놀이를 할 수 있는 마중물 책입니다. 바깥 놀이는 자연을 탐색하고 활용하며 자연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바다나 강, 개울가에서는 자연물을 이용한 여러 가지 놀이를 할 수 있습니다. 자연물을 활용한 다양한 놀이는 아이들에게 자연에 대한 경험치와 공감도를 상승시킵니다. 그림책을 통해 자연물을 활용한 적극적인 바깥 놀이를 하면서 신체활동은 물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방법을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 누리 과정 연계
신체운동건강 : 바깥에서 신체활동하기, 자연탐구 : 생명체와 자연환경 알아보기
1학년 2학기 국어 : 1 소중한 책을 소개해요. 1학년 2학기 국어 : 2. 소리와 모습을 흉내내요.
1학년 1학기 통합(여름1) : 2. 여름나라. 2학년 1학기 통합교과(여름) : 2. 초록이의 여름 여행
그림작가 정보
  • 쑤닝
  • 어린 시절부터 엉뚱한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던 몽상가였습니다. 장난꾸러기들과 매일 놀며 일하던 어느 날, 분신 같은 내 아이를 얻었습니다. 아이가 살아갈 세상을 위한 동화책을 만들고 싶어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소소한 일상의 행복을 화폭에 녹여내며 즐겁게 일하고 있습니다. 『징검다리 건너 모래성으로』는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글작가 정보
  • 우은선
  • 대학에서 국문학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는 출판을 전공했습니다. 청량산 아래 작은 책방에서 책방지기로 살며, 어떻게 하면 책을 즐겁게 읽을 수 있을까 늘 생각합니다. 즐거운 책 읽기를 함께하기 위해 학교와 도서관 등에서 다양한 연령을 대상으로 강연합니다. 쓴 책으로 『미디어의 쓸모(공저)』가 있으며 『단호박이 주렁주렁』은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