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30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100년 동안 단 한 번도 절판된 적 없는 불멸의 고전을 그림책으로 만난다!

    기쁨과 슬픔, 사랑과 우정, 이성과 열정,
    자유와 쾌락, 삶과 죽음에 이르기까지
    삶의 근원적인 질문에 답하는 현대의 성서!

    1923년 뉴욕 크노프 출판사에서 처음 출간된 이래 100년 가까운 세월 동안 단 한 차례도 절판되지 않은 책이 있다. 전 세계 100여 개 언어로 번역되어 역사상 가장 많이 번역된 책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가 하면, 미국에서만 1천만 부가 넘게 팔리고 전 세계적으로는 판매 부수를 집계하기조차 힘든 책이기도 하다. 종교 분쟁으로 총성이 끊이지 않는 땅 레바논에서 태어나 미국과 유럽에서 이방인으로 살며 그리스도교와 이슬람교, 영성과 물질주의, 동양과 서양의 화해를 꿈꾸었던 구도자이자 예술가 칼릴 지브란이 평생을 바쳐 완성한 역작! 100년의 세월을 넘어 지금도 인생의 답을 찾는 이들에게 등불이 되어 주는 불멸의 고전! 기쁨과 슬픔, 사랑과 우정, 자유와 쾌락, 삶과 죽음에 이르기까지 삶의 근원적인 질문에 답하는 현대의 성서!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를 안나 피롤리의 아름다운 그림과 정회성의 편안한 번역, 아름다운 장정의 그림책으로 만나 본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100년의 세월을 넘어 인생의 답을 찾는 이들에게 등불이 되어 준 책

1923년 뉴욕의 크노프 출판사에서 출간된 이래 100년 가까운 세월 동안 단 한 번도 절판된 적 없는 책이 있습니다. 미국에서만 1천만 부가 넘게 팔렸고, 전 세계적으로는 판매 부수를 집계하기조차 어려운 책이지요. 전 세계 100여 개 언어로 번역되어 역사상 가장 많이 번역된 책 가운데 한 권으로 꼽히기도 하는 이 책은, 바로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입니다. 『예언자』는 영미문학에서 독특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스물여섯 편의 산문시로 이루어져 있지만, 순수한 문학서라고 보기에는 너무나도 철학적이고 순수한 철학서로 보기엔 너무나도 문학적인 까닭입니다. 레바논 출신의 작가가 영어로 쓴 작품이라는 점도 그 독특함에 한 몫을 더합니다.

『예언자』는 가상의 도시 오르펠리스에서 12년간 머무르며 고향으로 데려다줄 배를 기다리던 예언자 알 무스타파가 주민들에게 작별을 고하면서 시작됩니다. 모든 주민이 작별을 아쉬워하는 가운데 알미트라라는 여성 선지자가 앞으로 나와 알 무스타파에게 가르침을 청하지요. “사랑에 대해 말씀해 주십시오.” 하고 말입니다. 곧이어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차례로 결혼, 자녀, 나눔, 먹고 마시기, 일, 기쁨과 슬픔, 집, 옷, 사고파는 일, 죄와 벌, 법, 자유, 이성과 열정, 고통, 자아 다루기, 가르침, 우정, 말하기, 시간, 선과 악, 기도, 쾌락, 아름다움, 종교, 죽음에 이르기까지 삶의 근간을 이루는 스물여섯 가지 주제에 대해 질문을 던집니다. 그에 대한 알 무스타파의 대답은 지난 100년 동안 길을 찾는 수많은 사람에게 빛을 던져 주었습니다. 심지어 비틀스의 노랫말에서도, 존 F. 케네디와 인디라 간디의 연설문에서도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있지요.

『예언자』는 제1차 세계 대전 이후 아름다움과 진실에 목말라 있던 전 세계인의 영혼을 적셔 주었고, 1960년에는 미국을 휩쓴 반체제 운동과 뉴에이지 운동에 빛을 던져 주었습니다. 최근에는 〈라이언 킹〉 감독 로저 알러스의 손에서 애니메이션으로 재탄생하기도 했지요. 이 책이 오랜 시간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까닭은 무엇보다도 삶의 여러 시기를 거치는 이들에게 제각기 유효한 가르침을 담고 있기 때문입니다. 친구와 우정을 쌓고, 연인을 만나 사랑에 빠지고,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아 기르고, 죽음에 이르는 그 순간에도 말입니다. 그 가르침은 100년의 시간을 건너 오늘날의 독자들에게도 여전히 유효합니다.

그리스도교와 이슬람교, 영성과 물질주의, 동양과 서양의 화해를 꿈꾸었던
구도자이자 예술가 칼릴 지브란이 평생을 바쳐 완성한 역작!

칼릴 지브란은 1883년 레바논의 작은 마을 브샤리에서 태어났습니다. 부모님은 그리스도교 신자로 일상생활에서 종교적 편견과 편협함을 거부함으로써 자녀들에게 관용의 모범을 보였다고 하지요. 그는 열두 살 나던 해에 가족과 함께 미국 보스턴으로 이주해 2년여를 보낸 뒤 다시 레바논으로 돌아가 베이루트에서 학교를 다닙니다. 그러나 공부를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왔을 즈음, 여동생과 형, 어머니가 차례로 세상을 떠나고 맙니다. 칼릴 지브란의 어머니는 배움이 깊지는 않지만 뛰어난 영성을 지닌 사람이었던 듯합니다. 그가 『예언자』를 처음 구상한 것은 열다섯 살 때였는데, 스무 살 즈음에 어머니에게 초고를 보여드리자 ‘더 나이들 때까지 기다리라’고 충고했다고 하지요. 실제로 칼릴 지브란이 『예언자』를 완성한 것은 그로부터 20년 뒤인 마흔 살 나던 해였습니다. 어머니의 충고대로 자신의 삶과 더불어 작품이 무르익을 때까지 기다렸던 것입니다.

어머니와 형제자매를 잃고 낙담해 있던 칼릴 지브란을 일으켜 세운 것은 하나 남은 여동생 마리아나였습니다. 칼릴 지브란은 마리아나의 독려를 받아 1904년에 보스턴에서 그림 전시회를 열고 이듬해에는 아랍어로 쓴 첫 책을 출간합니다. 그리고 전시회에서 만나 정신적 동반자이자 재정적 지원자가 된 메리 헤스켈의 도움으로 파리에서 미술을 공부하는 한편, 본격적으로 시를 쓰게 됩니다. 하지만 메리 헤스켈이 칼릴 지브란과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다른 남자와 결혼을 하자 고독한 은둔 생활을 이어 가다가 1931년 4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납니다.

칼릴 지브란이 짧은 생을 통해 추구했던 것은 그리스도교와 이슬람교, 영성과 물질주의, 동양과 서양의 화해였습니다. 그는 그리스도교를 모태 신앙으로 하고 있으며 성경을 영감의 원천으로 삼았지만, 이슬람교나 그 신비주의 분파인 수피즘으로부터도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합니다. 다양한 민족과 신앙이 공존하는 레바논에서 나고 자란 까닭에 늘 그 조화로운 공존을 모색했던 것이지요. 아울러 그 자신이 그리스도교인임에도 불구하고 그리스도교의 이름으로 행해지는 모든 불합리한 일에 저항했습니다. 여성의 억압이나 교회의 폭정에 분노했고, 당시 서아시아를 지배하던 오스만 제국으로부터의 자유를 촉구하기도 했지요. 칼릴 지브란의 그러한 행적 때문에 한때 이슬람 사회에서는 칼릴 지브란의 책을 금서로 지정하고 불태우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칼릴 지브란의 그러한 생각이야말로 지금까지도 사람들이 『예언자』를 읽게 만드는 힘이 아닐까 싶습니다.

안나 피롤리의 아름다운 그림과
정회성의 편안한 번역으로 다시 만나는 『예언자』

그림책 『예언자』는 원본의 스물여섯 가지 주제 중 열두 가지 주제를 가려 뽑아 만든 책입니다. 이탈리아 출신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아트 디렉터인 안나 피롤리의 아름다운 그림은 100년이라는 긴 시간을 건너온 글의 묵은 먼지를 털어 오늘날의 독자들에게 돌려줍니다. 국제아동도서협의회(IBBY) 번역 부분 어너리스트로 선정되기도 한 문학 번역가 정회성의 편안한 번역 또한 『예언자』를 처음 만나는 독자들도 책이 전하는 삶의 비의(秘義)와 위로에 편안히 다가갈 수 있게 해 주지요. 칼릴 지브란은 정신적 동반자였던 메리 해스켈에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고 합니다. “『예언자』가 진실로 하고자 하는 말은 단 한 가지입니다. 당신은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위대하며, 모든 것이 다 잘될 것입니다.” 이 책이 삶의 어느 굽이를 힙겹게 넘고 있을 ‘당신’에게 같은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안나 피롤리
  • 이탈리아 제노아에서 태어나 3살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해 아직 멈추지 않았다. 키아바리 예술 학교와 유럽 디자인 전문학교 IED에서 공부했다.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아트 디렉터이며, 밀라노 브레라 예술 대학에서 예술 디자인을 가르친다. 개념에서 실현에 이르기까지 전체 창의적인 과정을 수행하는 ‘디자이너’로 불리는 걸 좋아한다. 《난 고양이가 싫어요! (러브 스토리)》가 첫 번째 작품이다.
     

글작가 정보
  • 칼릴 지브란
  • 시인이자 철학자이자 화가였던 칼릴 지브란은 수많은 예언자들을 배출한 땅 레바논에서 태어났다. 열두 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15세가 되던 해, 다시 고향을 돌아와 대학까지 학업을 마치고, 1902년 다시 미국으로 돌아갔다. 미국에서 예술을 공부하고,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는 창작 활동을 시작했다. 그림 공부를 하며 뉴욕, 보스턴에서 여러 번의 전시회를 가졌다. 작품 활동 초기에 그는 주로 아랍어로 된 글을 썼다.


    아랍어 작품으로는『반항하는 영혼』(1908), 단편 『부러진 날개』(1912) 등이 있다. 그가 아랍어로 쓴 작품들은, 그를 아랍어를 사용하는 세계에서 당대의 문학적인 천재이자 영웅으로 추앙 받게 했다. 하지만 그의 명성과 영향력은 아랍어 세계를 뛰어넘어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그의 시는 20개 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었으며, 조각가 로댕이 시인이자 화가였던 윌리엄 블레이크의 작품과 비교하기도 했던 그의 그림은 세계의 여러 대도시들에서 전시되었다. 그는 생애의 마지막 20년을 미국에서 살면서 영어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예언자』는 1923년 40세의 칼릴 지브란이 쓴 대표작이다. 아랍어가 아닌 영어로 쓰였으며, 발표 당시에는 비평적으로 냉담한 평가를 받았지만 1957년 미국에서 100만 부, 1965년에는 250만 부, 1998년에는 900만 부가 팔리는 등 대중적으로는 널리 사랑받은 작품이다. 이 작품은 삶에 대한 그의 태도가 여실히 드러나는 작품으로,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삶의 본질을 다룸으로써 지금까지도 읽는 이에게 인생에 대한 통찰과 따뜻함을 안겨준다.

    『예언자』를 비롯해서 영어로 쓴 다른 여러 시집들 그리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기는 그의 그림들은 수많은 미국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깊은 영감을 고무시켰다. 『예언자』는 20세기에 영어로 출간된 책 중에서 성경 다음으로 많이 팔린 책으로 기록되었으며, 사람들은 이 책을 ‘20세기의 성서’라고까지 불렀다. 그의 저서에는 『눈물과 미소(A Tear and Smile)』, 『부러진 날개(Broken Wings)』, 『광인(The Madman』, 『선구자(The Forerunner)』, 『사람의 아들 예수(Jusus the Son of Man)』 등이 있다.

    칼릴 지브란은 1931년 4월 10일 결핵과 간경화 증세의 악화로 인해 48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었다. 죽기 전 고향 레바논에 묻히고 싶다는 유언을 남겼고, 1932년 그의 시신은 레바논에 있는 마르 사르키스 수도원에 옮겨져 현재는 레바논에 안치되어 있다. 죽기 전에 그는 레바논에 묻히고 싶다고 말했는데, 이 소원은 1932년에 메리 하스켈과 그의 언니 마리아나가 레바논에 있는 마르 사르키스 수도원을 구입하여 그 곳에 지브란을 묻고, 지브란 박물관을 세우면서 이루어졌다. 

번역가 정보
  • 정회성
  •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일본 도쿄 대학에서 비교문학을 공부하고, 성균관대학교와 명지대학교 등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지금은 인하대학교 영어영문과에서 번역을 가르치는 한편, 문학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보이』,『공주와 고블린』,『피그맨』,  『1984』, 『온 뷰티』, 『에덴의 동쪽』,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어느 수학자의 변명』, 『기적의 세기』, 『휴먼 코미디』 등이 있고, 저서로는 『똑똑한 어린이 영어 일기』, 『포인트 잉글리쉬』, 『영문법 나만 따라와』, 『친구』, 『내 친구 이크발』, 『문자 이야기』 , 『책 읽어주는 로봇』,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