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4l좋아요 1
    그림책자세히보기
    글 텍스트는 성경을 잘 반영하였으나, 그림 텍스트는 창조진화론적 시각을 가지고 있는 천지창조 그림책
    별점 :
    작성자 : 강다혜
    2021-07-08
    조회수 : 303

    이 그림책은 천지창조 그림책 중 가장 유명하고 심미적으로 아름다운 성경적 제인레이의 책이다. 

    제인레이는 천지창조 기사를 다룬 「세상은 이렇게 시작되었단다」를 쓴 이후에 하와가 뱀의 유혹으로 선악과를 먹고 죄를 짓는 내용인 「세상이 새롭게 시작되었단다」 를 썼다. 두 번째 책은 첫 번째 책보다 6년이나 지나서 출간되었기에 조금 더 아름다운 그림체와 프레임으로 완성도가 높다. 작가는 기본적으로 책의 프레임을 아름답게 꾸미기 위해 노력한 것 같다. 중세시대 기독교 회화에서는 성경의 선인들이나 위대한 사람들에게는 황금빛 안료를 사용하여 좀 더 특별하게 꾸몄다. 이러한 표현법이 이 두 책에서 사용되었는데, 대부분 페이지에서 프레임과 그림 곳곳에 황금색을 섞어 중세 기독교 미술을 보는 것과 같은 느낌이 든다. 

     「세상은 이렇게 시작되었단다」 책 같은 경우, 성경의 천지창조 순서를 따라 그림책이 완성되었다. 이 부분은 꽤 중요한데, 많은 그림책들이 천지창조 그림책이지만 성경에서의 창조 순서를 따라한 경우는 매우 드물다. 이를 따라하지 않은 그림책은 천지창조 그림책이긴 하지만 '성경그림책'이라고는 할 수 없을 것 같다. 왜냐하면 그러한 그림책들 중 많은 책들은 성경보다는 여기저기에서 수집된 고대 신화에 나오는 천지창조의 내용을 바탕으로 그림책을 만들었다고 봐야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많은 기독교인 부모들은 그 사실을 잘 알지 못한다. 

     이 책에서는 첫째 날의 창조를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맨 처음에는 깊은 물이 땅을 덮고 있었단다. 아무런 모양도 없이 어둡고 텅 빈 채로 말이야. 그래서 하느님은 무엇인가 해야겠다고 생각하셨어. 이윽고 하느님께서는 "빛이 있으라!"고 말씀하셨지. 그러자 빛이 생겼단다." 

     

     이 책은 하나님이 말씀으로 세상을 창조하신 것, 그리고 6일의 창조를 하시고 7일째 안식하신 것들이 묘사되어 있으며, 성경에 하나님께서 피조세계를 만드신 후 보시기에 ‘좋았더라’라고 말씀하신 부분들은 "보기에 흐뭇하셨지"라는 표현으로 묘사를 했다. 

     

     하지만 이 책에서도 기독교인 부모들이 의아하게 생각할 부분이 있는데 곳곳에 존재한다. 

    1. 셋째 날을 묘사한 장면의 하단에는 나무의 한 살이가 표현되었는데, 한 알의 씨앗이 나무로 자라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2. 다섯 째 날에는 그림의 하단에 고생대 생물이나 중생대 생물과 같은 생물의 모습과 화석을 표현한 것 같은 그림을 넣었다. 

    3. 곳곳에 나오는 ‘뱀’의 묘사에서 뱀이 처음부터 다리가 없는 것으로 그려졌다. 

     

      이러한 부분은 다음의 의문을 갖게 한다. 

      우선 작가가 하나님의 ‘개체창조’에 대해서 인정하지 않고, 창조진화론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닐까하는 의문이다. 이 그림책의 작가는 하나님의 창조를 인간이 이해할 수 있는 범위인 ‘과학’으로 설명하고 싶어 셋째 날 씨앗부터 창조된 나무, 다섯째 날 지금은 멸종한 고대 생물들과 화석을 그려 넣어 창조진화론의 시각으로 천지창조를 생각하고 이를 자신의 그림으로 표현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또한 이 작가의 두 번째 책인  「세상이 새롭게 시작되었단다」 에서 분명 하나님의 저주를 받은 뱀의 모습을 분명하게 나온다. 하지만 작가의 두 책에서 모두 뱀은 다리가 없고 이미 땅을 기어다니는 모습으로 그림을 그린 이유가 무엇일까? 혹 성경을 문자 그대로 이해하는 것보다 뱀은 처음부터 땅을 기어다녔던 동물이라고 생각을 하는 것은 아닐까 싶은 의문이 남기는 한다.

     그래서 이 그림책은 글텍스트는 성경의 내용을 가장 잘 반영하였고, 천지창조의 순서나 이를 묘사하는 글텍스트 자체도 성경을 그대로 잘 반영하였으나, 그림텍스트에서는 곳곳에 천지창조를 '개체창조'로 보지 않고,  진화론적인 사상을 바탕으로 하나의 피조물이 창조 후 진화의 과정을 일부 경험했다고 생각하는 작가의 세계관이 반영된 그림책이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성경의 내용을 바탕으로 그림책을 완성하였다고 하여, 그 그림책이 반드시 하나님의 온전한 주권과 무오함을 인정하고 복음적 세계관으로 쓰여진 그림책이라고 생각할 수는 없다. 모든 예술적 창조물에는 그 창조물을 창작한 작가의 세계관과 주관이 들어가고 이를 독자에게 일부 가르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독자는 성경그림책이라고 하더라도 그 작가가 온전한 기독교적 세계관 안에서 성경의 내용을 표현하였는지를 비판하고 분석해보는 시각이 필요하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73 걱정이 너무 많아 아이들 책 선택에서 신의 한 수를 느끼면서...걱정을 대하는 성장하는 모습을 함께 배웁니다. 2022-05-16 397
672 혼자서는 다 못 해 혼자가 아닌 우리! 조연수 2022-05-06 378
671 멋진 건 다 내가 하고 싶어 뭐든지 멋진 건 다 내가 할거야 조연수 2022-03-23 458
670 여름에 비가 온다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게 된 그림책 임수민 2022-03-17 407
669 여름에 비가 온다 숲이 아닌 나무를 보게 해주는 그림책!! 최문주 2022-03-15 348
668 여름에 비가 온다 그림마다 메세지가 담겨있는 책 조민정 2022-03-10 169
667 여름에 비가 온다 귀엽고 다양한 그림에 감동까지 주는 책 장한별 2022-03-10 199
666 여름에 비가 온다 훈훈한 감동을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 백강희 2022-03-10 137
665 여름에 비가 온다 책장에서 가장 잘 보이는 곳에 보관하고 싶은 책(보고 또보고) 김일주 2022-02-23 208
664 겨울 해 질 녘 한 겨울 크리스마스가 특별히 더 아름다워지는 도시를 꿈꾸며.... 그림책박물관 2022-01-06 411
663 아빠의 작업실 우리 아빠 이야기 들려줄까? 그림책박물관 2022-01-05 314
662 먹으면 안 돼, 안 돼! 아이스크림 어린이들도 도덕적 주체자가 되라고 격려해 주는 그림책이 참 반갑습니다. 그림책박물관 2021-10-31 477
661 우리 아빠는 흰지팡이 수호천사 어떤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수호천사가 되어주시는 아버지들에게 감사를 전합니다. 그림책박물관 2021-10-31 358
660 용맹호 전쟁과 평화와의 관계에 대한 감성적인 환상 김동성 2021-10-15 427
659 안녕 나의 등대 [기독교세계관으로읽는 그림책] 사명자의 삶이란 박혜련 2021-07-22 707
658 다니엘이 시를 만난 날 [기독교세계관으로읽는 그림책] 영원을 덧입을 우리들의 일상 박혜련 2021-07-22 622
657 로지의 산책 [기독교세계관으로읽는 그림책] 나를 지키시는 하나님, 엘로이의 하나님. 그림책박물관 2021-07-22 767
656 리디아의 정원 [기독교세계관으로읽는 그림책] 삶을 가꾸는 그리스도인, 그리스도의 향기 그림책박물관 2021-07-20 704
655 세 나무 이야기 [기독교세계관으로읽는 그림책] 무엇을 꿈꾸며 살 것인가? 그림책박물관 2021-07-18 451
654 하늘과 땅을 만든 이야기 천지창조 그림책이기는 하나 성경그림책은 아니예요 ^^ 강다혜 2021-07-10 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