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0l좋아요 2
    그림책자세히보기
    소년을 따라, 파랑이 매혹적으로 펼쳐진 세계로... [이상희/한국일보 20171123]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8-01-15
    조회수 : 663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hankookilbo.com/v/806363d4f31646c888fbe423b5ee3aa8

    필자 : 이상희. 시인. 그림책 작가

    등록일 : 2017.11.23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소년, 온몸이 파란 소년이다. 허공에서인 듯 저 세상에서인 듯, 오롯한 눈길로 우리를 바라본다.
    머리에 내려와 앉은 다홍빛 낙엽은 이승의 것인 듯 생생하다. 한지 느낌의 까슬한 종이는 여백이 많아서 한층 쉬이 손때가 타겠지만, 코팅을 하지 않은 이유는 이 그림책이 소장용 예술품이라는 뜻이다. 세로쓰기의 손 글씨체 제목 ‘소년’에 이어진 담백한 고딕체 저자 정보도 조촐하기 그지없다. 표지 그대로 한 폭 그림이다. 책상이나 창턱, 방안 어디에라도 기대어 놓으면 금세 둘레가 고즈넉해질 듯하다.

    표지를 열면 파랑 색면이 두 번 세 번 겹쳐진 면지가 출렁, 시야를 덮친다. 그 다음, 최소한의 정보가 점 찍힌 채 하얗게 비운 속표지는 ‘잠수!’라고 나직이 외치듯, 이 책 속으로 들어갈 준비를 하라고 신호한다. 시작, 표지의 그 소년이 걷기 시작한다. 이제 독자는 주인공의 보폭대로 따라 걷는다. 다홍빛 낙엽이 소년의 어깨로 배로 떨어졌다가 다시 머리 위로 날아오르는 대기 속을 천천히 뒤쫓는다. ‘여기저기서 단풍잎 같은/ 슬픈 가을이 뚝뚝 떨어진다.’... 화면 위에서 읊조리는 시구를 배경음으로 듣는다. 소년이 데려간 곳은 연두빛 봄 이파리 분분히 흩날리는 벤치, 작은이(소인)가 되어 거기 누운 채 소년이 바라보는 하늘은 시구 ‘나뭇가지 위에 하늘이 펼쳐 있다’를 성큼 뛰어넘는다.

    소년은 멍드는 법이다. 소년의 행보는 내면과 외부로 이어지며, 마침내 파랗게 멍든 바다 같은 슬픔에 잠긴다. 파랑의 장막을 찢고 나와 강물에 비친 자신을 수굿이 들여다보는 마지막 장면은 낯익다. 시인의 ‘자화상’ 한 구절 ‘산모퉁이를 돌아 논가 외딴 우물을 홀로 찾아가선 가만히 들여다 봅니다’와 겹친다. 애써 흐름에 얽매이지 않는 시구와 그림, 장면 장면의 고유성이 강렬하고도 평화로운 시화첩이다. 자신이 매혹된 색깔 ‘파랑’을 마음껏 쓰고 절제하면서 윤동주와 시 ‘소년’을 구현한 이성표의 공로는 막대하다.

    윤동주는 이 땅에서 자라는 소년들이 처음으로 내면화하게 되는 시인이지 싶다. 이 나이에도 그 고귀한 이마와 서늘한 눈매의 초상, 생애와 죽음, 시편들 단어마다에 찍혀 있는 자의식의 통증을 맞닥뜨릴 때면 자신과의 싸움에 맹렬하던 질풍노도를 떠올리게 된다. 초중고 재학 중 내내 신종 플루와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와 세월호 참사를 겪고 마침내 ‘수능 연기’까지 치른 주위의 ‘파란만장’ 99년생 소년들에게 선물하기에 좋겠다. 다양한 형식으로 여러 차례 열렸다는 윤동주 탄생 100주년 기념 공연을 놓친 서운함도 이 그림책으로 달랠 수 있겠다.

    이상희 시인ㆍ그림책 작가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42 박물관에서 무릎을 치다 그림책박물관 운영자 임해영입니다 ^^ 그림책박물관 2020-06-04 283
641 사랑하는 당신 너무조아요 김유진 2020-05-14 293
640 꽃밥 세상에서 가장 귀한 꽃 고인이 2020-04-24 441
639 자유의 길 인권과 존재론적 질문에 질문을 스스로 하게 하는 책 최명애 2020-04-14 363
638 나는 화성 탐사 로봇 오퍼튜니티입니다 조금씩, 천천히, 나는 포기하지 않는다. 그림책박물관 2020-01-30 633
637 막두 갈매기 떼야 날아오르라~! 최혜정 2020-01-27 536
636 숲에서 보낸 마법 같은 하루 매일매일 마법같은 날들 되시길...... 그림책박물관 2020-01-22 538
635 한식이 우리 몸에 좋을 수밖에 없는 12가지 이유 오타가 있어서 글 올립니다. 확인 부탁합니다. 박수정 2019-12-06 573
634 기분이 나빠! 기분이 나빠! 정지인 2019-12-03 558
633 나는 큰 걸까, 작은 걸까? 나는 큰 걸까, 작은 걸까? 2019-12-03 567
632 나에게 정말 고마워! 나에게 정말 고마워! 2019-12-03 340
631 나만 아는 우리 동네 나만 아는 우리 동네 2019-12-03 295
630 달라요? 닮았어요! 달라요? 닮았어요! 2019-12-03 302
629 형보다 커지고 싶어 형제자매남매가 있는 집이라면 한 번쯤 해봤을 생각 김혜원 2019-12-03 295
628 비행기를 탄 리자 비행기를 탄 리자 박수빈 2019-12-03 313
627 나쁜 말 먹는 괴물 나쁜 말 먹는 괴물 박수빈 2019-12-03 306
626 아이스크림 똥 아이스크림 똥 박수빈 2019-12-03 310
625 내가 그려줄게 내가 그려줄게 박수빈 2019-12-03 340
624 엄마는 토끼 아빠는 펭귄 나는 토펭이! 엄마는 토끼 아빠는 펭귄 나는 토펭이! 박수빈 2019-12-03 308
623 도서관에 괴물이 나타나났어요! 도서관에 괴물이 나타났어요! 조은영 2019-12-03 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