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6l좋아요 0
    그림책자세히보기
    따뜻한 수채화로 그려진 밥 딜런의 평화 메시지 [이상희/한국일보 20171026]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7-11-06
    조회수 : 1095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hankookilbo.com/v/22670eaa3a034a43b7594a996878eeb7

    필자 : 이상희. 시인. 그림책 작가

    등록일 : 2017.10.26

    노벨문학상 발표 덕분에 서점가를 찾는 발길이 늘었다는 소식이다. 올해 수상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에 대한 인지도가 높기 때문이라지만, 과연 그럴까.

    지난해의 이변 덕분에 상당 기간 서구 중심적이고 지독히도 정치 편향적인 케케묵은 연례행사로 치부되었던 노벨문학상에 대한 관심과 인식이 크게 환기된 덕분이라 본다. 1930년대를 압도했던 영국의 천재 시인 딜런 토머스도 못 받았던 상이 싱어송라이터에게 주어진 사실, 딜런을 흠모해 밥 딜런으로 이름을 바꾼 그 수상자 로버트 앨런 지머맨은 정작 선약을 핑계로 12월의 시상식에 불참하는 바람에 한림원의 노여움을 산 해프닝, 그로부터 넉 달이 지난 올해 4월 1일 시상을 했지만 이조차 마침 스웨덴 스톡홀름 공연을 간 김에 공연장 근처 호텔에서 치른 비공개 방식이었다는 풍문 비슷한 뉴스는 지금껏 화제가 되고 있다. 내 주위 몇몇 시인들은 마음 상하거나 유쾌해 했는데, 가수들은 흐뭇했을까. 어찌 되었든 ‘과연 이번엔 어떤 파격이 이어질까’라는 문화예술계의 관심이야말로 의도했건 않았건 스웨덴 한림원이 얻은 근래 최고의 보상일 것이다.

    밥 딜런은 자신을 저항시인으로 호명하는 데 고개를 내젓지만, 원래 사랑가 아니면 민중가를 읊었던 중세 음유시인 기질 그대로 발화된 그의 노래들은 다양한 저항운동과 시위 현장의 클래식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바람에 실려’, ‘바람만이 알고 있네’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 등의 번역 및 번안곡으로 한때 금지된 저항 가요 목록에 들었던 ‘블로잉 인 더 윈드 (Blowin′ in the wind)’가 대표작, 21세 약관의 나이에 만들어 지금껏 널리 불리는 노래다운 노래이다. 그림책 ‘불어오는 바람 속에’는 바로 그 시적인 노래 가사를 텍스트로 삼아 존 무스가 큼직한 판형으로 구현한 수채화 그림책으로, ‘밥 딜런: 시가 된 노래들 1961-2012’(공저)를 펴낸 황유원 시인이 원 텍스트의 함의를 잘 살펴 군더더기 없이 번역했다.

    막 떠오른 해처럼 빨갛고 커다란 공을 안은 아이가 창가에 서있는 도입부 그림이 강렬하다. 아이는 무엇을 보고 있을까. 무스는 창문 위로 올라간 롤스크린의 갸웃이 들린 손잡이 고리와 연둣빛으로 그득한 녹음을 배경으로 날고 있는 종이비행기로 바람을 그리고, 어린 독자가 주인공 아이와 종이비행기를 쫓아 책장을 넘기도록 이끈다. 빨간 공을 든 아이, 빨간 풍선을 든 아이, 빨간 꽃을 든 아이, 빨간 배를 젓는 소녀와 함께 세상 곳곳 어디선가 누군가 끊임없이 띄운 종이비행기... 버림받고 상처입고 갇힌 자들이 길 위를 날고 바다 위를 날고 하늘 위로 날고 책의 마지막 장면까지 날고 날아 우리 마음으로 향한다. 철학적인 그림책 여러 권을 성공적으로 펴낸 화가의 탁월한 해석과 연출이 서늘하고도 아름답다. ‘얼마나 많이/하늘 위로 쏘아 올려야/ 포탄은 영영 사라지게 될까?…얼마나 많은 죽음을 겪어야/ 너무 많은 사람이 죽어버렸다는 걸 깨달을 수 있을까?’ 이 그림책을 거듭 보면서 음정과 박자에 얽매이지 않고 읊조리는 밥 딜런의 노래를 듣고 있자니 그런 생각이 든다. 이 노래는 세계 평화를 위한 주문이로구나, 이 그림책은 그를 위한 부적이구나, 라고. 모쪼록 이 그림책이 전쟁광들에게 전해지길.

    이상희 시인ㆍ그림책 작가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41 사랑하는 당신 너무조아요 김유진 2020-05-14 110
640 꽃밥 세상에서 가장 귀한 꽃 고인이 2020-04-24 245
639 자유의 길 인권과 존재론적 질문에 질문을 스스로 하게 하는 책 최명애 2020-04-14 286
638 나는 화성 탐사 로봇 오퍼튜니티입니다 조금씩, 천천히, 나는 포기하지 않는다. 그림책박물관 2020-01-30 572
637 막두 갈매기 떼야 날아오르라~! 최혜정 2020-01-27 478
636 숲에서 보낸 마법 같은 하루 매일매일 마법같은 날들 되시길...... 그림책박물관 2020-01-22 480
635 한식이 우리 몸에 좋을 수밖에 없는 12가지 이유 오타가 있어서 글 올립니다. 확인 부탁합니다. 박수정 2019-12-06 514
634 기분이 나빠! 기분이 나빠! 정지인 2019-12-03 503
633 나는 큰 걸까, 작은 걸까? 나는 큰 걸까, 작은 걸까? 2019-12-03 509
632 나에게 정말 고마워! 나에게 정말 고마워! 2019-12-03 286
631 나만 아는 우리 동네 나만 아는 우리 동네 2019-12-03 250
630 달라요? 닮았어요! 달라요? 닮았어요! 2019-12-03 258
629 형보다 커지고 싶어 형제자매남매가 있는 집이라면 한 번쯤 해봤을 생각 김혜원 2019-12-03 254
628 비행기를 탄 리자 비행기를 탄 리자 박수빈 2019-12-03 263
627 나쁜 말 먹는 괴물 나쁜 말 먹는 괴물 박수빈 2019-12-03 260
626 아이스크림 똥 아이스크림 똥 박수빈 2019-12-03 265
625 내가 그려줄게 내가 그려줄게 박수빈 2019-12-03 285
624 엄마는 토끼 아빠는 펭귄 나는 토펭이! 엄마는 토끼 아빠는 펭귄 나는 토펭이! 박수빈 2019-12-03 259
623 도서관에 괴물이 나타나났어요! 도서관에 괴물이 나타났어요! 조은영 2019-12-03 268
622 아무도 모를거야 내가 누군지 아무도 모를거야 내가 누군지 조은영 2019-12-03 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