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2l좋아요 0
    그림책자세히보기
    사랑이 진실하기를 기원하는 것 [ 김장성 / 한국일보 20170921 ]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7-10-18
    조회수 : 616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hankookilbo.com/v/c8f55feff21649e9b7bfaf045be33cfa

    필자 : 김장성. 그림책 작가, 출판인

    등록일 : 2017.09.21

     

    미국 뉴욕의 센트럴파크 동물원에 펭귄 로이와 실로가 살았다. 둘은 언제나 같이 걷고 같이 노래하고 같이 헤엄치고, 서로 다정히 목을 비벼대었다. 사랑하는 사이. 사랑하므로 둘은 가족을 이루고 싶었다. 돌멩이를 모아 둥지를 짓고, 밤이면 둥지에서 다정하게 잠을 잤다. 여느 펭귄 부부들처럼.

     

    그러나 둘에게는 여느 부부처럼 할 수 없는 일이 있었다. 알을 낳는 일. 그들은 동성이었다. 수컷 로이와 수컷 실로는 알처럼 둥근 돌을 가져다 품어 보았다. 번갈아 자고 일어나 품고 헤엄치고 돌아와 품고, 몇날 며칠을 품고 또 품었다. 하지만 돌멩이는 돌멩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그런데 무슨 일이 일어났다. 돌멩이가 아닌 사람, 사육사의 마음이 움직였다. ‘둘은 서로 사랑하나 봐. 가족을 이루어 아기를 키우고 싶어 해.’ 사육사는 종종 부화에 실패하는 다른 펭귄 부부의 알 두 개 중 하나를 로이와 실로의 둥지에 넣어 주었다.

     

    여느 부모처럼 로이와 실로도 정성이 지극했다. 둘은 알이 고루 따뜻해지도록 이리저리 굴려가며 아침에도 품고 밤에도 품었다. 점심 먹을 시간에도 헤엄칠 시간에도 저녁 먹을 시간에도. 그 달이 시작되던 날, 그 달이 끝나던 날, 그 사이에 있는 모든 날에 품고 품었다. 그리고 마침내 새끼가 깨났다. 둘만의 아기. 로이와 실로는 아빠가 되었다. 사육사가 말했다. “아기 이름을 탱고라고 짓자. 혼자서는 출 수 없는 춤.” 두 아빠가 한 아기를 정성으로 키웠다. 배가 고프면 무슨 소리를 내야 하는지 가르쳐 주고, 제 부리에서 먹이를 꺼내 먹여 주었다. 밤에는 꼭 안아 재우고, 둥지를 나올 만큼 자라자 헤엄치는 법을 가르쳐 주었다. 동물원을 찾은 사람들은 여느 펭귄 가족과 다르지만 같은 이 가족을 보며 외쳤다. “장하다, 로이!” “장하다, 실로!” “만나서 반가워, 탱고!”

     

    이 그림책의 이야기는 실제다. 1998년부터 7년 동안 로이와 실로는 부부로 살면서 딸 탱고를 키웠다. 이 나라 동물원에서였다면? 크게 다르지 않았으리라. 사랑을 응원하는 건 사람이라면 누구나 가지는 보통의 마음이니까.  그런데 동성 간이라는 이유만으로 그 사랑을 저주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은 대통령감을 검증하는 자리에서건 법관을 살펴보는 자리에서건 ‘동성애를 찬성하느냐?’ 종주먹을 대며 혐오의 불씨에 부채질을 한다. 그러면서 자연의 섭리에 어긋난다는 주장을 혐오의 근거로 내세운다. 하지만 애석하게도(?) 동성애는 고래류, 영장류를 비롯한 ‘자연’의 수많은 종들에게서 흔하게 발견된다. 동물들이 섭리를 어기는 걸까? 동성애를 저주하는 이들이 떠받들곤 하는 미국조차 두 해 전에 동성결혼을 합법화했다. 어째서 그들은 미국의 대통령에게 ‘우리나라에 핵무기를 배치해 달라’는 구걸을 할지언정, 미국의 법률은 모른척하는가?

     

    본디 그러한 것-그렇게 생겨난 것을 ‘자연’이라 하고, 사람이 만든 것-일부러 그렇게 하는 것을 '인위'라 부른다. 차별, 전쟁, 핵무기, 4대강 사업, 국정 농단 등이 후자에 해당하고 강, 산, 바다, 꽃, 나무, 사랑 등이 전자에 든다. 찬반은 인위에 국한되는 행위다. 강과 산을, 꽃과 나무를 찬성하거나 반대할 수 있는가? 서로 사랑하는 이들을 내버려 두라. 센트럴파크의 사육사처럼 돕지는 못할망정 패악을 부릴 일이 아니다. 다만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그 사랑이 진실하기를 기원하는 일뿐이다.

     

    김장성 그림책 작가ㆍ출판인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575 여행 아직 여행중 정현영 2018-03-23 1710
574 조랑말과 나 올해도 절대 포기하지 말고 뚜벅뚜벅 걸어가요 [이상희/한국일보 20180104] 그림책박물관 2018-01-15 2356
573 마음 조심 소심 남녀에 보내는 응원 “새해에는 마음 조심하세요!” [ 소윤경 / 한국일보 20171228 ] 그림책박물관 2018-01-15 1924
572 산타 할아버지는 정말 있어? 산타 할아버지는 왜 안 죽어? [ 최정선 / 한국일보 20171214] 그림책박물관 2018-01-15 913
571 넘어짐으로써 그 시간들을 기억해 냈다면 [ 김장성 / 한국일보 20171207 ] 그림책박물관 2018-01-15 552
570 소년 소년을 따라, 파랑이 매혹적으로 펼쳐진 세계로... [이상희/한국일보 20171123] 그림책박물관 2018-01-15 519
569 나누면서 채워지는 이상한 여행 아끼는 걸 버려봐 자유를 얻을 테니 [ 소윤경 / 한국일보 20171117 ] 그림책박물관 2018-01-15 517
568 나는 죽음이에요 이웃집 소녀처럼, 우리 가까이에 다가와 있는 죽음 [ 최정선 / 한국일보 20171109 ] 그림책박물관 2018-01-15 505
567 메리 추석 지낸 가족들이 돌아간 저녁... 할머니의 썰렁한 밥상 지켜주는 메리 [ 김장성 / 한국일보 20171102 ] 그림책박물관 2017-11-06 1048
566 불어오는 바람 속에 따뜻한 수채화로 그려진 밥 딜런의 평화 메시지 [이상희/한국일보 20171026] 그림책박물관 2017-11-06 917
565 보보는 아기가 아니야 마음이 바쁜 어른이 그림책 이현미 2017-10-22 1098
564 Che Spavento - Oh Schreck! 핑크 이현미 2017-10-22 852
563 셀카가 뭐길래! 혼자 있기 미션은 성공할 수 있을까 [ 소윤경 / 한국일보 20171012 ] 그림책박물관 2017-10-18 829
562 악어씨의 직업 자기 자신을 연기하는 악어씨, 부디 행복하시길 [ 최정선 / 한국일보 20170928 ] 그림책박물관 2017-10-18 679
561 사랑해 너무나 너무나 사랑이 진실하기를 기원하는 것 [ 김장성 / 한국일보 20170921 ] 그림책박물관 2017-10-18 617
560 새가 되고 싶어 날개가 있다면 [이상희/한국일보 20170914] 그림책박물관 2017-10-18 597
559 잠시만요 대통령님 위기의 대통령, 우리는 어떤가요? [소윤경/한국일보 20170907] 그림책박물관 2017-09-08 835
558 누가 상상이나 할까요? "나는 하늘을 나는 중이에요" [최정선/한국일보 20170831] 그림책박물관 2017-09-08 749
557 고구마구마 대통령이 그림책을 읽어 준다면 [김장성/한국일보 20170824] 그림책박물관 2017-09-08 748
556 담장을 허물다 부자 되는 법 [이상희/한국일보 20170817] 그림책박물관 2017-09-08 6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