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2l좋아요 1
    그림책자세히보기
    위기의 대통령, 우리는 어떤가요? [소윤경/한국일보 20170907]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7-09-08
    조회수 : 696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hankookilbo.com/v/6f4b4d04175e49b28782c1bd8568152a

    필자 : 소윤경. 그림책 작가

    등록일 : 2017.09.07

     

    북한의 핵미사일 발사로 온 세상이 떠들썩하다. 사실상 핵보유국의 지위를 갖추게 된 북한을 넋 놓고 바라봐야 하는 국민들은 패닉 상태다. 촛불의 힘을 모아 정권을 바꾸고 희망을 고대하던 날이 불과 몇 달도 되지 않았는데 불안한 국제정세가 걱정스럽다. 무엇보다 미국과 중국, 일본 사이에서 한국은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없게 되었다. 다시금 뼈아픈 역사가 단지 과거의 일이 아님을 상기한다.

     

    정전협정이 60년이 넘어 한국에는 전쟁을 겪지 않은 세대들이 더 많이 살고 있다. 평소 분단국가라는 상황을 인식하지 않는다. 북한이 같은 민족이니 통일이 필요하다는 의식도 희박하다. 폭발로 인한 인공지진이 감지되었지만 변함없이 일상은 이어진다. 여전히 휴일을 즐기고, 일을 하고, 잠자리에 든다.

     

    제르마노 쥘로와 알베르틴은 사회와 인생에 대한 고민을 그림책으로 풀어내고 있는 부부작가다. 대통령은 출근하자마자 온갖 업무파일들과 끊임없이 울리는 전화로 분주하다. 경제 위기, 환경오염, 주식 폭락, 실업률 상승... 산적한 문제들이 책상 위를 가득 채우고 있다. 대통령은 창백한 얼굴로 책상에 앉아 보고를 받고 있을 뿐이다. 해결해야 할 골치 아프거나 심각한 문제들은 호수밑바닥에 던져두었다.

     

    장관들과의 미팅도 점입가경이다. 자리 싸움과 제 잇속 차리기에만 바쁘다. 외무부 장관이 이웃한 나라 사이에 전쟁이 발발했다고 보고한다. 곧이어 최악의 사태가 벌어진다. ‘바로-저-위’ 호수에서 괴물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언론은 뉴스 속보를 전한다. 하지만 자문위원이라는 자들은 대책 없는 탁상공론뿐이다. 그사이 괴물은 전투기를 부수고 도심을 파괴하며 전진해 온다. 대통령은 연단에 나와 이번 사태를 조속히 해결하겠다는 식의 형식적인 정부 공식브리핑을 한다.

     

    대통령은 이 모든 문제들을 회피하고만 싶다. 어린아이처럼 엄마에게 전화를 걸어 걱정을 털어 놓는다. 엄마는 뭐든 잘 될 테니 맛난 저녁이나 먹으러 오라고 한다. 대통령은 퇴근시간에 쫓기듯 엄마 집으로 돌아가지만 그 곳에서 보고로만 들었던 괴물과 조우하게 된다. 위기 앞에 무기력한 대통령, 제 속만 차리는 무능한 참모들, 정권의 꼭두각시인 언론들이 괴물을 키워왔다. 호수 밑바닥에 숨겨놓고 가라앉혀 놓았던 문제들이 10년 동안 괴물로 자랐다. 이제는 괴물을 상대하기 역부족인 상황이 되어버렸다.

     

    당면한 심각한 문제를 제 때 해결하지 못하면 역사는 퇴행을 할 수 밖에 없다. 자국의 이익을 위해 계산기를 두드리는 강대국 사이에서 평온한 일상은 무엇으로 지켜낼 수 있을까?

     

    그림책 작가 소윤경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577 여행 아직 여행중 정현영 2018-03-23 1366
576 조랑말과 나 올해도 절대 포기하지 말고 뚜벅뚜벅 걸어가요 [이상희/한국일보 20180104] 그림책박물관 2018-01-15 2015
575 마음 조심 소심 남녀에 보내는 응원 “새해에는 마음 조심하세요!” [ 소윤경 / 한국일보 20171228 ] 그림책박물관 2018-01-15 1597
574 산타 할아버지는 정말 있어? 산타 할아버지는 왜 안 죽어? [ 최정선 / 한국일보 20171214] 그림책박물관 2018-01-15 764
573 넘어짐으로써 그 시간들을 기억해 냈다면 [ 김장성 / 한국일보 20171207 ] 그림책박물관 2018-01-15 432
572 소년 소년을 따라, 파랑이 매혹적으로 펼쳐진 세계로... [이상희/한국일보 20171123] 그림책박물관 2018-01-15 408
571 나누면서 채워지는 이상한 여행 아끼는 걸 버려봐 자유를 얻을 테니 [ 소윤경 / 한국일보 20171117 ] 그림책박물관 2018-01-15 401
570 나는 죽음이에요 이웃집 소녀처럼, 우리 가까이에 다가와 있는 죽음 [ 최정선 / 한국일보 20171109 ] 그림책박물관 2018-01-15 393
569 메리 추석 지낸 가족들이 돌아간 저녁... 할머니의 썰렁한 밥상 지켜주는 메리 [ 김장성 / 한국일보 20171102 ] 그림책박물관 2017-11-06 914
568 불어오는 바람 속에 따뜻한 수채화로 그려진 밥 딜런의 평화 메시지 [이상희/한국일보 20171026] 그림책박물관 2017-11-06 797
567 보보는 아기가 아니야 마음이 바쁜 어른이 그림책 이현미 2017-10-22 945
566 Che Spavento - Oh Schreck! 핑크 이현미 2017-10-22 751
565 셀카가 뭐길래! 혼자 있기 미션은 성공할 수 있을까 [ 소윤경 / 한국일보 20171012 ] 그림책박물관 2017-10-18 696
564 악어씨의 직업 자기 자신을 연기하는 악어씨, 부디 행복하시길 [ 최정선 / 한국일보 20170928 ] 그림책박물관 2017-10-18 567
563 사랑해 너무나 너무나 사랑이 진실하기를 기원하는 것 [ 김장성 / 한국일보 20170921 ] 그림책박물관 2017-10-18 506
562 새가 되고 싶어 날개가 있다면 [이상희/한국일보 20170914] 그림책박물관 2017-10-18 484
561 잠시만요 대통령님 위기의 대통령, 우리는 어떤가요? [소윤경/한국일보 20170907] 그림책박물관 2017-09-08 697
560 누가 상상이나 할까요? "나는 하늘을 나는 중이에요" [최정선/한국일보 20170831] 그림책박물관 2017-09-08 620
559 고구마구마 대통령이 그림책을 읽어 준다면 [김장성/한국일보 20170824] 그림책박물관 2017-09-08 632
558 담장을 허물다 부자 되는 법 [이상희/한국일보 20170817] 그림책박물관 2017-09-08 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