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0l좋아요 5
    그림책자세히보기
    대통령이 그림책을 읽어 준다면 [김장성/한국일보 20170824]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7-09-08
    조회수 : 818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hankookilbo.com/v/c2a07d18a2db430e80de2ab6a589495e

    필자 : 김장성. 그림책 작가, 출판인

    등록일 : 2017.08.24

     

    이 책의 표지에는 고구마 그림과 함께, ‘고구마구마’라는 제목과 ‘사이다’라는 지은이의 이름이 쓰여 있다. 고구마와 사이다? 퍽 어울리는 조합이라 생각하며 책장을 열어 본다. 화면 가득한 고구마 밭, 캘 때가 되어 보이는 고구마 줄기에 이어 고구마를 쑥 뽑아 올리는 손. 그리고 말과 그림의 잔치가 벌어진다. 구수한 종결어미 ‘-구마.’로 맺는 말들이 고구마의 갖은 형상을 제시하고, 익살스러운 그림들이 그러한 고구마들을 푸짐하게 보여준다. “둥글구마.” “길쭉하구마.” “크구마.” “작구마.” “굽었구마.” “배 불룩하구마.” “털났구마.” “험상궂구마.” “참 다르게 생겼구마.”…

     

    이어지는 조리법. 푹푹 쪄 내니 말캉말캉 찐 고구마. 불에 구워 내니 구수한 군고구마. 기름에 튀기니 고소하고 바삭한 튀긴 고구마… 맛과 형태는 조금씩 달라도, 똑같은 한 가지는 모두모두 속이 노랗게 빛난다는 것. 이제 먹을 차례다. “고구마 잔치 열렸구마!” “그럼 맛있게 먹자꾸마!” “목메구마!” “탄 것도 맛나구마!” “배가 빵빵하구마.” 빵빵하게 먹었으니 배 속에 가스도 빵빵. 마침내 “빵! 뀌었구마!” “독하구마!” “쓰러지는구마.”

     

    쓰러진 녀석들은 정신을 못 차리는데, 뀐 녀석은 태연히 콧구멍을 후비며 말한다. “미안하구마. 덕분에 속은 편안하구마!” 책 속엔 여전히 방귀냄새 풀풀 날리니, 장면마다 등장해 “신나구마” “불타는구마!” “아팠겠구마” 하고 추임새를 넣어 오던 가장 작은 꼬마 고구마가 “못 참겠구마” 투덜대며 그릇에 담긴 물 속으로 잠겨 들어 숨는다. “이제 끝났구마.” 과연 그럴까? 한 장을 더 넘기니 물에 잠겼던 녀석의 머리꼭대기에 쏙! 싹이 나 있다. “싹났구마!” 그 싹을 키워 봄에 심으면 뜨거운 여름 지난 뒤 선선할 무렵, 다시 고구마 잔치 벌어지리라.

     

    가지런히 고른 게 아니라, 제각기 둥글고 길쭉하고 크고 작고 굽었고 배 불룩하고 험상궂은 고구마들. 티격태격하면서도 신나는 잔치를 함께 벌이는 고구마들이 딱 우리 아이들 같다. 아니, 때로 너니 나니 탓을 하며 쌈질을 하다가도 의와 정을 나누며 함께 살아갈 줄 아는 딱 우리네 장삼이사들이다. 아무렴 어떠랴, 어쨌든 모두모두 속은 반짝반짝 빛날 것이니.

     

    모처럼 ‘다양한 주체들이 시끌시끌하게 저마다의 개성을 뽐내면서도 나누고 베풀며 어우러지는 세상이 좋은 세상’이라는 상식을 국정의 기조로 삼는 정부가 들어섰다. 그 상식이 지켜지려면 책 읽는 문화가 상식을 받쳐주는 든든한 한 기둥이 되어야 하리라. 그래서 출판계와 독서문화계가 ‘책 읽는 대통령을 보고 싶다’라는 구호를 내걸고 ‘책 읽는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운동을 벌이고 있다. 나아가 책 ‘읽어 주는’ 대통령은 어떤가. 어느 나라에서 그랬던 것처럼 우리도 대통령이 한 달에 한 번쯤 청와대를 견학하는 아이들 앞에 나와 그림책 읽어 주는 풍경을 볼 수 있다면….

     

    그 ‘소박한 바람’이 이루어지면, 도서목록에 이 그림책이 꼭 포함되기를 바란다. 한 때 ‘고구마’라 불리기도 했으나 취임 후 시원한 ‘사이다’를 수시로 선물하는 대통령이기 때문만은 아니다. 누군가 이 그림책을 경남말로 읽어 주었을 때 참 맛나게 들은 기억이 있어서다.

     

    김장성 그림책 작가ㆍ출판인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35 한식이 우리 몸에 좋을 수밖에 없는 12가지 이유 오타가 있어서 글 올립니다. 확인 부탁합니다. 박수정 2019-12-06 198
634 기분이 나빠! 기분이 나빠! 정지인 2019-12-03 203
633 나는 큰 걸까, 작은 걸까? 나는 큰 걸까, 작은 걸까? 2019-12-03 197
632 나에게 정말 고마워! 나에게 정말 고마워! 2019-12-03 84
631 나만 아는 우리 동네 나만 아는 우리 동네 2019-12-03 68
630 달라요? 닮았어요! 달라요? 닮았어요! 2019-12-03 55
629 형보다 커지고 싶어 형제자매남매가 있는 집이라면 한 번쯤 해봤을 생각 김혜원 2019-12-03 66
628 비행기를 탄 리자 비행기를 탄 리자 박수빈 2019-12-03 73
627 나쁜 말 먹는 괴물 나쁜 말 먹는 괴물 박수빈 2019-12-03 67
626 아이스크림 똥 아이스크림 똥 박수빈 2019-12-03 72
625 내가 그려줄게 내가 그려줄게 박수빈 2019-12-03 74
624 엄마는 토끼 아빠는 펭귄 나는 토펭이! 엄마는 토끼 아빠는 펭귄 나는 토펭이! 박수빈 2019-12-03 73
623 도서관에 괴물이 나타나났어요! 도서관에 괴물이 나타났어요! 조은영 2019-12-03 64
622 아무도 모를거야 내가 누군지 아무도 모를거야 내가 누군지 조은영 2019-12-03 61
621 빨간 부채 파란 부채 빨간 부채 파란 부채 조은영 2019-12-03 65
620 커졌다! 상상이 풍부한 책 정선희 2019-12-03 62
619 줄리어스, 어디 있니? 동심으로 돌아갈 수 있는 책 정선희 2019-12-03 53
618 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 (I Will Never NOT EVER Eat a Tomato) 편식하는 아이들을 위한 책 정선희 2019-12-03 64
617 우리 집엔 형만 있고 나는 없다 가족에 대한 이야기 정선희 2019-12-03 65
616 너와 나 동물들은 서로에게 영향을 미치며 어울려 살아가는 책 정선희 2019-12-03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