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0l좋아요 4
    그림책자세히보기
    부자 되는 법 [이상희/한국일보 20170817]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7-09-08
    조회수 : 781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hankookilbo.com/v/07655bebc64d47428b854b0bedf5cd3a

    필자 : 이상희. 시인. 그림책 작가

    등록일 : 2017.08.17

    ‘도덕경’이 있듯이 ‘부자경’도 있다. 도서관 서가에서 그런 책을 맞닥뜨렸을 때 반사적으로 낯이 뜨거워졌던 기억이 있다.

     

    어째서 ‘부자’라는 단어는 그토록 이물스럽고, 외람되고, 그러면서도 환상적인 걸까. 책의 표지와 목차를 얼른 훑어보고는 제 자리에 꽂았는데, ‘누구나 부자가 될 권리가 있다’라는 첫 번째 장의 제목이 지금껏 또렷하게 남았다. ‘권리’라고!

    ‘담장을 허물다’는 ‘타고난 시 농사꾼’ 공광규 시인의 동명 시를 그림책 글로 다시 쓰고, 김슬기 그림책 작가가 리놀륨 판화 그림으로 구현한 그림책이다. 그림책 가운데서도 시 그림책 만들기는 몹시 품이 많이 드는 작업이고 판화 작업 또한 상당한 노동량이 투여되는 작업이다. 시인은 그림책다운 장면을 위해 이미 명시로 이름난 시를 깎아내고 다듬었다. 그림 작가는 시를 읽고 또 읽으며 배경 공간을 답사하고 각 장면을 연출해 리놀륨판에 옮겨 색상에 따라 판을 깎아내고 찍는 이른바 소멸법 방식의 판화 작업까지, 2년 가까운 시간을 바쳤다. 시인과 작가가 그런 어려움을 기꺼이 즐기고 감내한 공력 덕분에 어른들끼리 읽던 명시 한 편이 아이들과도 공유할 수 있는 한 권의 책 예술품이 된 것이다.

    담장을 허문다는 일은 어떤 것인가? 그림책에는 시가 보여주었던 ‘담장을 허문’ 결과로서 상상하는 관념적 이미지가 아닌 실재 지리를 담보한 예술적 이미지가 펼쳐진다. 그림 작가가 해석하고 연출한 그림 시에서는 어린이 독자를 위해 원래 시에서는 등장하지 않는 아이가 그려지기도 하고, 작가가 직접 답사하고 취재한 금강이며 무량사 가는 국도며 월산과 청태산과 오서산의 사실적이면서도 환상적인 풍경이 그려져 있다.

    시인이 아이를 데리고 낡은 한옥 앞에 서있다. 어찌된 연유로 갖게 된 집인지(원 시에는 사연이 언급되어 있다), 담장은 기울어지고 문설주는 틀어졌다. 이 첫 장면은 우리의 남루한 일상을 상징한다. 그러나 집의 사정이 그렇다고 해서 누구나 담장을 허물지는 않을 것이다. ‘고향에 돌아와/ 오래된 담장을 허물었다./ 기울어진 담을 무너뜨리고/ 삐걱거리는 문을 떼어내었다./ ’이렇게 결정하기까지, 얼마나 오랜 시간이 걸렸을까. 아니면, 시인다운 호기에서 즉흥적으로 치른 일일까? 어쨌든 ‘눈이 시원해지는’ 근사한 일들이 벌어진다. 좁은 마당 대신 텃밭 수백 평을 정원으로 삼게 되고, 우듬지나 가끔 올려다 보이던 느티나무가 둥치째 다가오고, 거기 깃든 생명들과 가까이 서식하는 동물들을 온몸으로 만나게 된다. 그렇게 시인의 눈과 마음은 점점 더 멀리 넓게 열려 길과 강과 산과 하늘을 담는다. 이 그림책은 호방한 목소리로 부자가 되는 법을 보여주는 진정한 부자경이다.

    소득을 재분배하고 성장과 복지를 선순환하겠다는 새 정부의 국정운영 계획이 모쪼록 우리 사회의 철벽들을 무너뜨릴 수 있길 바란다. ‘부자’를 이물스러워하는 우리도 바라보고 있지만 말고 허무는 일을 저질러보자. 너와 나 서로를 가르는 담장, 끼리끼리 나누고 선 긋는 담장, 자기를 좁히고 가두는 담장을 허물어보자.

    이상희 시인ㆍ그림책 작가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35 한식이 우리 몸에 좋을 수밖에 없는 12가지 이유 오타가 있어서 글 올립니다. 확인 부탁합니다. 박수정 2019-12-06 198
634 기분이 나빠! 기분이 나빠! 정지인 2019-12-03 203
633 나는 큰 걸까, 작은 걸까? 나는 큰 걸까, 작은 걸까? 2019-12-03 197
632 나에게 정말 고마워! 나에게 정말 고마워! 2019-12-03 84
631 나만 아는 우리 동네 나만 아는 우리 동네 2019-12-03 68
630 달라요? 닮았어요! 달라요? 닮았어요! 2019-12-03 55
629 형보다 커지고 싶어 형제자매남매가 있는 집이라면 한 번쯤 해봤을 생각 김혜원 2019-12-03 66
628 비행기를 탄 리자 비행기를 탄 리자 박수빈 2019-12-03 73
627 나쁜 말 먹는 괴물 나쁜 말 먹는 괴물 박수빈 2019-12-03 67
626 아이스크림 똥 아이스크림 똥 박수빈 2019-12-03 72
625 내가 그려줄게 내가 그려줄게 박수빈 2019-12-03 74
624 엄마는 토끼 아빠는 펭귄 나는 토펭이! 엄마는 토끼 아빠는 펭귄 나는 토펭이! 박수빈 2019-12-03 73
623 도서관에 괴물이 나타나났어요! 도서관에 괴물이 나타났어요! 조은영 2019-12-03 64
622 아무도 모를거야 내가 누군지 아무도 모를거야 내가 누군지 조은영 2019-12-03 61
621 빨간 부채 파란 부채 빨간 부채 파란 부채 조은영 2019-12-03 65
620 커졌다! 상상이 풍부한 책 정선희 2019-12-03 62
619 줄리어스, 어디 있니? 동심으로 돌아갈 수 있는 책 정선희 2019-12-03 53
618 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 (I Will Never NOT EVER Eat a Tomato) 편식하는 아이들을 위한 책 정선희 2019-12-03 64
617 우리 집엔 형만 있고 나는 없다 가족에 대한 이야기 정선희 2019-12-03 65
616 너와 나 동물들은 서로에게 영향을 미치며 어울려 살아가는 책 정선희 2019-12-03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