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0l좋아요 7
    그림책자세히보기
    지하철 마디마디 삶을 싣고 달린다 [최정선/한국일보 20161125]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6-12-14
    조회수 : 598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www.hankookilbo.com/v/783afa16ecbe4fff90b9675c1dc48632

    필자 : 최정선. 어린이책 기획자

    등록일 : 2016.11.25

     

    지하철은 도시의 혈관이다. 도시의 살가죽 밑을 파고들며 구석구석 거미줄처럼 뻗어나간다. 혈관을 타고 흐르는 피톨처럼 사람들은 지하철에 실려 이리저리 옮겨 다니며 만나고 헤어지고 일하고 공부하고 울고 웃고 꿈꾸며 살아간다.  김효은의 그림책 ‘나는 지하철입니다’를 읽는다. 하나인 듯 이어진 하늘과 강을 가르며, 좌우로 나뉜 땅을 하나로 이으며 한강 다리 위 열차가 달린다.

     

    “나는 오늘도 달립니다. 매일 같은 시간, 매일 같은 길을.” 시원스런 사선 구도,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사람들이 땅속으로 내려간다. 개찰구를 지나는 사람들, 열차를 기다리는 사람들. 다시 책장을 넘기니 화면 가득 먹빛, 땅속 어둠 한복판을 가로지르며 한 줄기 빛처럼 열차가 달린다. “끝없이 이어지는 이 길 마디마디에 나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역에 다다른다. 지하철이 덜컹덜컹 몸을 뒤챈다. 문이 열린다. 허겁지겁 달려온 샐러리맨, 비릿한 냄새 풀풀 풍기는 할머니, 갓난아기에 기저귀가방에 개구쟁이 아들까지 챙기느라 정신 없는 아기 엄마, 구부정한 어깨의 중년 아저씨, 핸드폰에서 눈을 떼지 않는 여학생, 길 잃은 아이처럼 우두커니 서 있는 청년….

    어제도 오늘도 그냥 지나쳐버린 익숙한 풍경 같은 이들을 작가가 불러 세운다. 나직하게 몰아 쉬는 한숨, 입꼬리에 남은 희미한 미소, 벌개진 목덜미를 쓸어 내리는 손, 비린내 밴 보따리에서 비어져 나오는 마음, 불거진 힘줄에 서린 자부심이 눈 밝은 작가의 조곤조곤한 글에, 수없이 거듭된 드로잉의 결과였을 성실한 그림에 담겨 생생하게 살아난다.

     

    딸 바보 아빠 완주씨, 제주 바다에 한평생을 묻은 복순씨, 어느새 제 이름조차 낯설어진 연우 엄마 유선씨, 발끝에서 인생을 읽는 구두수선공 재성씨, 고민 많은 취업준비생 도영씨가 우리 앞에 서 있다. 풍경이 아닌, 그저 승객이나 시민이라는 표백된 개념이 아닌, 피가 돌고 살아 숨 쉬는 우리들이 각자 제 몫의 인생을 끌어안고 지하철을 기다린다.

     

    보이지 않는 이야기를 가득 싣고 지하철이 달린다. 일곱 살 아들 생일에 사가는 고소한 치킨과 흰 셔츠에 밴 시큼한 땀 냄새와 졸음에 겨운 눈꺼풀을 싣고 달린다. 토요일이 오면 지하철은 촛불을 챙겨 들고 광장으로 향하는 가슴 뜨거운 이들을 제 품에 그득 안고 달릴 것이다. 목적지에 다다르면 덜컹덜컹 몸을 힘껏 흔들 것이다. 이번 역은 시청, 시청역. 이번 역은 광화문, 광화문역. 깜박 잠들었던 이들은 이내 깨어나 광장을 향해 힘찬 걸음을 내디딜 것이다.

     

     

    최정선 어린이책 편집ㆍ기획자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73 이빨 사냥꾼 코끼리가 사람을 사냥? 뒤집어 생각해 본 불편한 진실 [이상희/한국일보 20170225] 그림책박물관 2017-03-23 627
672 행운을 찾아서 느긋한 행운씨와 고단한 불행씨, 우연히 같은 곳으로 여행 가는데 [소윤경/한국일보 20170210] 그림책박물관 2017-03-23 627
671 에밀 집에 가자 “널 어떻게 보내니, 집에 가자!” [최정선/한국일보 20170203] 그림책박물관 2017-03-23 468
670 여기보다 어딘가 배려라는 것... 임해영 2017-03-20 590
669 길놀이: 새날을 열자! 리듬타며 읽게되는 풍물그림책 홍채원 2017-03-13 682
668 달려 토토 이제 말이 말 같지 않아 보이니 어찌할 것인가 [김장성/한국일보 20161118] 그림책박물관 2017-02-02 1043
667 12명의 하루 다채널 돌려보듯… 시간이 변주한 열세 가지 이야기 [김지은/문화일보 20170120] 그림책박물관 2017-02-02 999
666 문장부호 점묘법과 숨은그림찾기의 다른 매력에 푹 빠지게 되는 책 류미현 2017-01-11 965
665 할머니 집에 가는 길 할머니 집에 가고 싶게 만드는 책 류미현 2017-01-11 829
664 빨간 나무 우울하고 두려운 현실 속에도 한 줄기 희망이 [이상희/한국일보 20170106] 그림책박물관 2017-01-10 961
663 균형 손 잡으면 흔들리는 너도 균형 잡을 수 있단다 [소윤경/한국일보 20161216] 그림책박물관 2017-01-10 893
662 할머니 주름살이 좋아요 우리가 살아온 시간들 [이루리/레디앙 20161202] 그림책박물관 2016-12-14 1078
661 한밤중 개미 요정 한복입은 요정들… 지친 엄마 대신 집안일 척척 [김지은/문화일보 20161202] 그림책박물관 2016-12-14 1090
660 집으로 가는 길 깜깜한 밤골목 걷는 토끼 모녀… 무사히 귀가했을까? [김지은/문화일보 20161117] 그림책박물관 2016-12-14 1089
659 나는 지하철입니다 덜컹 덜컹… 힘은 없지만 ‘진짜’인 삶을 담은 그림책 [김지은/문화일보 20161104] 그림책박물관 2016-12-14 645
658 잘 가, 안녕 ‘로드킬 동물’ 정성스레 장례 치러주는 할머니 마음 [김지은/문화일보 20161021] 그림책박물관 2016-12-14 639
657 나는 지하철입니다 지하철 마디마디 삶을 싣고 달린다 [최정선/한국일보 20161125] 그림책박물관 2016-12-14 599
656 소중한 하루 더없이 소중한 하루! 김정은 2016-11-29 884
655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 우거진 물풀 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한국일보 20161118] 그림책박물관 2016-11-21 774
654 나의 작은 집 카센터, 사진관, 모자공장… 모퉁이 작은 집 30년 풍경 [한국일보 20161111] 그림책박물관 2016-11-14 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