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2l좋아요 6
    그림책자세히보기
    우거진 물풀 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한국일보 20161118]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6-11-21
    조회수 : 773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www.hankookilbo.com/v/e7494c04250d4e08b4b5bd9761c29017

    필자 : 김장성. 그림책 작가, 출판인

    등록일 : 2016.11.18

     

    물고기 한 마리 헤엄쳐 간다. 머리에 중산모 올려 쓰고서. 녀석은 독자들에게 제가 쓴 모자의 내력을 들려준다.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 그냥 몰래 가져온 거야. 커다란 물고기한테서 슬쩍한 거야.”…도둑질한 모자였구나!

    자신의 범죄 행각을 일러준들 책 밖의 독자들은 책 속의 이야기에 개입할 수 없다. 그 사실을 잘 아는 걸 보니 녀석은 교활하고, 자못 의기양양하다. “모자를 가져가는 줄도 모르고 쿨쿨 잠만 자던데? 커다란 물고기는 아마 오랫동안 잠에서 안 깰 거야. 잠에서 깨더라도 모자가 사라진 건 알지 못할 거야. 모자가 사라진 걸 알게 되더라도 내가 가져갔다는 건 눈치 채지 못할 거야. 내가 가져갔다는 걸 눈치 채더라도 내가 어디로 가는지는 모를 거야.”

    커다란 물고기의 우매를 확신한 녀석은, 자신만만하게 제 행선지를 밝힌다. “내가 어디로 가는지 너한테만 살짝 말해줄게. 키 크고 굵은 물풀들이 빽빽하게 우거진 곳에 가는 거야. 그 안에 있으면 잘 보이지 않아. 아무도 날 찾아내지 못할 거야.” 그러나 완전한 범죄가 있을까? 이야기 속에도 목격자가 있으니, 눈알을 길게 빼고 옆으로 걷는 게. 그래도 물고기는 신경 쓰지 않는다. “사실 누가 날 보긴 했어. 하지만 내가 어느 쪽으로 갔는지 아무한테도 말하지 않겠다고 했어. 그래서 난 하나도 걱정하지 않아.” 묵인의 대가로 무엇을 주고받았을까?

    목격자의 입을 막은 도둑은 이제 자기 행위의 정당성까지 주장한다. “모자를 훔치는 게 나쁘다는 건 알아. 이게 내 것이 아니라는 것도 알아. 하지만 그냥 내가 가질래. 어쨌든 커다란 물고기한테는 너무 작았어. 나한테는 요렇게 딱 맞는데 말이야!” 그리고 이윽고 ‘그곳’에 다다른다. “와! 드디어 다 왔어! 키 크고 굵은 물풀들이 빽빽하게 우거진 곳이야!” 쾌재를 부르며 훔친 모자를 마음껏 즐기고자 한다. “내가 잘 해낼 줄 알았다니까. 아무도 날 찾아내지 못할 거야.”

    여기까지가 ‘도둑 물고기’가 하는 말을 옮겨 적은, 이 책의 글이 전하는 이야기다. 글만 읽은 독자는 분노가 치밀 법. 하지만 그림책의 이야기는 그림과 함께 완성되는 것이니, 그림이 보여주는 상황은 도둑 물고기의 기대와는 사뭇 다르다.

    커다란 물고기는 도둑 물고기가 무용담을 늘어놓기 시작할 때 이미 잠에서 깨었고, 도둑이 간 방향을 묵묵히 쫓아갔으며, 그 길에서 마주친 목격자를 매서운 눈으로 노려보아 도둑의 은신처를 알아낸다. 그리고 도둑 물고기가 ‘아무도 찾아내지 못할 거’라고 믿었던, ‘키 크고 굵은 물풀들이 빽빽하게 우거진’ 그곳으로 쳐들어간다. 이후 글 없이 그림만 이어지는 몇 장면 뒤에 우리는 커다란 물고기가 모자를 되찾아 쓰고 그곳을 나오는 광경을 목도할 수 있다. 그 안에서 어떤 응징과 단죄가 이루어졌을까? 궁금하지만 작가는 알려주지 않는다.

    경험을 통해 우리 ‘독자’들은, ‘이야기란 무릇 어떤 현실의 은유’임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우리는 종종 이야기로써 우리의 현실을 비춰보곤 한다. 권력집단의 교활과 교만과 추한 거래와 파렴치가 만천하에 드러난 이즈음, 이 책 속의 ‘모자’와 ‘도둑 물고기’와 ‘커다란 물고기’, ‘목격자 게’, ‘굵은 물풀들이 빽빽하게 우거진 곳’ 들은 무엇을 은유하고 있는 것일까? 아무런 반성도 없이 거짓과 꼼수로 빠져나갈 길만을 도모하는 저들을 지켜보며, 이 책이 직접 보여주는 대신 독자의 상상에 맡긴 말 없는 마지막 몇 장면 -우거진 물풀 속의 응징과 단죄에 우리 ‘백만 촛불’은 어떤 의지를 투사해야 옳을까.

    김장성 그림책 작가ㆍ편집인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73 이빨 사냥꾼 코끼리가 사람을 사냥? 뒤집어 생각해 본 불편한 진실 [이상희/한국일보 20170225] 그림책박물관 2017-03-23 627
672 행운을 찾아서 느긋한 행운씨와 고단한 불행씨, 우연히 같은 곳으로 여행 가는데 [소윤경/한국일보 20170210] 그림책박물관 2017-03-23 627
671 에밀 집에 가자 “널 어떻게 보내니, 집에 가자!” [최정선/한국일보 20170203] 그림책박물관 2017-03-23 468
670 여기보다 어딘가 배려라는 것... 임해영 2017-03-20 590
669 길놀이: 새날을 열자! 리듬타며 읽게되는 풍물그림책 홍채원 2017-03-13 682
668 달려 토토 이제 말이 말 같지 않아 보이니 어찌할 것인가 [김장성/한국일보 20161118] 그림책박물관 2017-02-02 1043
667 12명의 하루 다채널 돌려보듯… 시간이 변주한 열세 가지 이야기 [김지은/문화일보 20170120] 그림책박물관 2017-02-02 999
666 문장부호 점묘법과 숨은그림찾기의 다른 매력에 푹 빠지게 되는 책 류미현 2017-01-11 965
665 할머니 집에 가는 길 할머니 집에 가고 싶게 만드는 책 류미현 2017-01-11 829
664 빨간 나무 우울하고 두려운 현실 속에도 한 줄기 희망이 [이상희/한국일보 20170106] 그림책박물관 2017-01-10 961
663 균형 손 잡으면 흔들리는 너도 균형 잡을 수 있단다 [소윤경/한국일보 20161216] 그림책박물관 2017-01-10 893
662 할머니 주름살이 좋아요 우리가 살아온 시간들 [이루리/레디앙 20161202] 그림책박물관 2016-12-14 1078
661 한밤중 개미 요정 한복입은 요정들… 지친 엄마 대신 집안일 척척 [김지은/문화일보 20161202] 그림책박물관 2016-12-14 1090
660 집으로 가는 길 깜깜한 밤골목 걷는 토끼 모녀… 무사히 귀가했을까? [김지은/문화일보 20161117] 그림책박물관 2016-12-14 1089
659 나는 지하철입니다 덜컹 덜컹… 힘은 없지만 ‘진짜’인 삶을 담은 그림책 [김지은/문화일보 20161104] 그림책박물관 2016-12-14 645
658 잘 가, 안녕 ‘로드킬 동물’ 정성스레 장례 치러주는 할머니 마음 [김지은/문화일보 20161021] 그림책박물관 2016-12-14 639
657 나는 지하철입니다 지하철 마디마디 삶을 싣고 달린다 [최정선/한국일보 20161125] 그림책박물관 2016-12-14 598
656 소중한 하루 더없이 소중한 하루! 김정은 2016-11-29 884
655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 우거진 물풀 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 [한국일보 20161118] 그림책박물관 2016-11-21 774
654 나의 작은 집 카센터, 사진관, 모자공장… 모퉁이 작은 집 30년 풍경 [한국일보 20161111] 그림책박물관 2016-11-14 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