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0l좋아요 0
    그림책자세히보기
    평화는 거창한 게 아니에요 [한국일보 20160902]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6-09-09
    조회수 : 1009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s://www.hankookilbo.com/v/f4ae262683e04e7b8de524cc6b935f72

    필자 : 김장성, 그림책작가, 출판인.

    등록일 : 2016.09.2 (금)

    누구나 평화를 바란다. 지금 이 신문만 훑어봐도 알 수 있듯이, 세상이 평화롭지 않으므로.

     

    그런데 우리가 바라는 ‘평화’란 어떤 걸까? 사전은 ‘전쟁, 분쟁 또는 일체의 갈등이 없이 평온함. 또는 그런 상태’(‘표준국어대사전’)라 정의한다. 맞지만 공허하다. 평화란 어떤 상태일 뿐만 아니라 이상이요 목표일 텐데, 그것을 향해 갈 구체적인 실천의 지침을 찾을 수 없기 때문이다. 이 책은 바로 그 문제를 생각해 보는 그림책이다. 이 책의 화자는 아이다. 그래서 이 책의 말은 단순하고 명료하다. 폭격기가 날아오고 폭탄이 떨어져 일상이 부서진 전쟁터에서, 엄마 품에 매달린 아이는 이렇게 말한다. 평화란 “전쟁을 하지 않는 것”, “폭탄 따위는 떨어뜨리지 않는 것”, “집과 마을을 파괴하지 않는 것.” 그 까닭도 명료하다. “왜냐면, 사랑하는 사람과 언제까지나 함께 있고 싶으니까.” 그보다 더 또렷하고 절실한 이유가 또 있을까?

    아이의 평화는 이렇게 이어진다. “배가 고프면 누구든 밥을 먹을 수 있고, 친구들과 함께 공부도 할 수 있는 것”, “사람들 앞에서 좋아하는 노래를 맘껏 부를 수 있는 것”, “싫은 건 싫다고 혼자서라도 당당히 말할 수 있는 것.” 타인의 시선을 얻은 것이다. 그 모든 것이 지극히 당연한 권리이자 일상이지만, 세상의 수많은 ‘누군가’들에게는 너무나 어렵고 절실한 바람인 것이 엄연한 현실이니까. 나만 평화롭다고 평화로운 게 아니니까.  아이는 이제 ‘관계’ 속에 선다. “잘못을 저질렀다면 잘못했다고 사과하는 것”, “어떤 신을 믿더라도, 신을 믿지 않더라도, 서로서로 화를 내지 않는 것.” 누구든 잘못을 저지를 수 있다. 누구나 다른 믿음을 가질 수 있다. 그것을 부정할 때, 자신의 잘못과 남의 다름을 인정하지 않을 때 평화는 요원해진다. 그러므로 너와 나의 관계 속에서 반성과 존중은 평화를 위해 꼭 필요한 전제다. 사실 이러한 인식은 그리 특별할 것이 없다. 그러나 이 책이 ‘한중일 작가들의 공동 기획’의 산물이라는 점에서 각별하게 느껴진다.

    잘못의 인정과 사과는 평화를 위해 필요한 ‘과거에 대한 태도’이고, 다름에 대한 관용과 존중은 ‘평화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자세’다. 그 반성과 존중으로 너와 나는 ‘우리’가 된다. 어우러진 ‘우리’가 평화를 이루어간다. 어우러져 마음껏 뛰어 놀고, 아침까지 푹 잠을 잔다. 그리고 입을 모아 외친다. “목숨은 한 사람에 하나씩, 오직 하나뿐인 귀중한 목숨”이니, “절대 죽여서는 안 돼. 죽임을 당해서도 안 돼. 무기 따위는 필요 없어.” 싸우는 대신 “모두 함께 잔치를 준비하자.”  그리하여 기다리고 기다리던 평화로운 날에 다 같이 신나게 행진을 한다. 그제야 아이는 이렇게 말할 수 있다. “평화란 내가 태어나길 잘했다고 하는 것. 네가 태어나길 잘했다고 하는 것. 그리고 너와 내가 친구가 될 수 있는 것.” 책 속의 아이는 책 밖 어른들의 눈을 똑바로 바라보고 있다. “내가 태어나길 잘했다고 말할 수 있게 해 주세요!” 요청하는 것처럼.

    한일 정부는 이른바 ‘위안부 합의’에 따라 ‘법적 배상금’이 아닌 ‘위로금’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께 지급하겠다고 한다.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니 마니 오가는 말들은 종잡을 수 없이 혼탁하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졸렬하고 사악한 처사다. 아이들이 ‘내가 태어나길 잘했다’고 말하기를 기대할 수 있을까?

    김장성 그림책작가ㆍ출판인 ​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73 지혜로운 멧돼지가 되기 위한 지침서 인간들 때문에 산에서 쫓겨난 멧돼지는 어디로… [한국일보 20161104] 그림책박물관 2016-11-09 657
672 끝지 참 놀랍고 대단한 책입니다. 김숙영 2016-11-03 648
671 에밀리 바바라 쿠니를 사랑하게 만든 그림책입니다. 김숙영 2016-11-03 794
670 검은 새 슬플 때 눈물이 흐르듯 쓰고 싶고 그리고 싶은 강렬한 욕구가 생깁니다. 김숙영 2016-11-03 613
669 앤디와 사자 이 책을 생각하면 유쾌한 기분과 함께 어린 아들의 웃음소리가 떠오릅니다 김숙영 2016-11-03 618
668 잘 가, 안녕 로드킬 당한 동물 떠나 보내는 할머니의 수레 [한국일보 20161006] 그림책박물관 2016-10-14 850
667 달님의 산책 꿈 속 아가, 달이 돼 구름 위를 산책하렴 [국제신문 20160923] 그림책박물관 2016-10-06 894
666 개구리 왕자 그 뒷이야기 도로 개구리가 되려는 왕자, 그 결말은… [한국일보 20160930] 그림책박물관 2016-10-02 926
665 심야 이동도서관 우리 영혼이 먹은 양식들 [레디앙_20160831] 그림책박물관 2016-09-29 1139
664 나의 작은 집 우리집에는 어떤 꿈이 담겨 있을까…'나의 작은 집' [국제신문_20160909] 그림책박물관 2016-09-28 1077
663 시튼 동물기 아이도 매혹된 ‘동물의 기품 있는 죽음’ [한국일보_20160909] 그림책박물관 2016-09-23 985
662 감기 걸린 물고기 누가 감기에 걸렸다고? [한국일보_20160923] 그림책박물관 2016-09-23 965
661 평화란 어떤 걸까? 평화는 거창한 게 아니에요 [한국일보 20160902] 그림책박물관 2016-09-09 1010
660 나의 작은 집 마포구 배경… 젠트리피케이션 속 개인들의 소소한 삶 그림책박물관 2016-09-03 1183
659 폭풍우 치는 밤에 염소와 늑대, 아슬아슬한 평화 ‘손에 땀’ 그림책박물관 2016-08-31 1272
658 야호! 비다 오늘은 달콤 내일은 씁쓸?… 내 마음에 달렸다 그림책박물관 2016-08-31 1129
657 할머니의 여름휴가 상상이 행복한 선물 그림책박물관 2016-08-24 1229
656 우리가 보는 세상 과연 하나일까… 다양한 관점의 존재 일깨워 그림책박물관 2016-08-24 1252
655 잘 자, 뽐뽐 “나만 따라다녀야 해”… 강아지와 나누는 ‘우정’ 그림책박물관 2016-08-24 1076
654 시간이 흐르면 닳은 지우개·사라진 나무… 철학책 못지않은 여운 그림책박물관 2016-08-23 1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