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8l좋아요 4
    그림책자세히보기
    마포구 배경… 젠트리피케이션 속 개인들의 소소한 삶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6-09-03
    조회수 : 1208

    미디어 : 문화일보

    원문 :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6090201032712000001

    필자 : 김지은, 어린이책 평론가

    등록일 : 2016.09.2 (금)

    어떤 공간이나 장소에 대해서 생각할 때면 우리는 늘 달라지지 않는 수동적인 것이라고 여긴다. 물론 종로1가가 어느 날 갑자기 퇴계로로 이동하는 일은 없고 북한산은 변함없이 한자리에 있다. 하지만 공간은 종종 내 삶에 적극적으로 영향을 준다. 어떤 좁고 긴 골목에 들어서면 경외감이 들고 위축되는 느낌을 받기도 하고 어떤 공연장이 유난히 관객들의 호응을 더 전폭적으로 이끌어내기도 한다. 특히 우리가 날마다 잠들고 깨어나는 집은 우리 삶의 많은 부분을 바꾸어 놓는다. ‘그 집에 살 때’로 기억하는 화목한 순간, 그 집의 안온한 뒷마당 덕분에 가능했던 도전들, 잊을 수 없는 큰 창의 햇빛 같은 요소들은 훗날 ‘그 집 덕분이었다’는 감사의 말로 그리운 공간을 추억하게 만든다.

     

    ‘나의 작은 집’은 정든 공간의 소중함을 말하는 그림책이다. 표지에는 사람이 없는 텅 빈 거리가 나온다. 면지를 펼치면 고양이 한 마리와 네 사람이 나오고 본격적으로 책이 시작되면 마치 뛰쳐나오기로 약속한 것처럼 수많은 이웃이 왁자지껄하게 등장한다. 쓰레기봉투를 볼 때 아마도 망원이나 상수 어디쯤일 것 같은 서울 마포구의 한 동네가 배경이다. 작품의 주인공은 ‘삼일 카 센타’로 쓰이던 작은 벽돌집이다. 이 집에 살던 아저씨는 늦은 밤까지 자동차를 고치고, 잠이 들어서는 자신이 개발한 ‘뉴 모델’ 자동차를 타고 연인과 여행하는 꿈을 꾸었다. 이 집에 그다음으로 살았던 사람은 초원 사진관의 사진사였다. 사람들은 너도나도 이 집에 와서 자신의 사연을 남겼다. 한때는 외로운 할머니의 집이었고 모자를 만드는 발랄한 청년들이 거쳐 가기도 했다. 지금은 차를 좋아하고 그림을 사랑하는 한 아가씨의 찻집이 됐다.

    집을 주인공으로 삼아 삶을 말하는 그림책은 여럿 있었다. 로베르토 인노첸티의 ‘그 집 이야기’가 대표적이다. 인노첸티의 ‘그 집’이 수백 년 동안 화려하고 처절하게 스쳐 지나간 거대 역사의 증인이었다면 ‘나의 작은 집’은 젠트리피케이션 현상 속에서도 옛 모습을 지키면서 살아가는 아주 소소한 개인들의 삶을 보여준다. ‘낡고 작은 오래된’ 것을 좋아하는 아가씨는 이 집을 허물지 않고 자신만의 작고 특별한 공간으로 만들어간다. 이곳이 아니었다면 꿈꾸지 못했을 삶과 생활양식을 발견한다. 이 그림책과 달리 마포의 몇몇 동네는 모습을 알아보기 어렵게 변화하고 있다. 이 그림책은 달라지는 마포의 생생한 기록이면서 마포에 대한, 달라지지 말아 달라는 희망이기도 하다.

    김지은 어린이책 평론가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73 지혜로운 멧돼지가 되기 위한 지침서 인간들 때문에 산에서 쫓겨난 멧돼지는 어디로… [한국일보 20161104] 그림책박물관 2016-11-09 673
672 끝지 참 놀랍고 대단한 책입니다. 김숙영 2016-11-03 663
671 에밀리 바바라 쿠니를 사랑하게 만든 그림책입니다. 김숙영 2016-11-03 807
670 검은 새 슬플 때 눈물이 흐르듯 쓰고 싶고 그리고 싶은 강렬한 욕구가 생깁니다. 김숙영 2016-11-03 627
669 앤디와 사자 이 책을 생각하면 유쾌한 기분과 함께 어린 아들의 웃음소리가 떠오릅니다 김숙영 2016-11-03 637
668 잘 가, 안녕 로드킬 당한 동물 떠나 보내는 할머니의 수레 [한국일보 20161006] 그림책박물관 2016-10-14 867
667 달님의 산책 꿈 속 아가, 달이 돼 구름 위를 산책하렴 [국제신문 20160923] 그림책박물관 2016-10-06 915
666 개구리 왕자 그 뒷이야기 도로 개구리가 되려는 왕자, 그 결말은… [한국일보 20160930] 그림책박물관 2016-10-02 944
665 심야 이동도서관 우리 영혼이 먹은 양식들 [레디앙_20160831] 그림책박물관 2016-09-29 1155
664 나의 작은 집 우리집에는 어떤 꿈이 담겨 있을까…'나의 작은 집' [국제신문_20160909] 그림책박물관 2016-09-28 1100
663 시튼 동물기 아이도 매혹된 ‘동물의 기품 있는 죽음’ [한국일보_20160909] 그림책박물관 2016-09-23 1005
662 감기 걸린 물고기 누가 감기에 걸렸다고? [한국일보_20160923] 그림책박물관 2016-09-23 976
661 평화란 어떤 걸까? 평화는 거창한 게 아니에요 [한국일보 20160902] 그림책박물관 2016-09-09 1021
660 나의 작은 집 마포구 배경… 젠트리피케이션 속 개인들의 소소한 삶 그림책박물관 2016-09-03 1209
659 폭풍우 치는 밤에 염소와 늑대, 아슬아슬한 평화 ‘손에 땀’ 그림책박물관 2016-08-31 1292
658 야호! 비다 오늘은 달콤 내일은 씁쓸?… 내 마음에 달렸다 그림책박물관 2016-08-31 1147
657 할머니의 여름휴가 상상이 행복한 선물 그림책박물관 2016-08-24 1246
656 우리가 보는 세상 과연 하나일까… 다양한 관점의 존재 일깨워 그림책박물관 2016-08-24 1265
655 잘 자, 뽐뽐 “나만 따라다녀야 해”… 강아지와 나누는 ‘우정’ 그림책박물관 2016-08-24 1094
654 시간이 흐르면 닳은 지우개·사라진 나무… 철학책 못지않은 여운 그림책박물관 2016-08-23 1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