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0l좋아요 3
    그림책자세히보기
    염소와 늑대, 아슬아슬한 평화 ‘손에 땀’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6-08-31
    조회수 : 1291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s://www.hankookilbo.com/v/4842a35b2da648038323a7921b62502a

    필자 : 이상희. 시인, 그림책 작가

    등록일 : 2016.08.26

    그간의 폭염을 어떻게 견디셨는지, 오랜만에 만난 이들과 후일담을 나누게 되니 이제 어지간히 여름의 터널을 빠져 나온 듯하다.

     

    시시때때 농작물에 물 대느라 고생한 농부들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선풍기 두 대로 버틸 수 없어 책상을 떠나 집필 자료며 회의 자료 보따리를 이고 지고 손님 뜸한 카페를 찾아 떠도느라 나름대로 전쟁을 치렀다. 가까스로 쟁취한 에어컨 바람 속에서 회의를 하고 노트북 작업을 하면서, 홀로 일할 때에는 유튜브에서 찾은 폭우 소리를 이어폰으로 듣고 여럿이 회의할 때에는 폭풍우가 내리치는 그림책을 나직나직 함께 읽기도 했다.

    ‘쏴쏴, 비바람이 거세게 몰아쳤습니다. 물을 퍼붓는 것처럼 비가 내렸습니다’로 시작되는 ‘폭풍우 치는 밤에’의 캄캄한 첫 장면은 에어컨 바람으로 연명하는 폭염 속 도시내기들을 단숨에 비바람 몰아치는 한밤중 산기슭으로 데려간다. 그림 작가 아베 히로시의 거침없는 선이 사선으로 그어댄 굵고 진한 빗줄기 덕분이고, 장면장면 아슬아슬 으스스하면서도 웃음 터지게 만드는 기무라 유이치의 재담 덕분이다. 산기슭의 금방이라도 부서질 듯한 외딴 오두막으로, 폭우를 피해 하얀 염소 하나가 들어가는 것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아니, 하얀 염소마저 지워지는 오두막 속 어둠 속으로 늑대 하나가 들어오는 것으로 시작된다. 좀더 정확하게는, 그 늑대가 다친 발목을 부축하느라 짚은 나무 지팡이 소리를 염소가 오해하는 데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염소는 누군가 오두막 속으로 들어오는 기척에 겁을 먹지만, ‘또각 직, 또각 직’ 기묘한 발굽 소리를 내는 그 존재가 적어도 늑대는 아니라고 믿는다. 늑대 발은 그런 소리를 내지 않으니까. 발을 다쳐 의기소침한 늑대 또한 아무도 없는 줄 알았던 오두막 속의 보이지 않는 선착자가 텃세를 하지 않을뿐더러, 자기도 이제 막 들어왔다는 둥 함께 있게 되어 마음이 한결 놓인다는 둥 상냥하게 굴자 포식 본능을 잊는다. 무엇보다도 시원찮은 다리를 절름거리며 폭풍우 속을 헤매느라 후각이 떨어져 그토록 탐식하는 염소 냄새를 못 알아챈다. 그 덕분에 아슬아슬한 평화가 유지된다.

    이제 염소와 늑대는 어둠 속에서 그저 폭풍우가 그칠 때를 기다리는 웅크린 존재들이다. 먹이와 서식지에 대한 동문서답을 주고받으면서 둘은 ‘빨리 뛰지 못하면 살아남지 못한다’는 동일한 생존 지침에 반가워한다. 그런 만큼 서로의 정체를 궁금해 하지만 포식 관계가 드러나는 순간마다 번개가 치고 천둥이 울린다. 폭풍우가 멎은 뒤 오두막을 떠나면서 둘은 서로를 잘 알아볼 수 있는 다음날 대낮의 만남을 기약한다. ‘폭풍우 치는 밤에’를 암호로 정해두고!

    자연이 연출한 이 절묘한 장면들은 한 치 앞을 내다보지 못하는 우리 삶의 절망과 희망, 타자와의 소통과 관계에 대한 다양한 메타포로 다가오며 오싹하고도 유머러스한 냉기를 끼얹는다. 25년간 동물 사육사로 일하면서 동물과 교감해온 아베 히로시의 스크래치 기법 그림은 천둥과 번개 장면을 위한 선택일까? 이 묵직하고도 경쾌한 이야기는 8권까지 후속편이 나왔지만, 이 한 권만으로도 더없이 완벽하다. 폭염을 이겨낸 모두에게 선물하고 싶은 그림책이다.

    이상희 시인ㆍ그림책 작가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73 지혜로운 멧돼지가 되기 위한 지침서 인간들 때문에 산에서 쫓겨난 멧돼지는 어디로… [한국일보 20161104] 그림책박물관 2016-11-09 673
672 끝지 참 놀랍고 대단한 책입니다. 김숙영 2016-11-03 663
671 에밀리 바바라 쿠니를 사랑하게 만든 그림책입니다. 김숙영 2016-11-03 807
670 검은 새 슬플 때 눈물이 흐르듯 쓰고 싶고 그리고 싶은 강렬한 욕구가 생깁니다. 김숙영 2016-11-03 627
669 앤디와 사자 이 책을 생각하면 유쾌한 기분과 함께 어린 아들의 웃음소리가 떠오릅니다 김숙영 2016-11-03 637
668 잘 가, 안녕 로드킬 당한 동물 떠나 보내는 할머니의 수레 [한국일보 20161006] 그림책박물관 2016-10-14 867
667 달님의 산책 꿈 속 아가, 달이 돼 구름 위를 산책하렴 [국제신문 20160923] 그림책박물관 2016-10-06 915
666 개구리 왕자 그 뒷이야기 도로 개구리가 되려는 왕자, 그 결말은… [한국일보 20160930] 그림책박물관 2016-10-02 944
665 심야 이동도서관 우리 영혼이 먹은 양식들 [레디앙_20160831] 그림책박물관 2016-09-29 1155
664 나의 작은 집 우리집에는 어떤 꿈이 담겨 있을까…'나의 작은 집' [국제신문_20160909] 그림책박물관 2016-09-28 1100
663 시튼 동물기 아이도 매혹된 ‘동물의 기품 있는 죽음’ [한국일보_20160909] 그림책박물관 2016-09-23 1005
662 감기 걸린 물고기 누가 감기에 걸렸다고? [한국일보_20160923] 그림책박물관 2016-09-23 976
661 평화란 어떤 걸까? 평화는 거창한 게 아니에요 [한국일보 20160902] 그림책박물관 2016-09-09 1021
660 나의 작은 집 마포구 배경… 젠트리피케이션 속 개인들의 소소한 삶 그림책박물관 2016-09-03 1208
659 폭풍우 치는 밤에 염소와 늑대, 아슬아슬한 평화 ‘손에 땀’ 그림책박물관 2016-08-31 1292
658 야호! 비다 오늘은 달콤 내일은 씁쓸?… 내 마음에 달렸다 그림책박물관 2016-08-31 1147
657 할머니의 여름휴가 상상이 행복한 선물 그림책박물관 2016-08-24 1246
656 우리가 보는 세상 과연 하나일까… 다양한 관점의 존재 일깨워 그림책박물관 2016-08-24 1265
655 잘 자, 뽐뽐 “나만 따라다녀야 해”… 강아지와 나누는 ‘우정’ 그림책박물관 2016-08-24 1094
654 시간이 흐르면 닳은 지우개·사라진 나무… 철학책 못지않은 여운 그림책박물관 2016-08-23 1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