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8l좋아요 6
    그림책자세히보기
    닳은 지우개·사라진 나무… 철학책 못지않은 여운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6-08-23
    조회수 : 1145

    미디어 : 문화일보

    원문 : http://m.munhwa.com/mnews/view.html?no=2016081901032712000001

    필자 : 김지은, 어린이책 평론가

    등록일 : 2016.08.19

    그림책은 세계의 어린이들이 평등하게 교감하는 통로다. 글이 적어서 번역이 수월하고 문맹인 어린이도 어느 정도 의미에 접근할 수 있다. 틀에 갇히지 않은 다양한 색과 형상은 각 지역, 여러 공동체의 특색 있는 문화를 보여준다. 그러면서도 한 사람의 어린이가 자라면서 느끼는 보편적인 경험과 가치를 담고 있어서 누구나 고개를 끄덕이면서 읽게 된다.


    책은 포르투갈의 대표적인 작가 이자벨 미뇨스 마르틴스와 마달레나 마토소의 작품으로 라틴 문화권 특유의 선명한 색감과 무늬, 자유분방한 분위기가 인상적이다. 표지는 느긋한 리스본의 해변에서 시작된다. 누워서 몸을 그을리는 피서객들은 저마다 피부색도 다르고 이 중에는 비키니 상의 없이 편안히 엎드린 여성도 있지만 깨어 있는 사람은 전부 다 책을 손에 들고 있다. 면지의 기하학적인 타일 무늬에서는 이 지역과 영향을 주고받았던 이슬람 문화권의 모자이크가 떠오르고 위쪽에서 기어오는 빨간 달팽이는 이 책이 앞으로 보여줄 느리지만 아름다운 시간의 서사를 예고한다.

    글은 어른과 어린이를 가리지 않고 사랑할만한 한 편의 시다. 작가는 ‘시간이 흐르면 아이는 자라고 연필은 짧아져’라는 간결한 문장에서 출발해 냄비 속 양파가 부드러워지고 카펫이 닳고 과자가 눅눅해지고 책의 표지가 바래고 타이어가 닳을 때까지 시간의 진행과 함께 달라지는 것들을 하나하나 호명한다. 바뀌는 것 중에는 우리의 감정도 있다. 시간이 흐르면 ‘촌스럽던 것이 멋있어 보이기도 하고’, ‘멋있던 것이 우스꽝스러워지기도’ 한다. 그토록 어려웠던 일이 언젠가부터 쉬워지기도 하는데 그 과정에서 문득 우리는 깨닫는다. 이 모든 것이 달라져도 산은 언제나 그 자리에 있고 인생은 여행길이며, 줄을 서면 내 차례가 오고, 친구들은 변함없이 내 곁에 있다는 든든한 진리를 말이다. 끝까지 읽고 나면 이 작은 그림책 한 권이 존재와 시간에 관한 철학책 못지않은 여운을 준다.


    책의 그림은 글만큼이나 함축적이다. 닳아 없어진 지우개는 가루로만 남아있고 어둠에 익숙해진 눈동자는 보이지 않는다. 사라진 나무는 공사 현장 어디에도 없다. 그러나 모닥불이 마지막까지 온기를 지니는 것처럼 남아야 할 것은 반드시 우리 곁에 남는다. 책을 덮기 전에 면지의 달팽이는 어디까지 갔는지 꼭 찾아보기 바란다. ​

     

    작성자 리뷰 더보기
번호 책 제목 리뷰 제목 작성자 등록날짜 조회
673 지혜로운 멧돼지가 되기 위한 지침서 인간들 때문에 산에서 쫓겨난 멧돼지는 어디로… [한국일보 20161104] 그림책박물관 2016-11-09 658
672 끝지 참 놀랍고 대단한 책입니다. 김숙영 2016-11-03 648
671 에밀리 바바라 쿠니를 사랑하게 만든 그림책입니다. 김숙영 2016-11-03 795
670 검은 새 슬플 때 눈물이 흐르듯 쓰고 싶고 그리고 싶은 강렬한 욕구가 생깁니다. 김숙영 2016-11-03 614
669 앤디와 사자 이 책을 생각하면 유쾌한 기분과 함께 어린 아들의 웃음소리가 떠오릅니다 김숙영 2016-11-03 618
668 잘 가, 안녕 로드킬 당한 동물 떠나 보내는 할머니의 수레 [한국일보 20161006] 그림책박물관 2016-10-14 851
667 달님의 산책 꿈 속 아가, 달이 돼 구름 위를 산책하렴 [국제신문 20160923] 그림책박물관 2016-10-06 894
666 개구리 왕자 그 뒷이야기 도로 개구리가 되려는 왕자, 그 결말은… [한국일보 20160930] 그림책박물관 2016-10-02 926
665 심야 이동도서관 우리 영혼이 먹은 양식들 [레디앙_20160831] 그림책박물관 2016-09-29 1140
664 나의 작은 집 우리집에는 어떤 꿈이 담겨 있을까…'나의 작은 집' [국제신문_20160909] 그림책박물관 2016-09-28 1078
663 시튼 동물기 아이도 매혹된 ‘동물의 기품 있는 죽음’ [한국일보_20160909] 그림책박물관 2016-09-23 985
662 감기 걸린 물고기 누가 감기에 걸렸다고? [한국일보_20160923] 그림책박물관 2016-09-23 966
661 평화란 어떤 걸까? 평화는 거창한 게 아니에요 [한국일보 20160902] 그림책박물관 2016-09-09 1010
660 나의 작은 집 마포구 배경… 젠트리피케이션 속 개인들의 소소한 삶 그림책박물관 2016-09-03 1183
659 폭풍우 치는 밤에 염소와 늑대, 아슬아슬한 평화 ‘손에 땀’ 그림책박물관 2016-08-31 1272
658 야호! 비다 오늘은 달콤 내일은 씁쓸?… 내 마음에 달렸다 그림책박물관 2016-08-31 1129
657 할머니의 여름휴가 상상이 행복한 선물 그림책박물관 2016-08-24 1229
656 우리가 보는 세상 과연 하나일까… 다양한 관점의 존재 일깨워 그림책박물관 2016-08-24 1252
655 잘 자, 뽐뽐 “나만 따라다녀야 해”… 강아지와 나누는 ‘우정’ 그림책박물관 2016-08-24 1076
654 시간이 흐르면 닳은 지우개·사라진 나무… 철학책 못지않은 여운 그림책박물관 2016-08-23 1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