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요니
  • 부부가 같이 작가로 활동하고 있어요. 미요니는 고양이의 우는 소리(일본에서 고양이는 미요라고 운다)와 핀란드 어로 꿈이라는 뜻의 합성어입니다. 어린이와 함께하는 워크숍을 자주 열고 고양이 두 마리를 기르며 가슴이 쿵쾅쿵쾅 뛰는 하루하루를 소중하게 보내고 있습니다. 《달 치즈》로 2016년 볼로냐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되었어요.
     

  • 전체 그림책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