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보미
  •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어린이를 위한 잡지와 그림책 편집디자이너로 일했습니다. 어린이들을 위해서 좀 더 나의 메시지를 담고 더욱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는 생각에 그림 작가로서의 길을 가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그림책에 대한 공부를 하면서 어린 친구들에게 그리고 나의 사랑하는 딸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난 흙이 좋아』, 『come and play with me』, 『물과 공기는 왜 더러워졌을까요?』 등을 그렸습니다.







     

  • 전체 그림책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