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상욱
  • 1970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고등학생 때 양자물리학자가 되기로 마음먹은 후, KAIST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상대론적 혼돈 및 혼돈계의 양자 국소화에 관한 연구 ’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포스텍, 카이스트, 독일 막스-플랑크 복잡계 연구소 연구원, 서울대 BK조교수를 거쳐 2004년부터 부산대 물리교육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아태이론물리연구소 과학문화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동아일보에 [김상욱 교수의 과학에세이], 경향신문에 [21세기 고전], 스켑틱에 [이상한 양자세계의 물리학자]를 연재하며, 저서로는 『영화는 좋은데 과학은 싫다고?』, 『과학수다 1, 2』(공저), 『과학하고 앉아있네 3, 4』(공저), 『김상욱의 과학공부』 등이 있다.
    다른 사람들과 앎을 공유하는 것을 행복하게 생각한다. 가르치는 것이 가장 좋은 배움의 방법이라고 여기기 때문이다. 과학을 널리 알릴수록 사회에 과학적 사고방식이 자리 잡을 것이고, 그러면 이 세상이 좀 더 살 만한 곳이 될 거라 믿고 있다.

  • 전체 그림책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