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미숙
  • 어린 시절 나는 친구들을 웃기기 좋아하는 아이였어요. 어른이 되면 사람들을 웃기는 직업을 갖게 되는 걸 상상한 적도 있는데, 지금은 그림책에 그림을 그리는 화가가 되었습니다. 이 책의 원고를 처음 받았을 때, 문득 어린 시절의 제 꿈이 생각났습니다. 특히 ‘웃음은 힘이 세다’라는 이 책의 제목이 제 마음을 끌어당겼어요.
    그동안 만든 책으로 《팥죽 할멈과 호랑이》 《흰 쥐 이야기》 《빨주노초파남보 색깔 말놀이》 《작은 배가 동동동》 《뻐드렁니 코끼리》 《펭귄》 등이 있습니다.
  • 전체 그림책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