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미애
  • 2004년 프뢰벨 그림동화 공모전에서 《내 이름은 ‘큰웅덩이검은하늘긴그림자’야》가 선정되면서 본격적으로 동화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코코 샤넬 : 아름답고 당당하게 세상과 마주 보라》, 《도서관 벌레와 도서관》, 《이상한 그것》, 《악어와 악어새》 등의 책을 썼고 2008년 제9회 동서문학상 동화 부분 은상, 2009년 한국안데르센상, 2010년 창비 좋은어린이책에서 동화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습니다. 2010년 《도서관 벌레와 도서관》이 김해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었습니다.
  • 전체 그림책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