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0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하브루타 질문놀이 교육협회장 권문정 추천 도서!
    글과 그림이 제대로 어우러져 시각적 문해력을 극대화한 그림책
    과연 오늘은 좋은 날일까요, 안 좋은 날일까요?

    맑고 화창한 날, 토끼가 소풍 바구니를 들고 쥐를 찾아 왔어요. “오늘은 좋은 날이야!” 토끼가 말했어요. 하지만 곧바로 먹구름이 몰려오더니 비가 내리기 시작했지요. 비를 맞은 쥐가 말했어요. “안 좋은 날이야.” 토끼가 우산을 펼쳤어요. 하지만 거센 비바람에 우산을 든 쥐가 날아가고 말았어요. 자꾸 뒤바뀌는 상황! 토끼의 말대로 오늘은 좋은 날일까요? 아니면 쥐의 말대로 안 좋은 날일까요?

    『오늘은 좋은 날? 안 좋은 날?』은 좋은 일과 나쁜 일을 번갈아 만나는 토끼와 쥐의 이야기를 통해 긍정적인 생각의 중요성과 우정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함축적인 의미가 담긴 짧은 글과 상황을 잘 표현하는 그림이 조화를 이루는 그림책으로, 그림을 보고 이야기의 맥락을 읽을 수 있는 시각적 문해력을 키워 줍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오늘은 좋은 날? 안 좋은 날?〉을 추천하는 이유

1. 표지부터 질문을 폭발시키는 이야기를 담고 있어요.
2.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 긴장감 있는 전개로, 아이들이 몰입하여 책장을 넘기고 싶게 해요.
3. 전 세대를 아울러 모두가 공감하는 주제로, 영유아 놀이부터 부모 교육까지 활용할 수 있어요.
4. 갈등을 겪고 해결하는 과정을 통해 아이들이 친구들과 사회적 교류하는 법을 배울 수 있어요.
5. 그림책을 읽는 중에도 읽은 후에도 연계할 수 있는 놀이를 수없이 떠오르게 해요.
6. 글을 최소화하여 시각적 문해력을 극대화한 그림책으로, 아이들이 새로운 스토리를 만들어 낼 수 있게 해요.
- 하브루타 질문놀이 교육협회장 권문정

그림책으로 기르는 시각적 문해력

〈오늘은 좋은 날? 안 좋은 날?〉은 그림을 읽게 하는 책이에요. 다른 그림책들처럼 텍스트와 그림이 조화를 이루어 이야기를 이어 가지만, 이 그림책의 특별한 점은 짧은 글이 함축적인 의미를 담고 반복된다는 점이지요. ‘좋은 날’ 혹은 ‘안 좋은 날’로 반복되는 문장은 상황에 따라 다양한 의미로 읽힐 수 있어요. 기분 좋은 날이 될 수도 있고, 함께 있어 좋은 날이 될 수도 있고, 그야말로 날씨가 맑아 좋은 날이 될 수도 있거든요. 아이들은 그림을 보며 ‘좋은 날’과 ‘안 좋은 날’의 의미를 유추할 거예요. 유아들의 문해력은 이처럼 그림을 통해 맥락을 파악하는 활동으로부터 길러진답니다.

볼수록 새로운 이야기가 보이는 책

〈오늘은 좋은 날? 안 좋은 날?〉을 처음 볼 땐 이야기의 흐름을 따라 보게 될 거예요. 화창했던 하늘에서 비가 내리고, 맛있는 사과를 얻었는데 안에서 벌레가 나타나는 등 반전이 계속 반복되며 독자가 웃음을 터트리게 하지요. 웃음과 감동이 있는 이야기를 감상한 뒤에 다시 그림책을 펼쳐 보세요. 처음엔 보지 못했던 부분을 발견할 수 있을 거예요. 토끼와 쥐는 무슨 관계일까요? 오늘이 둘의 첫 소풍이었을까요? 질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새로운 이야기가 샘솟아요. 그러면 아이들의 머릿속 사고 영역을 담당하는 곳에 불이 반짝반짝 들어올 거예요.
그림작가 정보
  • 제프 맥
  • 이 책의 그림을 그린 제프 맥은 뉴요 주 시골 마을에서 자랐습니다. 제프 맥의 가족은
    농장에서 살지도 않았고 가축을 기르지도 않았지만 어머니는툭하면 제푸 맥의 방이 돼지우리 같다고 놀리곤 했지요. 그림 작가가 된 제프 맥은 리다
    애쉬먼이 쓴『별이 빛나는 밤의 탐험여행』 『둥둥탁』등과 같은 색감의 아름다운 어린이 책에 온갖 종류의 동물을 그려 넣었습니다. 그는 현재
    메사추세츠 주의 이스트 햄프턴에 살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헤더
  • 외국의 다양한 소설을 윤문하는 일을 하다가 지금은 그림책 출판사에서 일하며 세계의 많은 그림책을 보고 즐기고 있습니다. 『명탐정 티나 숨은 고양이를 찾아라』는 처음으로 옮긴 그림책입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