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9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오늘도 내일도
    웃고, 놀고, 먹고, 자고…
    수없이 반복하고 그렇게 성장하는
    아이들을 응원하는 그림책!

    우리는 모두 매일매일 고! 고! 고!

    『오늘도 고고고!』 그림책 표지를 보면 귀여운 아기 고릴라 두 마리가 보입니다. 폴짝 뛰고 있네요. 어디로 달려가고 있는 걸까요? 아기 고릴라를 따라 표지를 넘겨 봅니다.

    기대와 달리 고릴라들은 걷기 시작하네요. 이내 뛰고, 사과를 보고, 사과나무에 올라가고, 사과를 두고 싸우고, 끝내 나무에서 쿵! 하고 떨어지고 맙니다. 이쯤 되었을 때, ‘고고고!’의 의미가 확실해집니다. 행위를 연결하는 연결어미 ‘~고’를 이어 붙인 것이지요. 그리고 눈치 빠른 독자는 잠들기 전까지 ‘고고고!’가 이어질 것을 예상합니다.

    아이들은 아기 고릴라를 보며 거울로 자기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겠지요. 온종일 다양한 행동을 하고 또 하는 아이들은 매 순간에 온 마음을 다합니다. 아이들에겐 신기하지 않은 일이 없습니다. 『오늘도 고고고!』에는 웃고 재잘거리고 때로는 울고불고하고 먹고 싸고 자면서 행복해하는, 그렇게 오늘도 크는 아이들의 즐거운 시간이 담겨 있습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고!고!고!에 담긴 소중한 나의 오늘
반복되는 일상의 의미를 밝히는 그림책

아이들에게 반복되는 하루는 무엇일까요? 이 물음에 대한 작가의 생각이 면지에서 슬쩍 드러납니다.
“모든 생명체는 똑같이 먹고, 싸고, 자면서 큰다.”
평범한 일상이 곧 성장을 가져온다는 통찰입니다. 이 말을 곱씹을수록 담담한 위로가 느껴집니다. 성장통을 겪고 있을 아이들과 어른들에게 꼭 필요한 말 같습니다. 하루 수차례 먹고 싸고 자는 날들, 단순하게 반복되는 일상, 그 안에서 오르락내리락하는 수많은 감정들. 때로는 그날이 그날 같고, 어딘가를 향해 나아가는 게 아니라 고만고만한 나날을 버티고 있구나 싶지요. 그때 이 그림책이 평범한 하루하루가 성장을 위해서 얼마나 꼭 필요한 시간이고, 충만한 시간인지 우리에게 슬쩍 이야기해 주는 듯합니다.
잠자리에서 아이와 함께 읽으면서 오늘 하루 뭘 했는지 얘기해 보세요. 무엇무엇 했고, 무엇무엇 했고, 하나하나 나열하다 보면 정말 수많은 걸 했구나 싶습니다. 그리고 책을 딱 덮으면 뒤표지에 이런 글을 만납니다.
“내일도 고고고!”

피식, 웃음이 나옵니다. 성장할 시간은 앞으로도 한참이나 남았으니까요.

네가 무엇을 하든, 어디에 있든, 너의 모든 순간을 응원할게!
하루하루 성장하는 아이들을 지켜 주는 따뜻한 시선!

두 아기 고릴라는 쌍둥이처럼 보입니다. 얼굴도, 키도, 하는 행동도 똑같습니다. 싸울 때랑 울 때, 표정도 비슷합니다. 찬찬히 살펴보면 딱 하나 차이를 찾을 수 있습니다. 머리 모양이 조금 다를 뿐입니다.
작가는 쌍둥이를 이렇게 아주 섬세하게 구분했듯이, 그림 속에 아빠 고릴라의 흔적들도 아주 섬세하게 숨겨 두었습니다. 사과나무 옆 둥그런 등이 보이나요? 사과나무에서 떨어져 울고 있는 아기 고릴라들은 난데없이 떨어진 사과를 보며 놀라고, 어느새 사과를 먹고 울음을 뚝 그칩니다. 사과나무에서 사과가 어떻게 떨어졌을까, 앞뒤 그림을 비교해 가며 살펴보니 나무 옆에 어른 고릴라의 몸이 슬쩍 보이는 듯합니다. 아무래도 쌍둥이를 따라다니는 아빠 고릴라가 퉁, 하고 나무를 친 모양입니다.
아빠 고릴라의 모습은 다른 장면에도 드러납니다. 수풀 장면을 잘 보면, 숨어 있는 아빠 고릴라가 보입니다. 호기심 가득한 숲속 동물 친구들의 모습도 보이지요. 그리고 아기 고릴라들이 잠든 장면을 잘 살펴보면 손이 보입니다. 드러나지 않게 언제나 지켜보고 있는 어른의 시선이 느껴지고, 자연스레 마음이 몽글몽글 따뜻해집니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멀리 숲이 보이고 한쪽으로는 도시가 보입니다. 숲속 고릴라처럼 잠든 우리 아이들 곁에 누군가가 함께할 것 같습니다. 빙긋이 웃는 달님 얼굴은, 마치 자고 있는 아이를 바라보고 있는 엄마 아빠의 얼굴 같습니다.

〈작가의 말〉

평범하지만 가장 사랑스러운 일상의 순간들을 포착하다
나는 ㅇㅇ하고, ㅇㅇ하고, ㅇㅇ하고, 나도 ㅇㅇ하고, ㅇㅇ하고, ㅇㅇ하고….
아이들이 어릴 때 고, 고, 고, 고, 하며 말을 끊지 않고 계속해서 이야기하던 때가 있었다.
이야기를 끝내고 싶지 않아서였는지, 하고 싶은 말이 계속 생각이 나서였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내 머리 한구석에 ‘…고, …고, …고’가 남아서 맴돌고 있었다.
아이들을 키우면서 남아 있는 많은 기억 중에서 가장 사랑스러웠던 기억은
잘 먹는 모습, 잘 싸는 모습, 잘 자는 모습이었다.
세상 모든 부모가 공감하고 가장 바라는 것은 이런 평범한 모습이 아닐까 생각한다.
그림작가 정보
  • 석철원
  • 석철원은 부산에서 태어났어요. 어릴 적 만화책이나 애니메이션 보는 걸 좋아해 대학에서 예술학을 공부하고 일본에서 미술교육을 공부한 뒤 디자이너로 일했어요. 핀포인트 갤러리 그림책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으며 그림책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고, 첫 그림책 『버스야 다 모여!』를 이어 『전철아 다 모여!』를 만들었어요. 지금은 도쿄에서 살며 아이들과 그림 그리기 등의 활동을 하며 다음 그림책을 준비하고 있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