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96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흩어진 해를 찾아
    무한한 상상을 자극하는 그림책

    동쪽에서 떠서 서쪽으로 지는 해는 매일 같은 일을 반복합니다. 늘 그 자리에 있다고 생각되는 것, 그것이 사라진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늘 당연하다 생각했던 것, 그것은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주고 있을까요?


    《해 한 조각》은 산산조각이 난 해 조각을 찾아 하나하나 다시 모으는 이야기입니다. 산으로 간 해 한 조각은 싹을 틔우고, 구름 위로 올라간 해 한 조각은 무지개로 피어납니다. 달로 떨어지는 해 한 조각은 어떻게 될까요? 그림책을 읽으며 상상해 보세요. 여기저기로 흩어진 해 조각은 어디로 떨어져 어떤 변화를 가지고 올지 말이에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전 세계에서 주목받는
정진호 작가의 개성 넘치는 신간

《해 한 조각》은 《위를 봐요!》와 《벽》으로 2015년, 2018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라가치상을 두 차례 수상하고, 전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정진호 작가의 신작입니다. 정진호 작가가 원작 뮤지컬 〈리틀 뮤지션〉을 만난 건 2020년 봄이었어요. 그때부터 구상한 그림책은 2년이 지나 독자들과 만나게 되었지요. 무대 위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그대로 옮겨 올 수는 없었기에 오랜 시간 고민하고 수십 가지의 이야기를 종이 위에 지었다 허물기를 반복하다가, 드디어 《해 한 조각》이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해가 호수에 빠졌다는 원작 뮤지컬의 배경이 제 상상력을 자극했고, 무대 위 노란 삼각형으로 표현된 햇살을 따라 그리며 책의 그림이 시작되었습니다.”

정진호 작가의 말처럼 《해 한 조각》은 노란 삼각형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뮤지컬의 한 장면이 모티브가 되었지요. 뮤지컬에서 노란 삼각형은 해가 되기도 하고 햇살이 되기도 하고 주인공 아이가 타고 날아가는 탈것이 되기도 했어요. 해가 사라져 추위로 뒤덮인 세상에 피리 하나를 들고 해를 찾아 떠나는 아이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을 보고, 정진호 작가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이야기를 재해석 했어요. 간결하면서도 상상력이 넘치는, 위트 있는 방식으로 말이죠.

절제된 색과 도형으로 만들어 낸
귀엽고 사랑스러운 그림책

《해 한 조각》은 노란 삼각형 모양의 해 조각이 이야기를 끌고 가지만, 그림 곳곳에 귀엽고 사랑스러운 친구들이 등장합니다. 해가 산으로 가서 ‘싹을 틔워’ 뾰족하고 동그랗고 세모난 모양의 나무들을 자라게 하는데, 곳곳에 눈사람처럼 생긴 나무와 네모난 나무, 해 모양의 나무 등 독특한 나무들이 보입니다. 그림을 자세히 볼 때만 발견할 수 있는 숨겨진 재미 요소지요. 달로 간 해 조각 때문에 달빛이 환하게 올라왔을 때, 외계인과 우주인, 그리고 달 뒤에 숨어 있는 부끄럼 많은 누군가를 발견하게 됩니다. 토끼일까요, 또 다른 동물일까요? 겨울잠을 자던 동굴에서 깨어나는 건 과연 누구일까요? 작가가 숨겨 놓은 그림 속 이야기를 찾아내는 건 독자의 몫입니다.

이 책은 노란색과 빨간색, 그리고 검은색, 딱 세 가지 색만으로도 충분히 많은 것을 표현해 내고 있습니다. 글 역시 한 편의 시처럼 짧지만 운율이 살아 있어 소리 내어 읽었을 때 읽는 맛이 더 살아납니다. 그림책은 글과 그림이 조화를 이루며 만들어진 예술입니다. 글만으로도 생각할 수 있는 여지를 줄 수 있지만 글에서 담지 못하는 세세한 이야기들을 그림을 통해 만날 수 있지요. 《해 한 조각》은 글과 그림이 조화롭게 구성된 사랑스러운 그림책입니다.
전 세계에서 주목받는
정진호 작가의 개성 넘치는 신간

《해 한 조각》은 《위를 봐요!》와 《벽》으로 2015년, 2018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라가치상을 두 차례 수상하고, 전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정진호 작가의 신작입니다. 정진호 작가가 원작 뮤지컬 〈리틀 뮤지션〉을 만난 건 2020년 봄이었어요. 그때부터 구상한 그림책은 2년이 지나 독자들과 만나게 되었지요. 무대 위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그대로 옮겨 올 수는 없었기에 오랜 시간 고민하고 수십 가지의 이야기를 종이 위에 지었다 허물기를 반복하다가, 드디어 《해 한 조각》이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해가 호수에 빠졌다는 원작 뮤지컬의 배경이 제 상상력을 자극했고, 무대 위 노란 삼각형으로 표현된 햇살을 따라 그리며 책의 그림이 시작되었습니다.”

정진호 작가의 말처럼 《해 한 조각》은 노란 삼각형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뮤지컬의 한 장면이 모티브가 되었지요. 뮤지컬에서 노란 삼각형은 해가 되기도 하고 햇살이 되기도 하고 주인공 아이가 타고 날아가는 탈것이 되기도 했어요. 해가 사라져 추위로 뒤덮인 세상에 피리 하나를 들고 해를 찾아 떠나는 아이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을 보고, 정진호 작가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이야기를 재해석 했어요. 간결하면서도 상상력이 넘치는, 위트 있는 방식으로 말이죠.

절제된 색과 도형으로 만들어 낸
귀엽고 사랑스러운 그림책

《해 한 조각》은 노란 삼각형 모양의 해 조각이 이야기를 끌고 가지만, 그림 곳곳에 귀엽고 사랑스러운 친구들이 등장합니다. 해가 산으로 가서 ‘싹을 틔워’ 뾰족하고 동그랗고 세모난 모양의 나무들을 자라게 하는데, 곳곳에 눈사람처럼 생긴 나무와 네모난 나무, 해 모양의 나무 등 독특한 나무들이 보입니다. 그림을 자세히 볼 때만 발견할 수 있는 숨겨진 재미 요소지요. 달로 간 해 조각 때문에 달빛이 환하게 올라왔을 때, 외계인과 우주인, 그리고 달 뒤에 숨어 있는 부끄럼 많은 누군가를 발견하게 됩니다. 토끼일까요, 또 다른 동물일까요? 겨울잠을 자던 동굴에서 깨어나는 건 과연 누구일까요? 작가가 숨겨 놓은 그림 속 이야기를 찾아내는 건 독자의 몫입니다.

이 책은 노란색과 빨간색, 그리고 검은색, 딱 세 가지 색만으로도 충분히 많은 것을 표현해 내고 있습니다. 글 역시 한 편의 시처럼 짧지만 운율이 살아 있어 소리 내어 읽었을 때 읽는 맛이 더 살아납니다. 그림책은 글과 그림이 조화를 이루며 만들어진 예술입니다. 글만으로도 생각할 수 있는 여지를 줄 수 있지만 글에서 담지 못하는 세세한 이야기들을 그림을 통해 만날 수 있지요. 《해 한 조각》은 글과 그림이 조화롭게 구성된 사랑스러운 그림책입니다.

원저 : 브러쉬씨어터
대한민국 아동 가족 공연으로 전 세계 관객을 만나기 위하여 2015년에 창립했다. 북미, 유럽, 중국, 중동, 중앙아시아와 남아프리카공화국까지 22개 국가를 투어하며 총 135개 도시에서 603회 이상의 공연을 선보였으며, 세계 유수의 페스티벌과 극장으로부터 공연 레퍼토리 초청이 이어지고 있다. 뮤지컬 <드래곤 하이>는 2019년 첫선을 보인 후 많은 사랑을 받으며 매년 더 좋은 공연으로 관객과 만나고 있다.
인스타그램 @brushtheatre
그림작가 정보
  • 이야기가 담긴 집을 꿈꾸며 한양대학교에서 건축을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책 속에 이야기 집을 지어 아이들에게 선물하고 있습니다.  첫 그림책 <위를 봐요!>로 2015년 볼로냐 국제 아동도서전에서 라가치상을 받았습니다. <부엉이>로 한국 안데르센상 미술 부문 우수상을,  <벽>으로 황금도깨비상 우수상을 수상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노란 장화>, <우리 함께 살아요!>, <투명 나무>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