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2878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목을 빼고 엄마를 기다리는 아이의 마음이 전해집니다. 이태준 작가의「엄마 마중」이 단정한 그림책으로 새로 만들어졌습니다. 거리를 오가는 전차, 전차를 타러 달려가는 까까머리 학생들, 아기를 업고 있는 누나, 짐 하나는 머리에 이고 또 하나는 손에 든 아주머니……. 1930년대 거리 풍경이 엷고 담백한 그림으로 재현됩니다. 아이가 그렇게 기다리던 엄마 손을 잡고 함박눈 내리는 골목을 걷는 마지막 장면은 우리에게 안도감과 따스함을 전해 줍니다.

    겨울 거리입니다. 추워서 코가 새빨간 아가가 전차 정류장에서 엄마를 기다립니다. 기다리다 못한 아가는 차장에게 “우리 엄마 안 와요?”라고 묻지만 차장이 알 턱이 있나요. 그 다음 전차, 역시 엄마는 없고 이번 차장 역시 그저 ‘땡땡’ 하면서 지나갑니다. 그 다음 차장은 “다칠라. 너희 엄마 오시도록 한군데만 가만히 섰거라, 응?” 하고 친절하게 얘기해 주지만 엄마가 안 오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어둑해지는 거리, 이제는 바람이 불어도 꼼짝 안 하고 전차가 와도 묻지 않는 아가의 모습에 가슴이 저릿합니다. 게다가 눈까지 내리기 시작합니다. 엄마가 오고 있기는 한 걸까요? 아련한 그리움과 가족에 대한 사랑이 가슴에 스며드는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그림작가 정보
  • 빼어난연출과구성으로동양적서정을담아내는작가
    1970년에 부산에서 태어났습니다. 홍익대학교 동양화과를 졸업했습니다. 그림을 맡아 펴 낸 어린이 책으로『삼촌과 함께 자전거 여행』『안내견 탄실이』『북치는 곰과 이주홍 동화나라』『비나리 달이네 집』『하늘길』『메아리』『엄마 마중』『빛나는 어린이 문학』시리즈가 있고, 영문판 한국 전래동화집『Long Long Time Ago』도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이태준
  • 1904년 강원도 철원에서 태어났습니다. 6세 때인 1909년에 아버지를 여의고, 9세 때인 1912년에 어머니를 잃어 고아로 성장하였습니다. 1924년 휘문고보에 입학하여 습작 활동을 시작하고, 1925년『조선문단』에「오몽녀」가 입선되면서 본격적으로 문단 활동을 하셨습니다. 김동인·이효석과 함께 미문장의 대표 작가로, ‘한국 단편 소설의 완성자이며, 1930년대의 걸출한 작가들에게 큰 영향을 끼친 소설가’라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저서로는 소설집『세 동무』『가마귀』『별은 창마다』『복덕방』등과 소년 소설「물고기 이약이」「슬픈 명일 추석」「몰라쟁이 엄마」「슬퍼하는 나무」등이 있습니다. 그의 소년 소설 대부분은 잡지『어린이』에 발표한 것으로,『돌다리』에서 볼 수 있습니다. 1946년 월북하였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아련한 기다림
    별점 :
    작성자 :
    2007-06-23
    조회수 : 598
    추워서 코가 빨개진 아가가 시선을 잡아끈다.
    이태준작가의 엄마 마중에 김동성작가가 그림을 그렸다.

    두말할것 필요 없는 그림이다.
    정말 담백하고, 아련하게 그려냈다.
    좋은 글과 그림이 만나서 이뤄지는 완벽한 조합을 보여준다.

    중간에 글이 없는 페이지도 들어가고, 엄마가 어디쯤 오고있을까 아이의 상상인것같은 전차가 오는 모습도 보여지고...
    시간의 흐름과 아이의 기다림을, 페이지를 쪼개어 담아내는 작가의 능력이 탁월하다. 페이지 한장한장마다, 아이가 엄마를 기다리는 그 절절한 마음이 고스란히 녹아있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
    엄마 마중
    별점 :
    작성자 :
    2007-06-20
    조회수 : 284
    작은 아가는 엄마를 만나기 위하여 그 추운 겨울날 전차 정류장에 나와있다, 어렵고 힘든 시절 엄마는 일을 하러 가셨는지 아가를 돌봐주는 이 없어 혼자 나와 있는 아가의 모습이 가슴시리기도 하다.
    지금의 길거리나 사람들의 옷차림 그리고 이동수단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을 하고 있는 모습이 요즘 아이들에게는 신기할수도 있겠다.
    하지만 아가에게 엄마라는 존재가 얼마나 중요한지는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어 보인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
    엄마를 기다리는 마음
    별점 :
    작성자 :
    2007-06-20
    조회수 : 333

    쓸쓸함이 가슴안으로 강하게 스며드는 책.
    이 책은 쓸쓸한 분위기를 낸다. 정거장에 아장 아장 나타난 작은 꼬마. 엄청 추워보이는 날씨인데도 꼬마는 엄마를 마중나왔다. 정거장에 서서 엄마가 언제 오는지를 운전하는 아저씨께 물어본다. 아저씨들은 너희 엄마를 모른다고만 한다. 그러다가 만난 아저씨는 그 자리에 서서 기다리라고 알려준다. 꼬마는 그 자리에 꼼짝않고 아무말도 없이 엄마만을 기다린다.


    엄마를 간절한 마음으로 기다리는 꼬마. 글과 구성은 간결하지만 메세지는 강하다. 엄마라는 사랑하는 존재에 대한 엄청난 갈망. 나는 읽어가면서 아이가 엄마를 만나건 안만나건간에 가슴 속에는 알 수 없는 그 무엇으로 가득차서 다른 생각을 할 수가 없었다. 엄마를 만나 아이와 엄마가 기뻐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을 법도 한데.. 그런 생각은 이 책에서는 중요하지가 않다. 내가 아이와 하나가 되었기 때문이다. 나는 끝으로 갈수록 아이와 함께 엄마를 기다리고 있었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