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67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19세기 말 자신의 두 아이에게 들려주기 위해 오스카 와일드가 쓴 『행복한 왕자』는 백여 년이 훌쩍 지난 오늘날까지도 수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고 있습니다. 프랑스의 대표 화가인 조르주 르무안이 그린 『행복한 왕자』는 사실적인 그림 속에 함축적인 의미를 담아냄으로써 아름다운 이야기를 한층 감동적이고 돋보이게 합니다. 광장 한복판에서 도시를 굽어보며 서 있는 행복한 왕자와 겨울을 피해 떠나려던 제비의 아름답지만 슬픈 이야기를 들어 보세요.

    살아 있는 동안 모든 것을 누렸던 왕자는 죽어서 순금과 보석으로 온몸을 치장했지만, 이 모든 것을 아낌없이 내어놓습니다. 제비 또한 처음에는 이집트로 떠나려고만 했지만, 마지막까지 왕자의 곁을 지킵니다. 행복한 왕자와 제비가 가난한 사람들에게 가진 동정심과 사랑은 나눔을 넘어선 희생으로 연결됩니다. 그 덕에 사람들은 작은 행복과 희망을 되찾았지요. 세상을 아름답게 밝힌 행복한 왕자와 제비는 차가운 겨울, 딱딱하게 언 사람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녹여 줄 것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행복한 왕자의 황금 입술이 나지막이 속삭이면
심부름꾼 제비는 불안한 듯 지저귄다!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는 오랜 여운을 안겨 줍니다. 불운하게 삶을 마감했던 아일랜드의 위대한 작가 오스카 와일드의 『행복한 왕자』가 바로 그런 경우입니다. 19세기 말 자신의 두 아이에게 들려주기 위해 오스카 와일드가 쓴 이 동화는 백여 년이 훌쩍 지난 오늘날까지도 수많은 사람들에게 사랑 받고 있습니다.

그동안 헤아릴 수조차 없을 만큼 수많은 화가가 『행복한 왕자』에 삽화를 그렸습니다. 그중에서도 오노레 상, 볼로냐 아동도서전 그래픽 상 등을 수상한 프랑스의 대표 화가인 조르주 르무안은 섬세하고 서정적인 그림으로 이 아름다운 이야기를 한층 더 감동적으로 만들어 줍니다. 그는 『행복한 왕자』의 의미를 재해석해 그림 속에 표현했습니다. 사실적인 그림 속에 함축적인 의미를 담아냄으로써 작품을 보다 돋보이게 합니다. 또한 조르주 르무안은 오스카 와일드를 『행복한 왕자』의 도시에 옮겨 놓았습니다. 장발에 수염 없이 매끈한 턱, 눈에 띄게 큰 키, 모피 코트와 벨벳 재킷을 입고 단춧구멍에 꽂고 다니는 꽃, 지팡이에 이르기까지 독특하고도 화려한 차림새로 당대에 유명했던 오스카 와일드를 책 속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광장 한복판에 사파이어와 루비로 치장된 행복한 왕자의 동상이 도시를 굽어보며 서 있습니다. 번쩍거리는 금박이 입혀진 행복한 왕자의 동상을 보는 사람들은 누구나 탄성을 낼 수밖에 없었지요. 하지만 행복한 왕자는 사람들의 생각처럼 행복하지 않습니다. 물론 살아 있을 때 호화로운 궁전에서 근심 걱정이라곤 모르고 즐겁게 지냈지만, 죽어 동상이 된 뒤에는 도시의 어두운 면면을 보며 눈물이 마를 날이 없습니다.

겨울이 다가오는 어느 날, 갈대와 사랑에 빠져 친구들과 제때 따뜻한 이집트로 떠나지 못한 제비 한 마리가 행복한 왕자의 도시에 날아옵니다. 동상 곁에서 하룻밤 쉬어 가려던 제비는 눈물을 흘리며 슬퍼하는 왕자와 이야기를 나누게 됩니다. 왕자의 간절한 부탁에 제비는 도시에 하룻밤 머물며 움직이지 못하는 왕자를 대신해 심부름을 하기로 마음먹습니다. 그렇게 하루, 또 하루가 갑니다.

“제비야, 제비야, 귀여운 제비야.
내 부탁을 들어주지 않겠니?”

제비는 헐벗은 사람들에게 선물을 가져다줍니다. 아픈 아들을 둔 재단사, 굶주림과 추위에 쓰러진 젊은이, 성냥을 파는 소녀…… 이들에게 제비가 가져다준 선물은 다름 아닌 행복한 왕자의 몸에 장식된 사파이어와 루비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온몸을 덮고 있는 금박을 떼어내 사람들에게 나누어 줍니다.

행복한 왕자의 금박을 받은 사람들은 절망과 고통에서 벗어나 새로운 삶의 희망을 찾습니다. 행복한 왕자는 이렇게 사람들에게 사랑을 나누어 주면서 마침내 진정으로 행복한 왕자가 됩니다. 하지만 황금빛으로 빛나던 왕자의 동상은 초라한 잿빛 동상이 되고 두 눈마저 잃어 앞을 볼 수 없게 됩니다. 왕자의 고귀한 마음에 감동해 심부름을 하던 제비도 도시에서 겨울을 맞이합니다. 두 눈을 잃은 왕자의 눈이 되어 주기로 한 것이지요. 그리고 결국 왕자의 발아래에서 싸늘히 식어 숨을 거둡니다. 사람들은 초라해진 왕자의 동상과 제비의 시체를 보고는 화를 내며 서둘러 치워 버립니다. 그러나 행복한 왕자와 제비의 영혼은 하느님의 축복을 받게 되지요.

『행복한 왕자』는 오늘날도 여전히 심각한 사회문제인 빈부 격차를 단적으로 보여 주고 있습니다. 도시의 한쪽 구석에는 가난으로 오렌지 한 알도 먹지 못하는 아이, 굶주림과 추위에 떨며 다리 밑에서 서로 부둥켜안고 온기를 나누는 어린아이들이 있습니다. 그 반대편에는 먹고 마시며 풍족하게 살아가는 부자들이 있지요. 납덩어리 심장을 가진 동상과 철새인 제비마저도 불쌍함을 느끼고 눈물을 흘리는데, 이들은 거지들이 문 앞에서 구걸을 해도 돌아보지 않습니다. 나눔 없는 이기심은 고통과 절망, 불행만을 낳지요.

예술의 아름다움을 추구했던 작가 오스카 와일드는 『행복한 왕자』를 통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쓸모없는 아름다움은 아름다움이 아니라고 말이지요. 살아 있는 동안 모든 것을 누렸던 왕자는 죽어서 순금과 보석으로 온몸을 치장했지만, 이 모든 것을 아낌없이 내어놓습니다. 아름답게 쓸모를 다하고 떠난 것이지요. 참새들의 부러움과 감탄을 샀던 잘생긴 제비 또한 처음에는 이집트로 떠나려고만 했지만, 마지막까지 왕자의 곁을 지킵니다. 행복한 왕자와 제비가 가난한 사람들에게 가진 동정심과 사랑은 나눔을 넘어선 희생으로 연결됩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작은 행복과 희망을 되찾았지요. 세상을 아름답게 밝힌 행복한 왕자와 제비는 차가운 겨울, 딱딱하게 언 사람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녹여 줄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조르주 르무안
  • 프랑스 루앙에서 태어났다. 1973년부터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기 시작해 60여 편이 넘는 그림책에 그림을 그렸다. 안데르센의 <성냥팔이 소녀>를 바탕으로 이 책을 구성하였으며 보스니아 내전 사진을 참고하여 상처받은 도시 사라예보를 사실적으로 그려 냈다.
글작가 정보
  • 오스카 와일드
  • Oscar Wilde
    뛰어난 구술가이자 당대를 호위한 유미주의자. 영국의 지배를 받던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태어나 주로 영국에서 활동했던 와일드는 아일랜드 출신의 다른 유명 작가, 예를 들면 예이츠나 버나드 쇼 등과 마찬가지로 경계인의 삶을 살았다. 그가 살았던 후기 빅토리아 시대, 즉 자못 엄격해 보이는 도덕주의, 위선적인 진지함과 엄숙함이 대중의 삶을 억누르던 시대에 와일드는 내면의 개인주의적인 충동으로 이루어진 자연스러운 본성을 찾고자 했다. 이런 그의 기질은 그의 정체성뿐만 아니라 외양으로도, 그리도 작품으로도 드러났다. 젊은 시인인 앨프레드 더글러스 경과의 한바탕 동성애 사건뿐만이 아니더라도 남자들이 검은색과 회색 옷만을 걸치고 다니던 시절 그는 화려한 색깔의 옷을 입었으며 머리는 치렁치렁 길게 기르고 단춧구멍에는 초록색 꽃을 꽂고 다녔다고 한다. 표면적으로는 영국의 상류층과 어울리면서도 그가 내적으로 추구한 것은 결국 〈멋〉 아니면 〈미(美)〉였다. 그는 뛰어난 구술사로 수많은 경구가 가득한 희곡을 남겼고, 강연에도 능했다.

    시인이자 소설가였던 그는 1854년 아일랜드의 더블린에서 시인인 어머니와 유명한 의사이자 민속학자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다. 트리니티 칼리지와 옥스퍼드 대학교를 졸업했으며, 존 러스킨과 월터 페이터의 영향을 받아 예술을 위한 예술이라는 기치 아래 유미주의 운동에 동참하게 된다.

    1888년 단편집 『행복한 왕자』를 발표했고, 1891년에는 장편소설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을, 1892년에는 단편집 『석류나무 집』을 발표했다.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은 발표 당시 격론을 일으켰으며, 특히 『행복한 왕자』는 19세기 말 물질주의가 만연한 영국 사회에 사랑의 고귀함을 강조하는 이상주의를 아름다운 문체로 그려낸 작품으으로, 비평가 월터 페이터로부터 동화 중의 걸작이라는 격찬을 듣기도 했다.

    그는 독설과 위트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탁월한 말솜씨로 당대 최고의 극작가로 이름을 날렸다. 이후 『윈더미어 부인의 부채』(1892), 『진지함의 중요성』(1895) 같은 희곡으로 극작가로서 위상을 다졌으며, 1893년에는 비극 『살로메』를 프랑스어로 출간했다. 1895년 동성애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고 2년 동안 레딩 감옥에 수감되었는데, 이 기간 동안 『옥중기』를 썼다. 1897년에 출옥하여 파리에서 가난하게 살다가 1900년에 사망했다. 와일드의 명예는 사후 거의 백 년이 지난 1998년 런던 트라팔가 광장에 「오스카 와일드와의 대화」라는 제명의 동상이 세워지면서 회복되었으며, 이후 그의 삶과 문학 세계가 새롭게 조명되고 있다.
번역가 정보
  • 이정주
  • 서울여자대학교 불문과 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현재 어린이 책을 기획하고 번역하는 일과 방송 분야에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우리 말로 옮긴 책으로는『중국의 지혜』『제가 잡아먹어도 될까요?』『식사 준비 다 됐어요』『장난꾸러기 베보』『잘 자, 들쥐야』『바닷속에서 일어난 일』『누구의 알일까요?』『요리사 마녀』『마티유의 까만색 세상』『빨간 얼굴 질루와 부끄럼쟁이 물고기』『네 잘못이 아니야, 나탈리!』, 교육방송 프로그램『미의 세계』『생각하는 동화나라』『아, 그렇군요』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