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48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세 살 버릇 여든 간다고 하는데, 우리 아이 정리정돈 습관, 지금 이대로 괜찮은가요?

    더구나 정리정돈 습관은 아이들이 자라면서 시간 관리, 자기관리 습관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무조건 정리하라고 가르친다고 해서 아이들의 행동이 쉽게 개선되지는 않습니다.
    아이들은 스스로 흥미가 생기고 납득이 되어야만 행동으로 옮기기 때문입니다.

    이 책은 물건에도 집이 있고 가족이 있어서 놀고 난 후에는 데려다주어야 행복해진다는 이야기로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쉽게 정리정돈의 가치를 알려줍니다. 아이 스스로 장난감을 집에 데려다주면서 고맙다는 인사를 듣는 즐거움을 알게 해주고 가족의 소중함도 느끼게 해주지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그림작가 정보
  • 김준희
  • 이화여대 국어국문학을 전공하고 오리콤, 메이트, 제일기획, 웰콤에서 약 20년간 카피라이터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일하며 다수의 상을 수상했습니다. 현재는 사회의 어느 경험보다도 엄마로서의 시간이 소중하다는 생각으로 광고와 육

    아의 경험을 함께 활용한 독특한 컨셉의 기능성 동화책 <바니눈 시리즈>를 쓰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