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3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아동 문학상 수상 작가,
    하인츠 야니쉬와 헬가 반쉬가 던진
    편견과 사실에 대한 질문!

    이 작품은 볼로냐 라가치상, 오스트리아 아동 및 청소년 문학상, 독일 청소년 문학상 등 여러 차례 아동 문학상을 받은 작가 하인츠 야니쉬와 오랜 시간 함께 호흡을 맞춰 온 헬가 반쉬가 2020년에 발표한 그림책입니다. 헬가 반쉬 역시 화이트 레이븐 상, 비엔나 아동 문학상, 독일 청소년 문학상 등을 받은 수상 작가로 그림뿐만 아니라 자신만의 이야기를 만드는 작가입니다. 특별히 이 책은 이미 100권이 넘는 작품을 발표한 하인츠 야니쉬의 60번째 생일을 맞아 출판한 책으로 겁이 많다고 평가받는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에게도 당당한 자신감을 줄 사랑스러운 그림책입니다.

    옛날부터 독일에서는 겁이 많은 아이들을 “겁쟁이 토끼(Angsthase)”라고 불렀습니다. 이는 토끼의 겉모습만 보고 만들어진 말입니다. 작가는 이 책을 통해 이제는 사람들이 가진 토끼에 대한 진실을 이야기할 때라고 말합니다. 우리에게 보이는 것과 실제는 다를 수 있기 때문이에요. 그러면서 사람들이 쉽게 “겁쟁이”라고 평가하던 토끼에게 실은 슈퍼파워가 있다고 말합니다. 토끼가 어떻게 사냥개를 몰아 절망에 빠뜨리는지, 갑자기 나타난 여우를 혼란스럽게 만들고, 타고난 민첩함으로 사냥꾼을 피하는지를 실감 나게 보여 줍니다. 또한 토끼의 겉모습 너머를 바라보고 편견에 맞서기 위해 다양한 그림 기법을 사용했습니다. 색연필, 오일 파스텔 그림부터 지도와 신문 조각 콜라주까지 헬가 반쉬만의 탁월한 동물 묘사로 독자를 이야기에 더 빠져들게 합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자기를 겁쟁이라고 놀리는 세상에 외치는
용감한 토끼들의 당찬 변론!

왜 사람들은 토끼를 보고 겁이 많다고 하는 걸까요? 전 세계의 토끼들이 한자리에 모여 회의를 열었습니다. 도대체 왜 겁이 많은 아이들에게 “토끼” 같다고 부르는지 도통 이해할 수 없습니다. 이제는 토끼가 얼마나 놀라운 존재인지 보여 주어야 한다고 외칩니다. 실제로 토끼의 다리는 매우 빠르고, 높이 뛸 수 있으며, 토끼의 수염은 세상에서 가장 섬세한 안테나로 멀리서도 적의 출현을 감지하는 능력이 있답니다. 토끼가 얼마나 영리하고 똑똑한지, 이제부터는 겁쟁이가 아니라 “용감한 토끼”라는 명예로운 이름을 주어야 마땅하다고 외칩니다. 그리고 이 안은 회의에서 바로 통과됩니다. 겁이 많아 토끼 같다고 놀림 받은 아이들은 실은 매우 용감한 아이니까 자신감을 가지고 당당하게 나가자고요!

우리는 아이의 어떤 모습부터 보나요? 혹시 우리는 아이의 외모만을 보고 그의 모든 것을 판단하지는 않나요? 아이가 가진 무한한 긍정의 힘과 가능성, 아름다움은 드러날 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어요. 토끼가 ‘겁쟁이’라는 진부한 표현으로 축소되어 불리기를 원하지 않는 것처럼, 작가는 아이들에게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평가하는 말에 속지 말라고 격려합니다. 더 나아가 다른 사람의 생각대로가 아니라,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자유롭게 하라고 응원합니다. 우리 안에 있는 다양성과 개성을 사랑하고, 자신이 가진 편견을 과감히 깨뜨리자는 이 책은 모든 아이는 물론 어른들에게도 희망과 용기를 북돋아 줄 거예요!
그림작가 정보
  • 헬가 반쉬
  • 1957년 오스트리아의 슈타이어마르크에서 태어났고 그라츠에서 교육대학을 졸업했습니다. 그 후 아동상담 치료사로 일하면서 행동이 남다른 아이들과의 소통 수단으로 그림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고 본격적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지금까지 수많은 그림책에 그림을 그려 왔고, 어린이를 위한 연극용 인형, 닥종이 인형 등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글작가 정보
  • 하인츠 야니쉬
  • 1960년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나, 비엔나에서 독문학을 공부했습니다. 1982년부터 오스트리아 방송국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그는 수많은 어린이책들을 출간했는데, 12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었습니다. 오스트리아 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현재 비엔나에서 살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 소개된 책으로는 <일요일의 거인> <천사의 날개> <정말로 평범한 월요일> <행운을 드려요> 등이 있습니다. <붉은 뺨>으로 2006년 볼로냐도서전 픽션부문 라가치상을 수상하였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