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7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반짝이는 작은 병에 담긴 ‘오늘’을 마시면
    하루가 시작됩니다.

    오늘 상회를 찾아오는 수많은 사람과
    누군가의 이야기

    어스름한 새벽, 그 어느 곳보다 일찍 오늘 상회가 문을 열었습니다. 주인은 수많은 병을 하나하나 반짝이게 닦고 병에 적힌 사람들의 이름을 확인합니다. 사라진 이름도 있고 오늘 새로 생긴 이름도 있습니다. 사람들은 이곳에 들러 자신의 병에 담긴 오늘을 마셔야 하루를 시작할 수 있습니다.
    곧이어 손님들이 하나둘 오늘 상회를 방문합니다. 바쁜 회사원과 학생들이 제일 먼저 찾아왔고, 진한 향수 냄새를 풍기는 아저씨, 주근깨가 매력적인 어린아이까지 뒤따라 들어왔습니다. 머리가 하얗게 센 할머니도 오늘 상회에 왔습니다. 할머니는 오랜 시간 이곳에 찾아온 손님이었고 주인은 늘 그런 할머니를 반갑게 맞아 주었습니다.

    추운 겨울을 지나 따스한 봄으로
    물들기 시작한 할머니의 오늘

    할머니는 그동안 수많은 오늘을 보냈습니다. 허무하게 흘려보낸 오늘, 누구보다 열심히 산 오늘, 고되지만 행복한 오늘, 그리고…… 외면하고 싶은 오늘도 있었습니다.
    어느 날, 할머니는 오늘 상회에 가는 대신, 공원 작은 벤치에 한참이나 앉아 있었습니다. 어쩌면 자신에게 더 이상의 오늘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얼마나 앉아 있었을까요? 할머니는 곧 깨달았습니다. 오늘이 자신을 간절히 부르고 있다는 사실을. 영원히 멈춰 있을 것만 같던 할머니의 발걸음이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걸음걸음마다 차가운 눈이 녹아내리고 꽃이 피어났습니다. 할머니의 오늘이 추운 겨울을 지나 다시 따스한 봄으로 물들기 시작했습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그림작가 정보
  • 김유진
  •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과를 졸업했다. 롯데월드에서 테마파크 디자이너로 일하다가, 동화를 좋아하던 유년 시절을 떠올리며 꼭두 일러스트교육원과 초방 향연에서 어린이책 일러스트를 공부했다. 지금까지 작업한 책으로는 《9만 개의 별-마지막 종이책》《9만 개의 별-빅 브라더》《꼬리 감춘 가족》《길고양이 콩가》《고양이네 박물관》 들이 있다.

     

글작가 정보
  • 한라경
  • 글을 쓰고 편집하는 일을 좋아합니다. 현재 출판사에서 일하며 즐겁게 어린이 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개미처럼 작고 연약하지만 하나님이 함께하시면 어떤 일도 해낼 수 있다고 믿습니다. 추운 겨울에 나를 낳았을 엄마를 생각하며 글을 썼습니다. 『여름을 주웠어』 『숨은 봄 찾기』 『아빠가 아플 때』에 글을 썼고, 『앗, 깜짝이야 ! 』 『생쥐 형제의 두근두근 시장 보기』 [삐악삐악 시리즈] 등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