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0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맨부커 인터내셔널상 수상 작가
    ‘다비드 그로스만’이 전하는 아름다운 동화*

    오랜 나무의 깊이 내린 뿌리나 나이테처럼 세월이 지나면서 생겨나는 주름이 얼마나 위대한 것인지, 나이 든다는 게 얼마나 경이로운 일인지 들려주는 그림책

    이스라엘 현대문학의 거장 다비드 그로스만이 어른과 아이 모두를 위한 동화를 선보인다. “할아버지, 얼굴에 있는 주름은 어쩌다 생긴 거예요?” 손자의 천진한 물음으로 시작되는 이야기는 행복한 일과 슬픈 일 등 온갖 일 때문에 생기는 주름이, 그런 주름들이 켜켜이 쌓여가는 게 곧 인생임을 전하며 ‘나이 듦’의 진정한 의미를 그린다. 다비드 그로스만의 따뜻한 글과 이탈리아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안나 마시니의 서정적인 그림의 만남으로, 완숙해 가는 어른에게도 싹을 틔우는 아이에게도 ‘나이 듦’이라는 멋진 선물을 건넨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맨부커 인터내셔널상 수상 작가 ‘다비드 그로스만’이 전하는 아름다운 동화*

오랜 나무의 깊이 내린 뿌리처럼 세월이 지나면서 생겨나는 주름이 얼마나 위대한 것인지, 나이 든다는 게 얼마나 경이로운 일인지 들려주는 그림책

“이 책은 어른과 아이 모두에게 ‘나이 듦’이라는 멋진 선물을 건넨다.”

따뜻한 감성에 날카로운 시각을 덧대어 삶의 정수를 녹여내는 작가
다비드 그로스만이 건네는 선물 같은 책
2017년 《말 한 마리가 술집에 들어왔다》로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수상했으며 프랑스 문화예술 공로훈장 등 해외 유수의 상을 수상한 이스라엘 현대문학의 거장 다비드 그로스만. 사회문제에 귀를 기울이며 인간과 삶에 대한 깊이 있는 탐구를 작품의 주된 테마로 삼았던 그가 이번에는 어른과 아이 모두를 위한 동화를 선보인다.
할아버지 얼굴에 있는 주름이 궁금한 천진한 손자의 질문으로 시작되는 이야기는 주름에는 한 사람의 일생이, 일생에 걸친 스토리가 담겨 있음을 말하며 ‘나이 듦’의 진정한 의미를 그린다. 다비드 그로스만의 따뜻한 글과 이탈리아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안나 마시니의 서정적인 그림의 만남으로, 오랜 나무의 깊이 내린 뿌리처럼 세월이 지나면서 생겨나는 주름이 얼마나 위대한 것인지, 나이 든다는 게 얼마나 경이로운 일인지 들려주는 아름다운 동화다.

주름에 걸려 있는 행복과 슬픔, 그리고 한 사람의 일생
“할아버지, 얼굴에 있는 주름은 어쩌다 생긴 거예요?” 주름 하나, 잡티 하나 없는 깨끗하고 말간 피부를 가진 아이가 할아버지에게 질문한다. 노인이라면 당연하게 여겨지는 그들 얼굴, 목, 손 등 곳곳의 주름들. 하지만 어린아이의 눈에는 자신과는 전혀 다른 생김새가 생경하게 느껴졌을지도 모를 일이다.
그 누구도 던지지 않았던 질문, 얼굴의 주름은 어떻게 하다 생긴 것이냐는 질문에 노인은 감상에 젖는다. “주름이 어떻게 하다 생겼냐고?… 그런 질문을 한 사람은 네가 처음이구나.” 거침없이 매끈한 얼굴을 한 모습은 가물가물하고 언젠가부터 마치 가지고 태어난 것처럼 주름에 익숙해진 노인에게 다가온 손자의 물음은 켜켜이 쌓인 주름들을 하나씩 매만지게 한다.
그 수많은 가는 선과 굵은 선에는 저마다 지난 세월 동안 겪어온 다양한 사연이 걸려 있다. “어떤 주름은 나이 들어 생기지. 또 어떤 주름은 온갖 일 때문에 생긴단다. 행복한 일과 슬픈 일 때문에 말이다.” 그 이야기 속에는 아내의 죽음도 있고 손자의 탄생도 있다. 행복한 순간의 미소로 생긴 주름과 슬픈 일들의 울음으로 생긴 주름 그리고 화나는 일의 분노로 생긴 주름 등 저마다 고유한 문양을 그리는 주름이 몸 구석구석 새겨져 있다.
그림작가 정보
  • 안나 마시니
  • 문화인류학과 영화예술을 전공한 다음 비디오 제작사에서 일하며 드로잉을 배웠다. 4년여 동안 비디오 제작자로 일하다 잉크와 연필, 종이에 전념하기로 결정하고 일러스트레이터로 전향했다. 지금은 이탈리아에 머물며 책의 표지 및 삽화를 그리는 동시에 인형이나 옷으로 만들어지는 섬유에도 그림을 더하고 있다.

글작가 정보
  • 다비드 그로스만
  • 이스라엘 현대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노벨문학상 후보로 지명될 만큼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다비드 그로스만은 이스라엘 정부의 대팔레스타인 정책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쉼 없이 낸 평화 운동가이기도 하다. 1954년 예루살렘 출생으로 히브리 대학교에서 철학과 연극을 공부했으며, 이스라엘 라디오 방송국에서 기자로 일했다. 방송국에서 일하는 동안 소설 두 권과 단편집 한 권을 출간했다. 소설과 희곡, 논픽션, 아동서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집필한 그로스만은 “국가적 갈등 상황이라는 외줄 위에서 끝없이 비틀대며 중심을 잡으려는 줄타기 곡예사_[가디언]”라는 평을 받으며, 힘과 정의의 균형이 위태로운 이스라엘의 현실을 과감히 작품으로 옮겨냈다.

    지금까지 이스라엘 에메트상,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 독일 북스테후더 불레상, 프랑크푸르트 평화상 등을 수상했으며, 2006년 이스라엘-레바논 전쟁에서 아들이 사망하는 비극을 바탕으로 집필한 소설 『땅끝까지To the End of the Land』로 전미 도서비평가협회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그리고 『말 한 마리가 술집에 들어왔다A Horse Walks into a Bar』로 2017년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으며 다시금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지금까지 그의 작품들은 미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핀란드, 러시아 등에서 36개 언어로 번역 출간되었으며, 국내에는 『사자의 꿀(Lion’s Honey)』, 『시간 밖으로(Falling Out of Time)』가 소개되었다.

번역가 정보
  • 황유진
  • 연세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과 국어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IT 대기업에서 10년 일한 뒤 ‘한겨레어린이청소년번역가그룹’에서 공부하고 프리랜서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예술심리교육센터 ‘마인드플로우’에서 그림책을 통해 어른들과 생각 나누는 일을 합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