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43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어느 날, 꽉찬이와 텅빈이가 만났어.
    텅빈이는 꽉찬이 안으로 들어가려고 했어.
    꽉찬이는 너무 꽉 차 있어서, 텅빈이가 들어갈 틈이 없었어.
    꽉찬이가 텅빈이 안으로 들어가기로 했지.
    꽉찬이가 텅빈이를 완전히 채우면, 텅빈이는 사라지고 말아.

    새해가 시작되면 어김없이 새 사람들을 만나게 됩니다. 새 학년으로 올라가 만나는 친구들, 새로운 일을 하면서 만나는 동료들. 새로 만나는 사람들과 관계 맺기는 늘 쉽지 않습니다. 나를 많이 내어 주자니 내가 손해 보는 것 같고, 상대를 많이 받아들이자니 내가 없어지는 거 같지요. 함께 성장하고 성숙해지는 관계란 과연 어떤 것일까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비움과 채움
어느 날, 꽉찬이와 텅빈이가 만났습니다. 꽉찬이는 빈 곳이 조금도 없는 꽉 찬 존재로, 튼튼하고 용감하고 모든 걸 가져서 외롭지 않아요. 텅빈이는 찬 곳이 조금도 없는 텅 빈 존재로, 투명하고 무엇으로든 변신할 수 있고 잃을 것도 없지요. 둘은 이렇게 서로 자기자랑을 하다가 힘든 속내를 털어놓습니다. 너무 꽉 차서 몸이 찌뿌둥하고, 너무 텅 비어서 두려움을 느낀다고요. 둘은 혼자서는 도무지 알 수 없는 서로의 상태를 알아보기로 합니다. 먼저 텅빈이가 꽉찬이 안으로 들어가려 합니다. 하지만 꽉찬이는 너무 꽉 차 있어서, 텅빈이가 들어갈 틈이 없어요. 이번에는 꽉찬이가 텅빈이 안으로 들어가기로 했어요. 마찬가지로 꽉찬이가 텅빈이를 완전히 채우면, 텅빈이는 사라지고 말지요. 둘은 고민하다가 자신의 일부를 한 조각씩 떼어 서로에게 주기로 하는데…….

균형을 찾는 힘
사람이든 사물이든 자연이든 새로운 대상을 만날 때, 우리는 꽉찬이 텅빈이가 겪었던 것과 비슷한 과정을 거칩니다. 이름을 알고 상대의 특성을 살피고, 나와 맞는 부분을 찾고 다른 점을 궁금해 하고 비로소 마음을 나누기 위해 가까이 다가갑니다. 익숙지 않은 존재를 만난다는 건 설렘보다는 두려움이, 기대보다는 망설임이 따릅니다. 하지만 성장은 자신에게 익숙한 세계를 벗어나는 일에서 시작됩니다.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자신을 조금 비우고 상대방을 조금 받아들이면, ‘자기다움’을 지키면서도 얼마든지 더 성숙하고 풍성한 내가 될 수 있습니다. 작가는 이분법적인 세상에서 사실 양면적인 두 존재는 모두 내 안에 있고 균형을 찾는 힘은 만남과 관계에서 비롯된다고 말합니다.

이 책 《꽉찬이 텅빈이》는 채움과 비움이라는 정반대 요소를 이야기합니다. 그에 걸맞게 일러스트 역시 서로 반대되는 색과 형태로 표현했습니다. 꽉찬이는 검은색과 사각형으로, 텅빈이는 백색과 원형으로 나태내 주제를 선명하게 시각화했습니다. 디테일이 배제된 채 마주보는 두 인물은 독자들로 하여금 꽉찬이와 텅빈이는 우리 모두의 모습이며, 거울로 보는 나의 또다른 모습처럼 느껴지게 합니다.
그림작가 정보
  • 리우나 비라르디
  • 이탈리아에서 태어난 리우나 비라르디는 우르비노의 ISIA에서 그래픽디자인과 비주얼커뮤니케이션을, 바르셀로나의 Escola Massana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하고 현재 프랑스 툴루즈에 살고 있어요. 도형과 색을 단순화하여 그림을 둘러싼 여백과 균형 잡힌 이미지를 만들어 내는 것이 특징입니다. 아이들을 위한 워크숍을 진행하는 그녀는 아이들과의 상호작용이 그림책을 생생하게 만드는 가장 좋은 경험이라고 말합니다. 절제된 이미지로 중요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그림책 만들기를 사랑하지요. 수제 물건을 만들거나 패턴, 벽화를 그리고 창의적인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2019년 볼로냐국제어린이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되었으며, 지은 책으로 《상상여행》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크리스티나 벨레모
  • 대학에서 이태리어와 고전학을 공부했다. 글쓰기를 아주 좋아해 기자와 작가로서 글을 쓰는 일을 하고 있다. 자신이나 다른 사람이 쓴 이야기의 마법 속으로 아이들과 함께 모험을 떠나고 싶어하는 낭만적인 작가다.
     

번역가 정보
  • 엄혜숙
  • 1961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릴 때부터 책읽기를 좋아했습니다. 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인하대학교에서 아동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어린이 책을 기획하고 만들어 온 지 10년이 넘었습니다. 웅진과 비룡소의 편집장을 거쳐 프리랜서로 독립하였고 어린이 책 기획, 글쓰기, 번역하는 일 등을 하고 있습니다. 엮고 번역한 책으로는『개구리와 두꺼비가 함께』『개구리와 두꺼비의 하루하루』『개구리와 두꺼비의 사계절』『개구리와 두꺼비는 친구』『황새와 알락백로』『말이 너무 많아!』『개 한 마리 갖고 싶어요』『아기돼지와 민들레』『난 집을 나가 버릴 테야!』『이야기 이야기』『플로리안과 트랙터 막스』『어리석은 농부와 귀신들의 합창』『누구 때문일까?』『스탠리가 트럭을 몰고 나갔더니』『돼지가 주렁주렁』『존 버닝햄-나의 그림책 이야기』등이 있습니다. 쓴 책으로는『혼자 집을 보았어요』『누가 똑똑 창문을 두드리지?』『두껍아 두껍아!』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