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30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잠잘 시간, 부모와 아이가 함께 마법을 만드는 시간!
    “부드러운 조명 아래 아빠와 딸이 함께하는 마법 같은 시간이 흐르고,
    환상적인 책의 세계가 펼쳐집니다.“

    잠들기 전 부모와 아이가 함께하는 시간은 마법을 만드는 시간입니다. 은은한 불빛 아래 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어느새 행복한 꿈나라에 도착하거든요. 아빠는 아이에게 이제 잠잘 시간이라고 말하지만, 아이는 책을 더 읽고 싶습니다. 책장을 둘러보던 아이는 자신이 주인공인 책이 갖고 싶어집니다. 그러자 아빠는 자연스럽게 아이의 상상력에 올라타 길 안내를 시작합니다. 아이는 아빠와 함께 어디든지 갈 수 있고, 무엇이든 가능한 책 세상을 탐험하며 자신만의 책을 만들어 갑니다.

    노르웨이의 프로데 그뤼텐 작가와 마리 칸스타 욘센 작가의 어린이에 대한 깊은 이해와 존경이 담긴 그림책입니다. 프로데 그뤼텐 작가는 아빠와 딸의 일상적인 대화에 뿌리를 두고 문학과 현실, 환상과 일상, 진실과 허구의 경계를 유연하게 넘나드는 탄탄한 이야기를 펼칩니다. 강렬한 색감과 상상력으로 압도적인 시각 예술 세계를 선보이는 마리 칸스타 욘센 작가는 사랑스러운 아빠와 딸의 모습을 따뜻하게 녹여냈습니다. 2020년 노르웨이 문학원이 최고로 주목하는 작품으로 노르웨이 문학번역원의 지원을 받아 출간하였습니다.

    출판사 리뷰
    잠잘 시간, 부모와 아이가 함께 마법을 만드는 시간!
    아이의 생각과 선택을 존중하는 부모의 역할
    풍부한 볼거리로 가득한 환상적인 책의 세계

    부드러운 조명 아래 아빠와 딸이 함께하는 마법 같은 시간이 흐르고, 환상적인 책의 세계가 펼쳐집니다. 이제 자야 할 시간이지만, 잘 생각이 없는 아이는 책꽂이를 보며 자신이 주인공인 책이 갖고 싶어집니다. 그러자 아빠는 자연스럽게 아이의 상상력에 올라타 길 안내를 시작합니다. 아빠는 때로는 엉뚱하고 장난스러운 친구가 되기도 하고, 때로는 현실적인 조언도 해주며 아이가 자유롭게 상상을 펼치도록 기다려 줍니다. 아이는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아빠와 어디든지 갈 수 있고,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책 세상을 누비며 자신만의 책을 만들어 갑니다.

    책으로 보여주는 풍부한 볼거리는 상상 여행의 길잡이 역할을 합니다. 세계 여행을 가는 장면에서는 빨간 모자, 앨리스, 삐삐 등 책에 나오는 주인공들이 함께합니다. 아이가 에베레스트산에 오르고, 외줄 타는 소녀가 된 장면에서 배경이 되는 책은 주인공의 상황과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냅니다. 아빠와 아이의 책으로 가득한 책꽂이에는 프로데 그뤼텐과 마리 칸스타 욘센의 작품도 보이고, 《굿나잇》, 《아빠와 나》 등 스웨덴 작품과 우리에게 잘 알려진 로알드 달의 《마틸다》, 《찰리와 초콜릿 공장》, 《마녀를 잡아라》, 《드레스를 입은 스트라이커》가 꽂혀있고, 《해리 포터》, 《내 이름은 삐삐 롱 스타킹》, 《비밀의 정원》, 《안네의 일기》 등 고전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나는 특별한 어린이보다 평범한 어린이가 좋아요.”
    “나는 세상에 오직 하나뿐이고 싶어요.”

    노르웨이의 프로데 그뤼텐 작가와 마리 칸스타 욘센 작가의
    어린이에 대한 깊은 이해와 존경이 담긴 그림책

    아이는 자신이 주인공인 책을 만들며 자신에 대해 잘 알게 되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으려면 엄청난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도 배웁니다. 아이의 관점에서 아빠는 아이의 믿음만큼 커다랗게 그려집니다. 줄무늬 잠옷을 입은 아이는 작게 그려졌지만, 생각과 행동은 어리지만은 않습니다. 아빠의 잘못된 행동을 꼬집기도 하고, 자신의 생각과 다른 것은 아니라고 확실하게 이야기합니다. 아이가 특별한 아이가 되기를 바라는 부모의 욕심이 드러나는 장면에서는 자신은 특별한 어린이보다 평범한 어린이가 좋다고 말할 만큼 내적으로 성숙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프로데 그뤼텐 작가와 마리 칸스타 욘센 작가의 어린이에 대한 깊은 이해와 존경이 담긴 그림책입니다. 노르웨이 현대 문학을 이끄는 프로데 그뤼텐 작가는 아빠와 딸의 일상적인 대화에 뿌리를 두고 문학과 현실, 환상과 일상, 진실과 허구의 경계를 유연하게 넘나드는 탄탄한 이야기를 펼칩니다. 그동안 출간된 주옥같은 작품들로 한국 독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마리 칸스타 욘센 작가는 아름다운 화면에 아빠와 딸의 사랑을 따뜻하게 녹여냈습니다. 2020년 노르웨이 문학원이 최고로 주목하는 작품으로 노르웨이 문학번역원의 지원을 받아 출간하였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마리 칸스타 욘센 (Mari Kanstad Johnsen)
  • 1981년에 노르웨이 베르겐에서 태어났다. 오슬로 국립예술학교에서 시각 디자인을 공부했으며, 스웨덴 예술대학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며 2012년에 『비발디』, 2014년에 『남쪽에서의 생활』로 노르웨이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그림책’에 선정되었다. 그 밖에 쓰고 그린 책으로 『공』이 있고, 그린 책으로 『바비와 닐스의 소원』 『풍선 잡기』 『갑자기 고양이가 됐어!』 등이 있다.
     

글작가 정보
  • 프로데 그뤼텐
  • 1960년에 노르웨이 베르겐에서 태어났다. 노르웨이 현대 문학을 이끄는 작가이자 시인, 저널리스트이다. 1983년 시집 『시작』으로 데뷔했다. 1999년 브라게문학상을 수상하고 노르딕평의회문학상 후보에 오른 『벌통의 노래』는 희곡으로 각색되어 연극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2006년 『표류하는 곰』으로 리버튼문학상을 수상했다. 어린이 책으로는 2008년에 나온 『가바, 헤이!』가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이케아 사장을 납치한 하롤드 영감』이 출간되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