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8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좋아하는 데 이유가 어딨어?
    듬직한 곰과 새침데기 다람쥐의 특별한 사랑!

    숲 속에서 살아가는 다람쥐와 곰이 있다. 겉보기에는 너무 다르지마 우연히 만나고 같은 공간에서 살아간다. 곰은 다람쥐에게 헌신적이고 변하지 않는 사랑을 약속하고 다람쥐의 모든 행동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려고 한다. 다람쥐도 그런 곰이 싫지 않다. 하지만 다람쥐는 곰이 점점 부담스럽고 ‘자신’만의 시간과 공간이 사라지는 사실이 못마땅하다. 결국 다람쥐는 곰에게 혼자 있고 싶다고 고백한다. 다람쥐의 의견을 존중해 어딘가로 떠나는 곰. 그러나 얼마 후 다람쥐는 곰이 없는 생할이 얼마나 헛헛한지 깨닫고 곰을 찾아간다. 비로소 한 가족을 이루게 되는 곰과 다람쥐의 잔잔하고 특별한 사랑이 펼쳐진다.
    출판사 리뷰
    애니메이션 제작자에서 그림책 일러스트 화가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는 스티브 스몰의 그림책! 서로 너무나 다르지만 서로를 위하는 마음만은 같은 곰과 다람쥐의 특별한 사랑과 우정. 그리고 친구에서 가족이 되기까지 성숙해지는 시간들!

    이 그림책은 어린이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읽을 수 있는 보편적인 주제를 다루고 있다. 바로 사랑과 우정 그리고 한 가족이 되어 가는 과정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특별한 사랑을 꿈꾸고 평생 운명 같은 사랑을 기다리지만 사랑은 쉽게 찾아오지도, 또 사랑을 유지하기도 쉽지 않다. 아이들 역시 자신과는 다른 사람에게 마음을 열고 우정을 주고받기까지 많은 시행착오를 거친다. 이 그림책 속의 주인공, 곰과 다람쥐도 그렇다. 함께 있는 게 즐겁고 좋으면서도 자신의 공간과 원래 자신의모습을 잃어가는 것 같아서 걱정스럽다. 또 두 존재가 똑같은 마음으로 상대방을 좋아할 수 없기에 때때로 불편함을 느끼기도 한다. 너무 가까이 있어 공기처럼 익숙해지면 소중함을 잃어버리는 것처럼, 곰과 다람쥐도 결국 각자 떨어져 지내기로 한다. 그러나 의외로 더 많은 사랑을 주었던 곰은 의젓하게 자신의 생활을 찾아간다. 하지만 더 많은 사랑을 받았던 다람쥐는 허전함을 견딜 수가 없다. 결국 곰을 먼저 찾아나서는 것은 다람쥐 쪽이다.
    소중한 존재를 잃고 나서야 비로소 그 마음이 얼마나 크고 귀한지를 깨닫는 다람쥐의 모습을 스티브 스몰은 귀엽고 아기자기한 그림으로 그려내었다. 곰과 다람쥐가 서로 마음을 확인하고 대화를 주고받는 부분에서는 깊은 감동마저 느껴진다.
    어린이 독자들은 곰과 다람쥐가 한 가족이 되어 가는 과정을 보면서 친구, 혹은 가족에게 관심과 사랑을 주는 방법을 배우게 될 것이다. 아이들뿐만 아니라 지금 사랑을 하고 있는 모든 존재들 역시 늘 자신을 묵묵히 바라봐 주고 아낌없이 사랑을 베풀어 주는 존재를 다시 살펴보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그 상대가 부모님이건 친구이건 이성 친구이건 반려견이건 상관이 없다. 중요한 것은 서로를 위하는 마음이니까.
    이 책을 보면 유명 애니메이터였던 스티브 스몰이 그림책 일러스트를 그린 것이 다행스럽게 느껴진다. 화려한 배경이나 극적인 장면 없이도, 두 주인공만으로도 충분히 충만한 사랑과 서로의 소중함을 깨닫는 과정을 아름답게 그려내었다.
    분문 중 다람쥐와 곰이 나누는 대화를 들어보자!

    다람쥐야, 네가 툴툴거려도 화가 나 씩씩거려도
    난 영원히 네 편이야.
    영원히 네 옆에 딱 붙어 있을 거야.

    곰아, 보고 싶어.
    너 아니면 누가 나를 항상 좋아해 줄까?
    우리는 정말 잘 맞아!
    딸기랑 크림처럼, 바늘과 실처럼.
그림작가 정보
  • 스티브 스몰
  • 디자이너이자 애니메이션 제작자이며, 영국 영화 텔레비전 예술 아카데미(British Academy of Film and Television Arts, BAFTA) 추천 감독이다. 영국에 살고 있다. 『내 마음 좀 들어 볼래?』 첫 번째 그림책이다. 

글작가 정보
  • 스므리티 프라사담홀스
  • 25권의 어린이책을 썼습니다. 《언제나 너를 사랑해I love you Night and Day》는 영국 BBC 어린이 채널 시비비스(CBeebies)의 유아 프로그램 <잠자리 시간Bedtime Hour>에서 소개되었고 <블랙 앤드 화이트 스파클러> 시리즈는 25만 부 이상 판매됐습니다. 남편과 세 아들과 함께 런던의 리치먼드에서 살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선희A
  •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원에서 "외국어로서의 한국어 교육"을 공부했다. 2002년 단편소설 <십자수>로 근로자문화예술제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2007년 뮌헨국제청소년도서관(IJB)에서 펠로우쉽(Fellowship)으로 아동 및 청소년문학을 연구했다. 옮긴 책으로는『일곱 번의 여름과 괴짜 할머니』『켄터키 후라이드 껍데기』『괜찮아 괜찮아 욱해도 괜찮아』『홈으로 슬라이딩』『팻걸 선언』『짝퉁인디언의 생짜일기』『벨리퉁 섬의 무지개 학교』『내 이름은 도둑』, 쓴 책으로는 『얼음공주 투란도트』『우리 음식에 담긴 12가지 역사 이야기』『둥글둥글 지구촌 음식 이야기』 등 60여 권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