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8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꼭 무엇이 되지 않아도 괜찮아!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나’를 사랑하는 방법을 알려 주는 그림책!

    세상에는 수많은 사람이 있습니다. 가족, 친구, 동료, 이웃뿐만 아니라 전 세계 곳곳, 셀 수 없이 많은 사람과 함께 우리는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중 나에게 가장 소중한 존재는 누구일까요? 나 자신에게 한 번이라도 관심을 가져 본 적 있나요? 지금 내가 있기에 이 세상도 존재하지 않을까요. 『나는 나니까』는 내가 어떤 모습이어도, 나는 나이기 때문에 소중하다는 메시지를 밀도 높은 이야기와 독특한 그림으로 전하는 그림책입니다. 공룡이 침대로 삼을 만큼 커다란 돌이 쪼이고 깎여 보일락 말락 티끌이 되기까지. 그 모습이 때마다 달라도, 어떤 역할을 해도 돌은 그 자체로 너무나 소중합니다. 꼭 무엇이 되지 않아도 ‘살아가는 것’ 자체가 아름다우니까요.

    착하고, 뛰어나고, 예쁘고, 영리하고… 우리는 자꾸만 세상의 기준에 자신을 놓아 보고, 가치에 서열을 매깁니다. 세상의 기준에 맞지 않는다고 해서 소중하지 않은 걸까요? 크거나 작아도, 조금 모가 나도 나를 대신할 사람은 세상에 아무도 없습니다. 다양한 시공간을 오가며 펼쳐지는 단단한 돌의 이야기는 세상을 더 넓고 깊게 바라보며 머리부터 발끝까지 내 모습 그대로를 사랑하도록 이끌어 줍니다. 더불어 나와 다른 사람의 다른 점을 이해하고, 존중할 줄 아는 마음가짐도 배울 수 있습니다. 자신을 바로 바라보며 장점을 발견하고, 자신의 능력을 스스로 칭찬하는 태도는 자아 형성에 매우 중요한 자양분입니다. 작가의 섬세하고 독특한 상상력이 담긴 책을 보며 독자는 나와 타인을 인정하고 사랑하는 특별한 방법을 배울 겁니다. 자신을 사랑하고 존중하는 마음에서부터 세상과 마주하는 힘을 얻길 바랍니다.
    출판사 리뷰
    * 우리는 모두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
    아주아주 먼 옛날 지구에 뚝 떨어진 돌. 돌은 바람과 물, 뾰족한 것에 쪼이고 깎여 고인돌의 한쪽 다리가 되기도 하고, 비밀 세계로 이끄는 문, 커다란 석상, 바윗돌, 맷돌, 담장이 되기도 합니다. 그때마다 돌은 자신의 모습 그대로가 좋습니다. 비록 마음껏 움직일 수 없는 돌일지라도 삶의 모든 순간순간이 소중하고 고귀하니까요.
    커다란 운석이 작디작은 티끌이 되기까지. 김현례 작가는 사물을 이루는 점ㆍ선ㆍ면 요소를 영리하게 이용해 돌의 생태와 변화를 조형적으로 표현하면서 ‘성장’과 ‘성숙’의 과정을 흐름 있게 담아냈습니다. 모질고 거센 세상 속에서 한없이 작아져도 돌은 꿋꿋이 살아갑니다. 그리고 그 의지와 용기는 돌을 더욱 단단하게 만듭니다.
    내가 어떤 모습이든 어떤 위치에 있든 가장 나답게, 나다운 모습으로 내 역할을 하는 것, 그것이 돌이 꿈꾸는 성장과 성숙입니다. 우리는 모두 어떤 존재이더라도 큰 역할을, 가치 있는 역할을 해낼 수 있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입니다. 이 책을 통해 스스로 ‘나’를 들여다보고, 내가 어디쯤 있고 어디로 갈 건지 깨어나 새로운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길 바랍니다.

    * 꼭 무엇이 되지 않아도 괜찮아!
    돌은 어마어마하게 크거나 멋스러운 고인돌일 때보다도 짝꿍이 있는 맷돌일 때, 담쟁이넝쿨의 지지대가 될 수 있는 담장일 때 더 행복합니다. 그리고 물결 덕분에 고와지고 고와져 먼지처럼 작아진 내가 좋지요. 어디든 갈 수 있으니까요.
    우리는 누구나 특별한 무언가로 살아가길 꿈꿉니다. 우쭐대며 내가 최고라고 의기양양할 때도 있고, 뜻하지 않게 주변에 상처를 주고 아파하기도 합니다. 사랑하는 이를 위해 나를 희생하며 나 자신을 잊기도 하고요. 결국 꼭 무엇이 되지 않아도 ‘사랑하며 살아가는 것’ 자체가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시간과 자연의 흐름 속에서 얻는 돌의 다채로운 경험과 세상 속에서 배우는 사랑과 다양한 감정들. 담백한 이야기로 소중한 삶의 가치들과 참된 인생의 의미를 풀어가는 《나는 나니까》는 현재를 살아가는 보통 사람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응원을 전합니다. 이 책을 통해 사회가 만든 잣대로부터 자유로워지고, 나를 인정하고 사랑하는 방법을 만나 보세요!

    * 작가의 땀과 정성이 고스란히 스며든 점묘화!
    돌은 한 가지 또는 여러 광물이나 유기물이 자연의 작용으로 모여서 만들어진 덩어리입니다. 그와 같이 우리 하나하나가 모여 지구를, 나아가 우주를 구성하고 있지요. 작은 점이 합쳐져 하나의 대상이 되어 가는 과정을 섬세하고 아름답게 표현하기 위해 작가는 펜으로 일일이 점을 찍어 오랜 시간 공들여 그림을 그렸습니다. 점 하나하나가 지나간 수많은 인연 중 누군가라는 생각을 하면서요.
    점 하나하나는 그저 점일 뿐이지만, 여럿이 모이면 돌이 되고, 길이 되고, 땅과 바다, 우주가 됩니다. 무수한 작은 점으로 사물과 풍경을 표현하는 점묘화는, 마치 독립적인 존재처럼 보이지만 사실 하나로 연결된 자연을 닮았지요.
    우주 먼지, 바닷가 모래알의 질감까지 느껴지는 세밀한 점묘화에서 독자는 작가의 땀과 정성을 고스란히 느끼고, 나아가 자연의 시간성과 공간성을 동시에 느낄 것입니다. 덕분에 독자는 색다른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아름다운 공생 관계를 이해하고 생명의 소중함과 경이로움을 느낄 겁니다.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
그림작가 정보
  • 김현례
  • 영국 런던 리치먼드 대학교에서 미술을 공부했습니다. 아이들과 책을 가지고 노는 일을 하다가 2016년 ‘께끼 도깨비’라는 창작 동화로 김유정 신인문학상을 받았습니다. 강아지 코 고는 소리와 보드 타기를 좋아합니다. 『나는 나니까』는 쓰고 그린 첫 번째 책입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