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13l좋아요 0
  • 미래가 온다, 서기 10001년 (미래가 온다 시리즈-10 )
  • 그림작가 최미란
  • 글작가 김성화, 권수진
  • 페이지 136
  • 출판사 와이즈만BOOKS
  • 발행일 2020-11-10
  • 주제어 지구 미래
  • 연령별 11~13세
  • 2020-11-24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지구의 미래가 궁금해! 인류의 미래가 궁금해!

    『미래가 온다, 서기 10001년』에서는 지구의 미래, 인류의 미래를 이야기한다. 먼 미래의 지구인은 ‘어떤’ 첨단 과학 문명의 혜택으로 ‘어떤’ 터전에서 살게 될까 하는 우리의 궁금증에 답한다. 그것이 골디락스 행성일지, 아니면 은하 제국일지 우리는 막연히 상상하고, 기대하고, 꿈을 꾼다. 그동안 상상하는 것마저 불가능했던 멀고 먼 미래는, 과학자들의 연구와 더불어 첨단 과학의 문명 세계로 실감나게 보여진다. 미래, 위기의 지구는 먼 옛날 지구에 살았던 거의 모든 생명체가 멸종했던 그때와는 다르다. 우리에게는 지구의 운명을 바꿔 줄 첨단 과학이 있다.

    미세 먼지가 심해지고, 온실 기체가 늘고, 지구가 더워지고 있다. 점점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 빙하가 녹고, 바닷물의 수위가 올라가고, 바닷가 도시들이 물에 잠길 것이다. 지구는 엉망으로 변하고 있다. 이제 우리의 눈은 우주를 향한다. 우리의 꿈이 실현된다면 머나먼 별이 있는 곳에, 수많은 외계 행성에 이제 지구인의 후손들이 살게 될 것이다. 서기 10001년의 지구! 인류의 미래가 정말 궁금하다.
    출판사 리뷰
    글 : 김성화
    아이들과 이야기하고 싶어서 『만만한수학』,을 썼어요. 돼지와 감자와 땅콩과 지렁이와 콩벌레와 오리너구리와 오리들과 함께 열심히 고민했어요. 부산대학교에서 생물학, 분자생물학을 공부했습니다. 『과학자와 놀자』로 창비 좋은어린이책 상을 받았습니다. 수학이 뭘까? 수학자는 무얼 할까? 『점이 뭐야?』, 『2 주세요!』, 『원은 괴물이야!』, 『분수가 뭐야?』, 『고양이가 맨 처음 cm를 배우던 날』, 『미래가 온다, 로봇 』, 『미래가 온다, 인공 지능』, 『만만한수학』 을 썼어요.
    첨단 과학은 신기한 뉴스거리가 아니라 물리 법칙으로 가능한 과학 세계의 이야기라는 것을 들려주려고 미래 과학 시리즈를 썼습니다. 《고래는 왜 바다로 갔을까?》, 《과학은 공식이 아니라 이야기란다》, 《파인만, 과학을 웃겨 주세요》, 《우주: 우리우주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 《지구: 넓고 넓은 우주에 기적이 하나 있어》, 《뉴턴》, 《만만한 수학: 점이 뭐야?》 등을 썼습니다.
    과학으로 미래를 배우다!

    「미래가 온다」 시리즈는 신기한 뉴스거리가 아니라 물리 법칙으로 가능한 과학 세계의 이야기를 다룬다. 첨단 과학은 21세기에 갑자기 나타난 신비한 기술이 아니라 오래 전부터 과학자들이 발견해온 자연의 법칙으로부터 탄생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는 어떻게 변화해 갈까? 우리는 과학의 발전을 통해 미래 세계를 엿볼 수 있다. 과학과 수학 분야 전문 출판사 와이즈만북스에서는 제4차 산업 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미래를 바꿀 첨단 과학에 대한 키워드를 타이틀로, 첨단 과학의 시작부터 지금, 그리고 미래까지, 과정에 충실한 정보서 「미래가 온다」 시리즈를 기획하고, 10번째 권 『서기 10001년』을 출간했다. 자신들만의 문체로 어린이 과학 정보서의 대표 필자로 평가받는 김성화, 권수진 작가가 전권을 집필했다. 첨단 과학은 오래 전부터 쌓아온 과학의 바탕 위에서 존재한다는 생각으로, 무엇보다 ‘기본에 충실한 첨단 과학서’로 풀어냈다. 다소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는 ‘첨단’ 소재지만 다양한 문제를 제기하고, 유도하고, 자연스럽게 답을 찾아내는 친절한 글쓰기 방식으로 정보서지만 재미있는 이야기책처럼 읽을 수 있다. 「미래가 온다」 시리즈는 총 15권으로 『로봇』, 『나노봇』, 『뇌 과학』, 『바이러스』, 『인공 지능』, 『우주 과학』, 『인공 생태계』, 『게놈』, 『미래 에너지』, 『서기 10001년』, 『플라스틱』, 『기후』, 『신소재』, 『스마트시티, 스마트팜』, 『매직 사이언스』로 구성되며, 2021년 전권 출간 예정이다.

    빙하 시대를 앞둔 지구, 지구와 닮은 외계 행성을 선택하다

    먼먼 미래의 어느 날, 첨단 과학의 힘으로도 지구에 닥쳐올 재앙을 막을 수 없다. 뜨거워진 지구에선 모든 동물이 멸종하고, 식물이 사라진다. 지구의 온도는 매일 50도를 오르내리고, 지구는 더 이상 푸른 행성이 아니다. 왜? 바로 태양 때문이다. 지구의 운명은 태양에 달려 있다. 태양은 점점 뜨거워지고, 밝아지고, 커지고 있다. 거대한 태양이 하늘을 뒤덮고 그 열기가 지구를 덮친다. 지구가 태양 속으로 증발해 버린다. 하지만 그전에 이미 지구에는 무시무시한 일이 닥쳐온다. 뜨거워진 태양 때문에 뜨거워진 지구의 대기에서 이산화탄소가 사라지고, 그렇게 지구에는 세균과 곰팡이들만 남게 된다. 10억 년 후가 되면 지구가 70도가 되고, 지구의 물이 모두 우주로 날아간다.

    서기 10001년 지구 어느 날, 과학자들이 추측한대로 빙하 시대가 온다. 10000년 후쯤 지구는 얼음에 뒤덮인다. 빙하 시대 중간 중간에 따뜻한 시기가 있는데, 우리가 따뜻하게 지내는 건 지금이 바로 이런 간빙기이기 때문이다. 기나긴 빙하 시대 동안 18번의 빙하기와 17번의 짧은 간빙기가 지나갔고, 18번째 간빙기가 끝날 때가 다가오고 있다. 우리가 살고 있는 간빙기는 1만 2천 년 전에 시작되었고, 1만 2천 년 동안의 이야기가 바로 인류 문명의 역사이다. 과학자들은 1만 년쯤 후에 간빙기가 끝나고 다시 빙하기가 올 거라고 추측하고 있다. 인류가 지구에서 계속 살아갈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한다.

    그렇다면 우주에 지구와 비슷한 외계 행성이 있을까? 지구와 중력이 비슷하고, 육지가 있고, 액체 물이 있는 외계 행성. 만약 그런 외계 행성이 있다면 그곳으로 가는 첫 번째 방법은 우주선의 진로를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외계 행성에 맞추고 냉동 상태로 잠을 자는 거다. 또는 획기적으로 빠른 램제트 우주선이 있는데, 1년 동안 항해하면 빛의 속도의 77퍼센트까지 도달할 수 있다. 물론 아직 상상 속의 우주선이다. 세 번째 방법은 레이저 포팅, 광선을 타고 우주로 날아가는 것이다. 우리의 커넥톰이 레이저 광선을 타고 외계 행성이 도착하고, 우리의 의식이 컴퓨터 속에서 되살아나 로봇 아바타로 태어나는 것이다. 네 번째 방법은 초광속 비행인 워프 드라이브, 웜홀 등이 있다. 빛보다 빠르게 갈 수 있는 방법을 실현하지 못한다 해도 인류는 언젠가 반드시 우주로 떠날 것이다.

    글 : 권수진
    수학이 뭘까? 수학자는 무얼 할까? 아이들과 이야기하고 싶어서 『만만한수학』을 썼어요. 돼지와 감자와 땅콩과 지렁이와 콩벌레와 오리너구리와 오리들과 함께 열심히 고민했어요. 부산대학교에서 생물학, 분자생물학을 공부했습니다. 『과학자와 놀자』로 창비 좋은어린이책 상을 받았습니다. 첨단 과학은 신기한 뉴스거리가 아니라 물리 법칙으로 가능한 과학 세계의 이야기라는 것을 들려주려고 미래 과학 시리즈를 썼습니다.
    『고래는 왜 바다로 갔을까?』, 『과학은 공식이 아니라 이야기란다』, 『파인만, 과학을 웃겨 주세요』, 『우주: 우리우주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 『지구: 넓고 넓은 우주에 기적이 하나 있어』, 『뉴턴』, 『만만한 수학: 점이 뭐야?』등을 썼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최미란
  • 1975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서울시립대학교에서 산업디자인을 동부한 뒤, 그래픽디자이너로 활동하다가 서울시립대학교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연구했습니다. 『즐거운 생태학교실』『누구 없어요?』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