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1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내가 잠든 사이, 내 인형이 한밤중에 몰래 놀러 나간다!?
    플래닛의 비밀스러운 모험 이야기 『굿나잇, 플래닛』

    혹시 사람처럼 말하고 살아 움직이는 인형이 있을까? 어릴 적 누구나 한번쯤 이런 상상을 해 보았을 것이다. 이 상상 속에서 나는 인형과 비밀 친구가 되기도 하고, 둘이 함께 주인공이 되어 종횡무진 활약하는 또 다른 세상을 만들기도 한다. 그런데 만약, 인형이 나도 모르는 사이 스르륵 몸을 움직이고, 나를 남겨둔 채 홀로 멋진 모험을 하고 돌아온다면 어떨까?

    여기, 주인 꼬마 아이도 모르게 아주 특별한 하룻밤을 보낸 인형이 있다. 쫑긋한 귀와 긴 팔다리가 인상적인, 토끼 같기도 하고 사슴 같기도 한 인형 ‘플래닛’이다. 하루 종일 신나게 뛰어노느라 지친 소녀가 잠들자, 소녀가 가장 아끼는 인형 플래닛은 발딱 일어난다. 그러곤 개와 친구가 되어 쿠키를 꺼내 먹고, 생쥐와 함께 미지의 세계로 힘찬 도약을 한다. 보물창고 [I LOVE 그림책] 시리즈의 신간 『굿나잇, 플래닛』은 이 인형의 비밀스러운 밤마실 이야기를 사랑스럽고도 매혹적으로 그려낸 그림책이다.
    출판사 리뷰
    - 아이스너 상 수상작
    - [뉴욕타임스] 선정 주목할 만한 어린이책
    - [뉴욕타임스] 선정 최고의 베드타임 스토리
    - [커커스 리뷰] 올해의 책
    - [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선정도서
    - [북 리스트] 선정도서
    - 시카고 공공도서관 추천도서

    아르헨티나 출신의 만화가 리니에르스는 이처럼 정겹고도 아름다운 세계를 창조하는 데 특히 탁월한 작가이다. 아이가 선물받은 색연필로 한 편의 멋진 모험극을 짓는가 하면(『내가 쓰고 그린 책』), 비가 오자 시무룩해진 동생을 위해 언니가 빗속에서만 할 수 있는 환상적인 놀이를 선보이기도 한다(『The Big Wet Balloon』). 어린아이의 시선으로 보는 이야기이지만 그 안에서 펼쳐지는 상상의 세계가 무척 흥미롭고 매력적이어서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자꾸만 빠져들게 만든다. 이러한 작가의 강점을 고스란히 담은 만화 스타일의 그림책 『굿나잇, 플래닛』은 전 세계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물론, 그 작품성을 인정받아 ‘미국 만화계의 아카데미상’이라 불리는 ‘아이스너 상’을 수상했으며, [뉴욕타임스][커커스 리뷰][스쿨 라이브러리 저널] 등 다수 매체에서 추천도서로 선정되었다.

    “크건 작건, 모든 동물은 저마다 완전한 하나의 우주야.”
    -따뜻한 일상 위에 더해진 특별한 우주적 상상!

    신나는 하루가 다 지나고 소녀는 함께 잠자리에 든 인형에게 인사를 건넨다. “굿나잇, 플래닛.” 소녀가 잠들자 마침내 플래닛이 잠에서 깨어난 것처럼 움직이기 시작한다. 폴짝 침대를 내려와 방을 빠져 나가서 가장 먼저 만난 것은 강아지 ‘엘리엇’이다. 플래닛과 엘리엇은 찬장에 있는 쿠키를 꺼내 먹는데, 그때 생쥐 ‘브래들리’가 등장해 ‘세상에서 가장 큰 쿠키’를 보여 준다고 제안하며 그들을 밖으로 이끈다. 생쥐가 말한 세상에서 가장 큰 쿠키는 바로 하늘 위에서 밝게 빛나고 있는 보름달이다. 나무 위로 올라간 플래닛은 쿠키에 닿으려 힘차게 달리고 높이 점프한다.

    이 이야기는 작가의 일상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작가의 딸과 인형을 모델로 했으며, 집과 주변 풍경 그리고 강아지 엘리엇까지 모두 실제와 같다(책장을 다 넘기면 뒤쪽에 그 사진들이 깜짝 선물처럼 실려 있는데, 앞선 그림들과 비교해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만화 형식으로 그려진 이 따뜻하고 일상적인 그림들 위에 아주 특별한 우주적 상상이 한 겹 더해진다. 플래닛(planet)은 자신의 이름을 듣고서 “요렇게 작은 동물에겐 너무 거창한” 이름이라고 평하는 생쥐에게 “크건 작건, 모든 동물은 저마다 완전한 하나의 우주”라는 다소 철학적인 답을 돌려준다. 세상에서 가장 큰 쿠키이자 미지의 세계이며, 또 하나의 우주인 달에 가닿으려 힘차게 도약하는 자신의 용기에 잘 호응하는 말이다.

    아침이 되자 플래닛은 아무 일 없던 듯 돌아와 소녀 옆에 눕고, 잠에서 깬 소녀가 아침 인사를 건넨다. “굿모닝, 플래닛.” 이제 플래닛은 전혀 움직이지 않지만, 그 자체로 또 하나의 우주인 플래닛의 세계는 계속해서 유지된다. 과연 플래닛은 밤하늘에 걸린 세상에서 가장 큰 쿠키에 가닿았을까? 인형, 강아지, 생쥐가 함께하는 환상적인 밤마실 모험 이야기를 만나 보자. 그 사랑스러움에 독자들 저마다의 마음속 우주가 환한 보름달만큼 밝아질 것이다.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

그림작가 정보
  • 리니에르스
  •  아르헨티나의 유명한 만화가입니다. 아르헨티나 일간지 「라 나시옹」에 만화 ‘마카누도(Macanudo)’를 연재하면서 큰 인기를 얻었으며, 장 자크 상뻬 등 당대 최고 아티스트들의 손을 거친 「더 뉴요커」의 표지를 작업했습니다. 지금까지 20권 이상의 도서를 쓰고 그렸고, 스페인, 미국, 브라질, 페루, 캐나다, 이탈리아, 프랑스 등 여러 나라에 출간했습니다.
    리니에르스의 『내가 쓰고 그린 책』은 2016년에 미국 도서관협회(ALA)가 주관하는 ‘배첼더 상’을 받았습니다. 배첼더 상은 미국에 소개된 번역 어린이 도서 가운데 가장 훌륭한 작품에 수여하는 상입니다. 또한 2015년에 미국 스쿨라이브러리저널 ‘올해의 베스트 북’으로 선정되었으며, 2016년에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만화상인 ‘아이스너 상’ 최종 후보에 올랐습니다.  

번역가 정보
  • 신형건
  • 1965년 경기도 화성에서 태어났으며 경희대학교 치의학과를 졸업했다. 1984년 ‘새벗문학상’에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으며, 대한민국문학상과 한국어린이도서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동시집 『거인들이 사는 나라』, 『배꼽』, 비평집 『동화책을 먹는 치과의사』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다락방의 불빛』,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쌍둥이 빌딩 사이를 걸어간 남자』, 『아툭』, 『이름 짓기 좋아하는 할머니』, 『도서관에 개구리를 데려갔어요』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