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77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그래픽노블 『피터와 에르네스토는 단짝이야』는 두 나무늘보의 용기 있는 도전과 성장을 재미있는 만화로 보여 주며, 우리 마음속 깊은 곳에 잠든 모험심을 가만가만 깨우고 은근히 자극한다. 방랑자였던 에르네스토가 아늑한 집의 가치를 깨닫고 돌아오는 과정에서 마침내 피터와 재회하고 둘이 모험을 공유하는 행복한 결말은, 독자들에게 진정한 우정에 대한 메시지까지 훈훈하게 전달한다.
    출판사 리뷰
    무작정 떠나는 것이다. 그리고 언젠가는 집으로 돌아오는 것이다.
    -우리 안에 웅크린 모험심을 가만가만 자극할 멋진 그래픽노블!

    모험은 갑자기 시작된다. 아무런 계획도 준비도 없이, 집을 떠나 길 위로 나서는 순간 모험은 시작되는 것이다. “난 떠나야겠어.” 느닷없이 그 말을 하고서 에르네스토는 자신이 살던 나무에서 내려와 세상을 향해 성큼성큼 발걸음을 내딛는다. 그렇게 용감한 나무늘보 에르네스토의 모험은 시작된다. 에르네스토는 단짝인 피터와 함께 살고 있는 멋진 나무를 사랑하지만, 어느 날 아늑한 집을 떠나야만 하는 이유가 생겼다. 자신들이 늘 보던 하늘을 가리키며 “이건 단지 하늘의 한 부분일 뿐이야, 피터. 나는 하늘 전체를 보고 싶어!” 그리고 더 넓은 세계를 향해 모험을 떠난다. 세상 도처에 도사린 위험을 경고하며 단짝 피터가 말리지만 이미 모험 길에 나선 에르네스토의 발걸음은 거침이 없다. ‘우물 안 개구리’나 마찬가지였던 에르네스토의 세계가 확 넓어지는 순간이다. 에르네스토는 상냥한 고래 친구를 만나 바다 위 하늘을 보고, 또 사막에서 아름다운 별자리를 발견하고, 북극에서 신비한 오로라를 관찰하기도 하며 광활한 세상을 경험한다.

    반면, 피터는 맛있는 히비스쿠스를 우적우적 씹고 구름을 구경하는 일상의 평온한 삶을 즐기는 진짜 게으름뱅이 나무늘보이다. 게다가 겁도 많아서 나무 밖으로 한 발짝도 나갈 엄두를 내지 못하니, 용감하게 길을 나서는 에르네스토의 모험을 만류하는 게 당연하다. 하지만 집에 혼자 남아 모험 떠난 친구 걱정에 조바심을 내던 피터도 결국 길을 떠나게 된다. 친구 따라 강남 가는 격으로 나선 길이어서 에르네스토의 광대한 스케일에 비할 바는 못 되지만, 스스로 용기를 배우고 시야를 넓히는 또 하나의 작은 모험을 감행한 것이다.

    우스꽝스럽게 생긴 캐릭터, 보면 볼수록 귀엽고 사랑스럽다!

    먼저, 표지를 보자. 서로 꼭 닮은 듯하면서, 또 달라 보이는 나무늘보 둘이 얼굴을 빼꼼 내밀고 있다. 둘은 단짝이다. 아주 사이좋은 단짝이지만 둘은 생각도, 성격도 너무 다르다. 한눈에 봐도 얼굴 가득 걱정이 서려 있는 피터와 똘망한 눈망울에 호기심을 가득 담고 있는 에르네스토가 이 그래픽노블의 주인공이다. 책장을 넘기면, 두 나무늘보는 몸의 윤곽이 두껍게 드러나 있고, 눈이 지나치게 크며, 때로는 사지가 휘청거리는 듯한 우스꽝스러운 모습이다. 그런데 이들의 과장된 움직임과 표현은 보면 볼수록 사랑스럽다. 이 우스꽝스럽게 귀여운 캐릭터들이 벌이는 모험은 혼자 책 읽기를 할 줄 아는 독자라면 누구나 쉽게 빠져들 만큼 단순하면서도 흥미롭고 매력적이다.

    두 나무늘보의 캐릭터는 서로 다른 존재와 성격을 보여주는 훌륭한 역할을 하며, 그들의 모험은 모든 이들에게 각각 다른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독자들은 두 나무늘보 속에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고 스스로를 격려하며 용기를 얻게 될 것이다. 물론 그 모든 것들은 이 독특한 그래픽노블을 처음부터 끝까지 재미있게 읽은 다음에, 그냥 덤으로 얻어지는 것들이다.
그림작가 정보
  • 그레이엄 애너블
  • 우리에게도 널리 알려진 애니메이션 영화 <박스트롤>의 공동 감독을 맡아 ‘오스카 상’에 노미네이트되며 많은 관심을 받은 만화가이자 애니메이터이다. 1970년 캐나다에서 태어나 현재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 살며, 어린이를 위한 그래픽노블 창작에 몰입하는 한편 장편 영화, 단편 애니메이션, 비디오 게임 등 다채로운 작업을 하고 있다. 대표작으로 그래픽노블 『피터와 에르네스토는 단짝이야』, 『그리클』, 비디오 게임 <퍼즐 에이전트> 시리즈 등이 있으며, 유튜브에 올린 단편 애니메이션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번역가 정보
  • 신형건
  • 1965년 경기도 화성에서 태어났으며 경희대학교 치의학과를 졸업했다. 1984년 ‘새벗문학상’에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으며, 대한민국문학상과 한국어린이도서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동시집 『거인들이 사는 나라』, 『배꼽』, 비평집 『동화책을 먹는 치과의사』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다락방의 불빛』,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쌍둥이 빌딩 사이를 걸어간 남자』, 『아툭』, 『이름 짓기 좋아하는 할머니』, 『도서관에 개구리를 데려갔어요』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