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0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바다를 닮은 동해의 하루

    동해네는 여름 동안 민박 집을 합니다. 동해는 이번에 오는 손님 중 또래 아이도 있길 간절히 바랍니다. 자신이 아는 멋진 곳을 꼭 보여 주고 싶거든요. 소원이 이루어진 건지 같은 나이의 소녀가 왔어요. 소녀의 이름은 이정민, 서울에서 왔다지요. 정민이는 바다를 한 번도 본 적이 없대요. 동해는 얼른 정민이에게 바다를 보여 주고 싶어요. 두 아이는 손을 꼭 잡고 바다를 향해 뛰어갑니다. 시원한 바다가 넓게 펼쳐진 그림 속에 아빠를 그리워하는 동해의 마음을 담았습니다. 동해의 순수한 마음이 더 오랫동안 여운을 주는 작품입니다.
    출판사 리뷰
    그해 여름, 바다, 그리고 추억

    동해의 아버지는 3년 전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래서 엄마는 여름 동안 민박 집을 운영하는 것이지요. 엄마는 동해에게 말하곤 합니다. “저 바다엔 네 아빠가 계시단다. 저 봐, 저렇게 웃고 계시잖니? 우리 동해가 얼마나 쑥쑥 자라나 지켜보는 거야.” 그래서 동해는 아침부터 바다에 나가곤 합니다.

    이번 여름에는 정민이란 아이도 민박집에 왔어요. 동해는 바다를 본 적이 없다는 정민이에게 얼른 멋진 곳을 보여 주고 싶어요. 두 아이는 손을 잡고 바다로 나갑니다. 펼쳐진 바다에서 아이들은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그리운 아빠, 애틋한 바다

    세상에 없는 아빠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바다에 빗대어 표현한 아름다운 이야기입니다. 동해의 하루를 따라가면 아빠를 향한 깊은 그리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해가 지는 바다에서 동해는 아빠를 힘껏 부릅니다. 그 후 동해의 표정에서는 새로이 또 하루를 시작하겠다는 다짐이 느껴지지요. 동해가 다시 힘을 내는 모습은 깊은 여운을 남깁니다.

    월간 [샘터]의 ‘엄마가 쓴 동화상’을 받은 이 작품은 조경숙 작가의 첫 작품입니다. ‘넓고 깊은 바다에는 얼마나 많은 이야기가 숨어 있을까?’라는 생각에서 나온 이야기라고 합니다. 넓고 깊은 바다처럼, 이 작품에도 여러 감정이 넓고 깊게 나타납니다. 슬프지만 마냥 슬프지는 않은, 신나지만 마냥 신나지는 않은 장면을 따라가다 보면 책을 덮고 난 뒤 마음 한편 슬픔이 아스라이 밀려옵니다.

    수채화로 완성된 바닷가 하루

    이 그림책은 면지부터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맑은 바다로 달려갈 것만 같은 동해가 보이지요.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바다의 모습은 보는 즐거움을 줍니다. 배경을 그리고 그 위에 투명 필름을 덧대어 채색한 장면도 있습니다. 인물과 바다가 겹쳐서 보이는 것이지요. 이수연 그림 작가는 이러한 방법으로 인물들이 바다에 스며들어 가는 과정을 풍부하게 표현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늘 다양한 동물들이 함께 살고 있는 바쁜 도시를 상상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작은 노란 새를 어깨에 올려두고, 어떤 동물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이야기를 만들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이사 가는 날>, <어떤 가구가 필요하세요?>등이 있고, 그린 책으로는 <우리 동네엔 위험한 아저씨가 살고 있어요>, <파란 눈의 내 동생>, <사자와 소년>, <소원>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조경숙
  • 1962년 경기도 광주에서 태어났다. 숙명여자대학교를 졸업하고, 『돌아온 바다』로 월간 샘터의 "엄마가 쓴 동화상"을 수상하였고, 『마음으로 듣는 소리』로 계몽아동문학상을 받았다. 또한 계몽아동문학회 회원으로 활동하였다. 지은 책으로 『동화로 읽는 파브르 곤충기』 시리즈, 『잠이 안 와』, 『점이와 도비의 도자기 만들기』, 『초록반 키다리 선생님』, 『통통 할머니와 홀쭉 할머니』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