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2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단계적 컴퓨팅 사고력을 경험하게 하는 코딩 그림책

    코딩이 본격적으로 초등학교 정규 교육 과정 안으로 들어오면서 코딩 교육에 대한 관심 또한 핫해졌다. 코딩 교육의 목적은 컴퓨터처럼 사고하는 ‘컴퓨팅 사고력’을 향상시키는 데 있다. 컴퓨터가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처럼 문제를 단순화하고 이를 논리적, 효율적으로 해결하는 능력,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것이다. ‘똑똑똑 코딩 그림책’ 시리즈는 일상생활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문제 상황을 중심으로 누구나 쉽게 코딩 개념을 이해하고 컴퓨팅 사고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코딩 입문 그림책이다
    출판사 리뷰
    코딩은 생활이에요

    코딩을 벗어난 생활이 가능할까? 코딩은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이미 우리 생활 곳곳에 침투해 있다. 빛 센서가 작동하여 어둠을 인식하는 가로등, 기름의 양을 인식해 연료 경고 표시등을 깜박이는 센서, 연기가 나면 경보를 울려 위험을 알리는 감지 센서, 온도 조절기, 쇼핑할 때 흔히 볼 수 있는 바코드…… 이 모든 것들이 코딩의 동작 원리 안에서 움직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똑똑똑 코딩 그림책’ 시리즈는 이야기 속 직접적인 사례를 통해 컴퓨팅 사고력을 단계적으로 연습하게 함은 물론, 코딩에 관계된 다양한 상식이나 놀이를 제안하여 흥미진진한 코딩의 세계로 안내한다.

    코딩으로 모래성도 만들어요!

    코딩으로 모래성을 만든다니? 다소 생소한 이야기처럼 들리지만, 『코딩으로 모래성 만들기』의 펄은 여름 방학 마지막 날, 꼭 모래성을 만들고 말겠다는 의지를 다지며 바닷가로 향한다. 코드로 명령하면 시키는 대로 멋지게 해 낼 믿음직한 로봇, 파스칼도 함께.

    펄은 파스칼이 이해할 수 있게 문제를 잘게 나누어 코드로 명령한다. 모래성 만들 자리를 찾고, 양동이에 모래를 담고 모래를 갖다 붓고 단단하게 다지는 일은 반복문을 사용해 해결한다. 조건문을 이용해 모래성을 꾸밀 적당한 물건들을 찾아오게도 시킨다. 바닷물이 밀려와 모래성이 무너져도 걱정 없다. 그에 대비한 코딩 방법을 찾고 새로 코딩을 하면 되니까!

    『코딩으로 모래성 만들기』는 코드, 순차, 반복문, 조건문 등 코딩의 개념을 이야기 속에서 다채롭게 다루고 있어, 코딩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뿐 아니라 아이가 생활하며 접할 수 있는 여러 상황에도 응용할 수 있게 돕는다. 오늘의 놀이에 코딩을 활용해 보면 어떨까?
그림작가 정보
  • 사라 펄래셔스
  • 일러스트레이터로 『노체부에나였다』와 푸라 벨프레상을 받은 『마리솔 맥도널드는 맞지 않아』 등의 그림책에 그림을 그렸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남편과 살고 있다. 

글작가 정보
  • 조시 펑크
  • 오랫동안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다. 쓴 책으로는 『팬케이크 부인과 프렌치 토스트 씨』, 『고약한 냄새 나는 사건』, 『용에게』 등이 있다. 

번역가 정보
  • 공경희
  •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서울대학교에서 영문학을 공부하고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입니다. 명지대 평생교육원 번역작가 양성과정에서 강의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무지개 물고기』『곰 사냥을 떠나자』『그래서 그들은 바다로 갔다』『시간의 모래밭』『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빌린 인생』『코마』『감염체』『모리와 함께 한 화요일』『가족의 사소한 일은 초연하라』『교수와 광인』『호밀밭의 파수꾼』『파이 이야기』『시간의 퍼즐 조각』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