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79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뭐? 10일 동안 난민이랑 같이 살아야 한다고?

    열이는 난민인 따세와 10일 동안 함께 살게 되었습니다. 물론, 열이가 원했던 건 아니에요. 부모님이 제안한 거지요. 생일 선물로 멋진 장난감을 받고 싶던 열이에게 집안 사정으로 혼자 있어야 하는 따세와 딱! 10일만 함께 보내면 장난감을 사 주기로요. 열이는 딱! 10일이니 그냥 꾹 참아 보자고 생각했어요. 열이가 따세에게 관심이 없을 때는 잘 몰랐는데, 따세는 잘하는 게 많았어요. 나무도 잘 타고, 축구도 잘하고, 벌레도 잘 잡더라니깐요? 난민이니까 잘해 주려고 생각한 건 잠시, 점점 따세가 자기 자리를 빼앗은 거 같아 열이는 화가 나요. 열이는 10일 동안 따세와 잘 보낼 수 있을까요?
    출판사 리뷰
    10일 동안 도대체 열이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열이는 장난감을 좋아하고, 집에서는 늘 주인공이었지요. 처음에 열이는 엄마가 말해 주는 난민 이야기가 자기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같은 반이었던 따세에게도 전혀 관심이 없었습니다. 하루하루 시간이 지나가며 열이는 따세를 관찰하며 부러워하기도 했고, 미워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따세의 아픔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고, 따세를 이해하게 됩니다. 10일이 지난 후, 따세와 열이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혼자'가 아닌 '함께'라는 마음으로 그려 낸 난민 이야기!
    이 그림책은 난민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난민 아이가 어떻게 한국으로 오게 되었고, 한국에 적응하기 위해 보낸 힘든 시간 등을 직접적으로 보여 주지는 않습니다. 대신 한국 아이 열이의 시선으로 진행되는 일상의 이야기에서 따세를 관찰하게 되지요.

    따세는 물구나무서기도 잘하고, 축구도 잘하고, 잘 웃는 아이입니다. 키는 작은 편이고, 얼굴은 까만 편이에요. 따세의 일상에 집중한 이야기를 읽다 보면, 난민이라고 별다를 것 없다는 생각을 하게 합니다. 결국은 다를 것 없이 똑같은 아이라는 것을 깨닫게 되지요.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대규모로 난민이 유입된 적이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2018년 제주에 예맨 난민들이 오게 되었지요. 이를 두고 난민 수용에 대한 찬반 논란이 거세게 일어났지요. 지금의 우리 아이들이 자기 또래의 난민 아이들에 대해 생각해 보며,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에 대해 생각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작품입니다.

    또한 캐릭터의 특성을 잘 살린 그림은 등장인물의 심리 상태를 잘 포착하였습니다. 열이가 자신의 자리를 뺏기는 것 같은 느낌이 든 장면, 따세가 난민으로 받았던 심리적인 압박 등을 표현한 그림은 많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
그림작가 정보
  • 이장미
  • 중앙대학교에서 동양화를 공부했습니다. 여러 차례 개인전을 가졌고, 아이들 책에 그림 그리는 일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산양들아, 잘 잤니?》, 《조선 왕실의 보물 의궤》, 《유일한 이야기》, 《한국사를 뒤흔든 열 명의 장군》, 《네가 아니었다면》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안선모
  • 인천에서 태어나 인하대학교 교육대학원 (국어전공) 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습니다. 1992년 월간 아동문예로 등단하여 제 2회 MBC 창작동화대상, 제 16회 해강아동문학상, 제 16회 한국아동문학상 등을 받았습니다. 쓴 책으로 [소리섬은 오늘도 화창합니다], [우당탕탕 2학년 3반], [딴애랑 놀지 뭐]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