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7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상상의 날개를 펴고 꿈나라로

    잠자기 싫다고 잠투정을 부리거나 밤이 무섭다고 우는 아이들, 재미난 그림책을 읽어 줘야 잠이 드는 아이들에게 아주 작은 헨리의 이야기는 포근한 잠자리를 선물합니다. 작고, 엉뚱하고, 귀엽고, 용감한 헨리를 떠올리며 마음껏 상상하는 것만큼 아이들에게 즐거운 밤이 또 있을까요.

    자기보다 조금 작은 개미를 데리고 산책을 하고, 체스 판에서 사라져 버린 기사를 대신해서 왕을 지키고, 아빠 슬리퍼에 쏙 들어가 잠을 자고, 찻주전자에 풍덩 뛰어들어 목욕을 하고, 칫솔로 머리를 빗고, 숟가락이 너무 커서 아기 새처럼 밥알을 콕콕 쪼아 먹고, 손가락에 끼우는 골무를 모자로 쓰고, 아빠 셔츠 주머니에 대롱대롱 매달려 외출을 하는 헨리의 이야기는 아이들의 상상력을 톡톡 깨우고 어느새 상상의 날개를 달아 달콤한 꿈나라로 이끌기에 충분합니다. 꿈속에서 아이들은 작지만 용감한 꼬마 ‘나’가 되어 헨리와 함께 더 멋진 새로운 놀이를 하며 뛰어놀 것입니다. 엄마, 아빠, 누나, 형, 언니, 오빠는 할 수 없는 작아야만 할 수 있는 자기들만의 모험심 넘치는 놀이를 말입니다.
    출판사 리뷰
    사랑이 가득한 아빠의 목소리

    잠자리에 들기 전 아빠, 엄마의 목소리로 소곤소곤 들려주는 이야기는 아이에게 사랑을 고스란히 전할 수 있는 방법이다. 그림책도 좋고 하루 내 있었던 일도 좋고 지어낸 이야기도 좋다. 그중에서도 아이가 기억하지 못하는 어렸을 적 이야기를 들려준다면 아이는 귀를 더 쫑긋 세울 것이다. 그림책 속 헨리의 아빠는 사랑스럽게, 때로는 시치미를 뚝 떼며 이야기를 들려준다. 헨리가 아주 작아서 찻주전자에서 목욕을 한 이야기, 슬리퍼에 누워 보송보송한 행주를 덮고 티백을 베고 잠든 이야기, 헨리가 수족관 속 장난감 성의 왕이었다는 이야기……. 재미있게 이야기를 듣던 헨리는 ‘나는 기억이 하나도 나지 않는데? 그때 나는 얼마나 작았을까?’ 이런저런 생각들을 꼬리잡기하다가 눈꺼풀이 무거워질 것이다. 아빠, 엄마의 목소리를 통해 헨리의 이야기를 듣던 아이들 역시 엄지손가락만큼 작은 헨리의 모험을 상상하다가 스르르 잠에 빠져들 것이다. 그리고 아빠가 들려주는 마지막 이야기에 자신이 얼마나 소중하고 사랑받는 대단한 아이인지를 깨달을 것이다.

    “엄마와 아빠는 너를 ‘작지만 용감한 꼬마 헨리’라고 부르고 싶었어.
    하지만 너무 긴 이름이라서 그냥 짧게 ‘헨리’라고 부르기로 했단다.”

    따뜻한 그림과 마법을 거는 듯한 문장

    다양한 시도를 하는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예술가인 줄리 모스태드가 그린 헨리의 이야기는 따뜻하고 포근한 이부자리 같은 느낌이다. 그림 속 곳곳에 헨리를 바라보는 아빠와 엄마의 사랑스러운 눈빛이 녹아 있다. 밥그릇 가장자리에 새와 함께 앉아 밥을 먹는 모습이나 자를 썰매처럼 타고 노는 모습, 크리스마스트리 꼭대기에 걸려 있는 헨리의 모습은 과장되면서도 아이들에게 모험을 하는 듯한 즐거움을 준다. 슬리퍼, 찻주전자, 골무, 자, 칫솔, 장난감, 주머니 등 실제로 작은 사물을 헨리보다 크게 보여 줌으로써 극적인 대비와 재미를 주기도 한다. 또한 꼬마 헨리가 자고 씻고 먹고 노는 일과를 들려주는 각 장면마다 “네가 아주 어렸을 때”를 주문처럼 반복으로 사용하여 새로운 장면에 대한 기대와 자장가를 불러 주는 듯한 운율감을 더해 준다.
그림작가 정보
  • 줄리 모스태드
  • Julie Morstad
    아주 기발한 초현실주의 작품으로 잘 알려진 줄리 모스태드는 다수의 상을 수상한 일러스트레이터이다. 『네가 아주 어렸을 때』,『너는 어디에서 왔니』,『ABC 그림책』등의 어린이 책을 펴냈으며, 화랑에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그리고 형제들과 함께 뮤직 비디오의 애니메이션을 그리기도 했다. 스케치북에 그림을 그리고, 수프를 끓이며 빵을 만드는 걸 좋아하는 줄리 모스태드는 가족과 함께 밴쿠버에 살고 있다.
글작가 정보
  • 사라 오리어리
  • 캐나다에서 태어났으며, 극작가이자 소설가, 문학 기자로 활동하고 있어요. 지금은 캐나다 컨커디어대학교에서 시나리오 강의를 하면서 어린이들에게 글쓰기를 가르치고 있답니다. 우리나라에 소개된 그림책으로는 『네가 아주 어렸을 때』 『내가 아주 어렸을 때』가 있어요.  

번역가 정보
  • 김선희
  •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원에서 "외국어로서의 한국어 교육"을 공부했다. 2002년 단편소설 <십자수>로 근로자문화예술제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2007년 뮌헨국제청소년도서관(IJB)에서 펠로우쉽(Fellowship)으로 아동 및 청소년문학을 연구했다. 옮긴 책으로는『일곱 번의 여름과 괴짜 할머니』『켄터키 후라이드 껍데기』『괜찮아 괜찮아 욱해도 괜찮아』『홈으로 슬라이딩』『팻걸 선언』『짝퉁인디언의 생짜일기』『벨리퉁 섬의 무지개 학교』『내 이름은 도둑』, 쓴 책으로는 『얼음공주 투란도트』『우리 음식에 담긴 12가지 역사 이야기』『둥글둥글 지구촌 음식 이야기』 등 60여 권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