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8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재미있는 동물의 생태에 대해 알아 가면서
    길이와 무게, 부피를 재는 단위에 익숙해져요!

    지구 역사를 통틀어 가장 무거운 동물은 무엇일까요? 지금은 사라져 버린 공룡일까요? 그렇지 않답니다. 지금도 지구의 바다속을 헤엄쳐 다니는 대왕고래가 그 주인공이지요. 대왕고래는 몸무게가 보통 130톤쯤 나간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발견된 대왕고래 중에서 가장 무거운 녀석은 190톤이나 나갔다고 하지요. 그나저나 190톤이면 도대체 얼마나 무거운 걸까요? 승객을 가득 실은 비행기 한 대와 맞먹는 무게지요. 대왕고래의 몸길이는 보통 30미터로 시내버스 세 대와 맞먹는답니다. 그렇다면 지구에서 가장 작은 곤충은 무엇일까요? 바로 마이크로총채벌입니다. 마이크로총채벌은 다른 곤충의 알에 알을 낳아 기르는 기생벌인데, 몸길이가 0.2?0.5밀리미터밖에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맨눈으로는 잘 볼 수도 없지요.

    『세고 재고 찾아 보는 숫자 동물원』은 이처럼 지구에 사는 크고 작은 동물에 관한 흥미로운 정보를 담은 책입니다. 그중에서도 숫자나 단위를 써서 이야기할 수 있는 정보를 주로 다루고 있지요. 어린이들이 재미있는 동물의 생태에 관해 알아 가면서 자연스럽게 숫자나 단위와도 친해질 수 있도록 말입니다. 어린이에게 익숙지 않은 큰 단위를 다룰 때는 익숙한 비교 대상을 끌어와 그 크기나 무게를 짐작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출판사 리뷰
    엄청나게 큰 동물부터 엄청나게 작은 동물까지
    동물의 수를 세면서 큰 단위 숫자와 친해져요!

    이 책에는 2,826마리나 되는 동물이 나옵니다. 대왕고래처럼 덩치가 큰 동물은 적은 수가, 곤충처럼 덩치가 작은 동물은 많은 수가 실려 있지요. 한 장면에 실려 있는 동물의 수는 두 자리 숫자에서 시작해 세 자리 숫자로, 마지막에는 네 자리 숫자로 늘어납니다. 동물의 수를 세어 보면서 자연스럽게 큰 단위 숫자와 친해질 수 있도록 구성한 것이지요.

    2,826마리나 되는 동물이 모두 다른 모습을 하고 있는 점도 흥미롭습니다. 비록 같은 종이라 해도 말이지요. 위턱과 아래턱 사이에 나뭇가지를 끼우고 있는 악어나 케이크를 머리에 이고 날아가는 홍학을 보면 무언가 숨은 이야기가 더 있을 것만 같습니다. 그림을 낱낱이 뜯어보고 동물의 수를 하나하나 세어 볼 어린이들이 자칫 지루해하지 않도록 배려한 것이지요. 그러나 동물들의 표정이나 몸짓에 정신을 팔다 보면 숫자를 놓칠 수도 있으니, 숫자를 하나하나 써 가면서 세는 것을 잊지 마세요!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숨은 동물을 찾아 보는 재미까지!

    이 책을 즐기는 또 다른 방법은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숨은 동물을 찾는 것입니다. 이 책의 각 장면에는 모두 8가지 숨은그림찾기 문제가 딸려 있습니다. 28마리 소 가운데에서 ‘뿔 사이에 양말을 널어 말리고 있는 소’를 찾는 쉬운 문제부터 476마리 개구리 가운데에서 ‘빨간 트로피를 번쩍 치켜든 개구리’를 찾는 어려운 문제까지 말이지요. 누가 가장 빨리 가장 많은 동물을 찾아내는지 내기를 해 봐도 좋겠지요.

    숨은그림찾기의 답은 본문에서 미처 다루지 못한 동물들의 생태에 관한 깨알 같은 정보와 함께 맨 뒤의 정답 면에 실려 있답니다. 소가 하루에 흘리는 침의 양이 얼마나 되는지, 악어가 땅 위에서 얼마나 빨리 달릴 수 있는지, 고양이가 하루에 몇 시간이나 자는지가 궁금하다면 정답 면도 놓치지 마세요.
그림작가 정보
  • 에두아르 망소
  • 1969년 프랑스에서 태어났습니다. 오두막을 만들거나 이야기를 지으며 바닷가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대학교에서 미술 공부를 마친 후에는 세계를 여행하며 신문을 배달하고 상어를 잡고 바나나를 따고 공연을 하는 등 다양한 일을 했습니다. 1999년부터는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서 출판계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그가 만든 그림책들은 세계 여러 나라에 소개되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스테판 프라티니
  • 저자 스테판 프라티니는 어린 시절을 검은 대륙, 아프리카에서 보냈다. 비 온 뒤 젖은 그곳의 흙냄새를 기억에 담고 텔레비전 작가, 연극 대본 집필가 등의 수많은 직업을 거쳐 어린이 동화 작가가 되었다. 《우리는 무얼 먹을까?》, 《곰이 되고 싶었던 아기》 등 수많은 작품을 남겼다.
번역가 정보
  • 양혜진
  • 대학에서 불어불문학과 국어국문학을, 대학원에서 비교문학을 공부했다. 외국문학 편집자로 일했으며, 현재는 좋은 외국책을 발굴하고 번역하는 일을 하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