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18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단계적 컴퓨팅 사고력을 경험하게 하는 코딩 그림책
    코딩이 본격적으로 초등학교 정규 교육 과정 안으로 들어오면서 코딩 교육에 대한 관심 또한 핫해졌다. 코딩 교육의 목적은 컴퓨터처럼 사고하는 ‘컴퓨팅 사고력’을 향상시키는 데 있다. 컴퓨터가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처럼 문제를 단순화하고 이를 논리적, 효율적으로 해결하는 능력,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것이다. ‘똑똑똑 코딩 그림책’ 시리즈는 일상생활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문제 상황을 중심으로 누구나 쉽게 코딩 개념을 이해하고 컴퓨팅 사고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코딩 입문 그림책이다.

    코딩은 생활이에요
    코딩을 벗어난 생활이 가능할까? 코딩은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이미 우리 생활 곳곳에 침투해 있다. 빛 센서가 작동하여 어둠을 인식하는 가로등, 기름의 양을 인식해 연료 경고 표시등을 깜박이는 센서, 연기가 나면 경보를 울려 위험을 알리는 감지 센서, 온도 조절기, 쇼핑할 때 흔히 볼 수 있는 바코드…… 이 모든 것들이 코딩의 동작 원리 안에서 움직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똑똑똑 코딩 그림책’ 시리즈는 이야기 속 직접적인 사례를 통해 컴퓨팅 사고력을 단계적으로 연습하게 함은 물론, 코딩에 관계된 다양한 상식이나 놀이를 제안하여 흥미진진한 코딩의 세계로 안내한다.

    코딩을 잘하려면 문제를 잘게 나누는 게 중요해
    『로봇 수리공 조아 씨의 코딩하기』에서는 고장 난 헌 로봇을 고쳐 꼭 필요한 로봇을 만드는 조아 씨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하루가 다르게 새로운 로봇이 쏟아져 나오고 그만큼 버려지는 로봇도 많은 세상에서 조아 씨는 어떻게 헌 로봇을 로봇 친구로, 영화관에서 일하는 로봇으로, 어린 동물을 돌보는 로봇으로 고칠 수 있었을까? 로봇들을 코딩하는 과정에서 쓰인 개념이 바로 분해다. 분해는 어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문제를 작은 단위로 잘게 나누는 것으로, 구체적이고 정확한 코딩을 위해서는 반드시 이 분해의 과정이 선행되어야 함을 조아 씨의 로봇 코딩 과정에서 실감 나게 만날 수 있다.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박우희
  • 경희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했다. 현재 한국 일러스트레이션 학교에서 공부하며 다양한 일러스트 작업을 하고 있다.
글작가 정보
  • 박은정
  • 1978년 마산에서 태어나, 본 책을 또 보고 또 보며 학창시절을 보냈다. 홍익대 예술학과 졸업 후 일러스트레이션, 카툰, 그림책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웅진 어린이 인문 잡지 《생각쟁이》의 일러스트와 카툰을 2년 정도 그렸으며, 전국 마로니에여성백일장 아동문학 부문에서 2004년 장려, 2005년 입선했다. 그림과 글, 두 가지 모두 잘 하는 사람이 되는 것이 꿈이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